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凡四十六章이라
1. 孟子[ㅣ] 曰 盡其心者 知其性也ㅣ니 知其性(ㅣ면) 則知天矣니라(리라)
集註
心者 人之神明이니 所以具衆理而應萬事者也 則心之所具之理 而天 又理之所從以出者也 人有是心 莫非全體이나 不窮理 則有所蔽而無以盡乎此心之量이라 能極其心之全體而無不盡者 必其能窮夫理而無不知者也 旣知其理 則其所從出 亦不外是矣 以大學之序言之면 知性 則物格之謂 盡心 則知至之謂也니라
存其心야 養其性 所以事天也ㅣ오
集註
謂操而不舍 謂順而不害 則奉承而不違也
殀壽[에] 不貳야 修身以俟之 所以立命也ㅣ니라
集註
殀壽 命之短長也 疑也 不貳者 知天之至 修身以俟死 則事天以終身也 立命 謂全其天之所付여 不以人爲害之○ 程子曰 心也, 性也, 天也 一理也 自理而言이면 謂之天이요 自稟受而言이면 謂之性이요 自存諸人而言이면 謂之心이니라 張子曰 由太虛여 有天之名고 由氣化여 有道之名고 合虛與氣여 有性之名고 合性與知覺여 有心之名이니라 愚謂 盡心知性而知天 所以造其理也 存心養性以事天 所以履其事也 不知其理 固不能履其事이나 徒造其理고 而不履其事면 則亦無以有諸己矣니라 知天而不以殀壽貳其心 智之盡也 事天而能修身以俟死 仁之至也 智有不盡이면 固不知所以爲仁이라이나 智而不仁이면 則亦將流蕩不法여 而不足以爲智矣니라



1.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그 마음을 다 실천하는 자는 마음의 근원인 성(性)을 알 수 있으니, 그 성을 알면 더 나아가서 성의 근원인 하늘을 알 수 있게 된다.
[언해] 孟子ㅣ 샤 그 心심을 盡진 者쟈 그 性을 알니 그 性을 알면 天텬을 아니라 그 心심을 存존야 그 性을 養욤은  天텬을 事 배오
[James Legge] Mencius said, 'He who has exhausted all his mental constitution knows his nature. Knowing his nature, he knows Heaven.

그 마음을 보존하여 그 성을 기름[存心養性]은 하늘을 섬기는 것이요,
[James Legge] 'To preserve one's mental constitution, and nourish one's nature, is the way to serve Heaven.

요절하거나 장수하거나 하는 것에 의심하지 않고 몸을 닦아 천명(天命)을 기다리는 것은 명(命)을 세우는 것이다.”
[언해] 殀요壽슈에 貳티 아니야 身신을 修슈야  俟욤은  命을 立립 배니라
[James Legge] 'When neither a premature death nor long life causes a man any double-mindedness, but he waits in the cultivation of his personal character for whatever issue;-- this is the way in which he establishes his Heaven-ordained being.'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