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0. 匡章[이] 曰 陳仲子 豈不誠廉士哉리오 居於陵(애) 三日不食야(니) 耳無聞며 目無見也ㅣ러니 井上有李ㅣ(호) 螬食實者 過半矣어 匍匐往將食之야 三咽然後[에] 耳有聞며 目有見니라(니이다)

10. 제(齊)나라 사람 광장(匡章)이 말하였다. “제나라의 진중자(陳仲子)는 어찌 참으로 청렴한 선비가 아니겠습니까? 그가 오릉(於陵)에 살 적에 사흘 동안 먹지 못하여 귀에는 들리는 것이 없고 눈에는 보이는 것이 없었는데, 우물가에 있던 벌레가 반 넘게 파먹은 오얏을 기어가서 먹어 세 번 삼킨 뒤에야 귀에 들리는 것이 있었고 눈에 보이는 것이 있었습니다.”
[James Legge] K'wang Chang said to Mencius, 'Is not Ch'an Chung a man of true self-denying purity? He was living in Wû-ling, and for three days was without food, till he could neither hear nor see. Over a well there grew a plum-tree, the fruit of which had been more than half eaten by worms. He crawled to it, and tried to eat some of the fruit, when, after swallowing three mouthfuls, he recovered his sight and hearing.'
集註
匡章, 陳仲子 皆齊人이라 有分辨여 不苟取也 於陵 地名이라 蠐螬蟲也 匍匐 言無力여 不能行也 呑也
孟子[ㅣ] 曰 於齊國之士 吾必以仲子[로] 爲巨擘焉이어니와 雖然[이나] 仲子(ㅣ) 惡能廉이리오 充仲子之操ㅣ면(댄) 則蚓而後可者也ㅣ니라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내가 제나라의 선비 가운데 반드시 진중자를 첫째로 여기지만, 그러나 진중자를 어찌 청렴하다고 할 수 있겠소? 진중자의 지조(志操)를 충족시키려면 지렁이가 된 뒤에나 가능할 것이오.
[James Legge] Mencius replied, 'Among the scholars of Ch'î, I must regard Chung as the thumb among the fingers. But still, where is the self-denying purity he pretends to? To carry out the principles which he holds, one must become an earthworm, for so only can it be done.
集註
巨擘 大指也 言 齊人中 有仲子 如衆小指中 有大指也 推而滿之也 所守也 丘蚓也 言 仲子未得爲廉也 必若滿其所守之志 則惟丘蚓之無求於世然後 可以爲廉耳
夫蚓(은) 上食槁壤고 下飮黃泉니 仲子所居之室(이) 伯夷之所築與 抑亦盜跖之所築與 所食之粟(이) 伯夷之所樹與 抑亦盜跖之所樹與 是未可知也ㅣ로다

지렁이는 위로는 마른 흙을 먹고 아래로는 지하수를 마시나니, 지렁이는 아무것도 의지하는 바가 없으나, 이에 반해 진중자는 지렁이와는 달라서 사람이 지은 집에서 살고 사람이 기른 곡식을 먹고 산다오. 진중자가 사는 집은 백이(伯夷)가 지은 것이오? 아니면 도척(盜跖)이 지은 것이오? 진중자가 먹는 곡식은 백이가 심은 것이오? 아니면 도척이 심은 것이오? 그것은 알 수 없는 것이오.”
[James Legge] 'Now, an earthworm eats the dry mould above, and drinks the yellow spring below. Was the house in which Chung dwells built by a Po-î? or was it built by a robber like Chih? Was the millet which he eats planted by a Po-î? or was it planted by a robber like Chih? These are things which cannot be known.'
集註
槁壤 乾土也 黃泉 濁水也 發語辭也 言 蚓 無求於人而自足이어니와 而仲子 不免居室食粟니 若所從來 或有非義 則是未能如蚓之廉也
曰 是何傷哉리오(리잇고)[ㅣ] 身織屨고(며) 妻辟纑야 以易之也ㅣ니라(ㅣ니이다)

광장이 말하였다. “이것이 무슨 문제가 되겠습니까? 그는 자신이 신을 삼고 아내는 길쌈하고 삼을 마전하여 곡식과 바꾸어 먹습니다.”
[James Legge] 'But,' said Chang, 'what does that matter? He himself weaves sandals of hemp, and his wife twists and dresses threads of hemp to sell or exchange them.'
集註
績也 練麻也
曰 仲子 齊之世家也ㅣ라(ㅣ니) 兄戴 蓋祿[이] 萬鍾이러니(이어) 以兄之祿[으로] 爲不義之祿而不食也며 以兄之室[로] 爲不義之室而不居也고 辟兄離母야 處於於陵이러니 他日[에](니) 則有饋其兄生鵝者ㅣ어늘(ㅣ어) 己頻顣曰 惡用是鶃鶃者爲哉리오(리오더니) 他日 其母 殺是鵝也야 與之食之러니(어) 其兄 自外至曰 是[ㅣ] 鶃鶃之肉也ㅣ라대 出而哇之니라

“진중자는 제나라에서 대대로 벼슬해온 집안이오. 형인 대(戴)가 합(蓋) 땅에서 받는 녹(祿)이 만종(萬鍾)이었는데, 형의 녹을 의롭지 못하다 하여 먹지 않고, 형의 집을 의롭지 못하다 하여 살지 않고, 형을 피하고 어머니를 떠나 오릉에 산 것이오. 후일 형의 집에 돌아갔는데, 어떤 사람이 그의 형에게 산 거위를 선물하자, 그는 이마를 찌푸리며 말하기를 ‘꽥꽥거리는 저것을 어디에 쓰겠는가?’ 하였소. 후일에 그의 어머니가 그 거위를 잡아 진중자에게 주어 먹고 있었는데, 형이 밖에서 돌아와서 보고 ‘그것은 꽥꽥거리는 것의 고기이다.’라고 말하자, 진중자가 밖으로 나가 토하였다고 하오.
[James Legge] Mencius rejoined, 'Chung belongs to an ancient and noble family of Ch'î. His elder brother Tâi received from Kâ a revenue of 10,000 chung, but he considered his brother's emolument to be unrighteous, and would not eat of it, and in the same way he considered his brother's house to be unrighteous, and would not dwell in it. Avoiding his brother and leaving his mother, he went and dwelt in Wû-ling. One day afterwards, he returned to their house, when it happened that some one sent his brother a present of a live goose. He, knitting his eyebrows, said, "What are you going to use that cackling thing for?" By-and-by his mother killed the goose, and gave him some of it to eat. Just then his brother came into the house, and said, "It is the flesh of that cackling thing," upon which he went out and vomited it.
集註
世家 世卿之家 兄名 食采於蓋니 其入 萬鍾也 自於陵歸也 仲子也 鶃鶃 鵝聲也 頻顣而言 以其兄受饋爲不義也 吐之也
以母則不食고 以妻則食之며 以兄之室則弗居고 以於陵則居之니 是尙爲能充其類也乎 若仲子者 蚓而後充其操者也ㅣ니라

어머니가 주는 것은 불의(不義)하다 하여 먹지 않고 아내가 주는 것은 먹으며, 형의 집에는 불의하다 하여 살지 않고 오릉에는 살았으니, 이러고도 자신의 지조를 완벽하게 충족시켰다고 할 수 있겠소? 진중자와 같은 자는 지렁이가 된 뒤에야 자신의 지조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이오.”
[James Legge] 'Thus, what his mother gave him he would not eat, but what his wife gives him he eats. He will not dwell in his brother's house, but he dwells in Wû-ling. How can he in such circumstances complete the style of life which he professes? With such principles as Chung holds, a man must be an earthworm, and then he can carry them out.'
集註
言 仲子以母之食, 兄之室 爲不義라하여 而不食不居니 其操守如此로되 至於妻所易之粟 於陵所居之室여는 旣未必伯夷之所爲 則亦不義之類耳어늘 今仲子於此則不食不居고 於彼則食之居之니 豈爲能充滿其操守之類者乎 必其無求自足 如丘蚓然이라야 乃爲能滿其志而得爲廉耳이나 豈人之所可爲哉리오 ○ 范氏曰 天之所生 地之所養 惟人 爲大니 人之所以爲大者 以其有人倫也 仲子避兄離母여 無親戚君臣上下니 無人倫也 豈有無人倫而可以爲廉哉리오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