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8. 孟子[ㅣ] 曰 牛山之木 嘗美矣러니(언마) 以其郊於大國也ㅣ라 斧斤[이] 伐之어니 可以爲美乎 是其日夜之所息 雨露之所潤 非無萌蘖之生焉이언마 牛羊이(을) 又從而牧之 是以[로] 若彼濯濯也니[이] 見其濯濯也고 以爲未嘗有材焉이라니[ㅣ] 豈山之性也哉리오

8.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우산(牛山)의 나무가 일찍이 아름다웠는데, 그것이 큰 나라의 근교에 있어서 도끼와 자귀로 베어내니, 어떻게 아름답게 될 수 있겠는가? 낮과 밤에 자라나는 것과 비와 이슬이 적셔주어 싹이 자라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소와 양을 또 방목하므로 이 때문에 저와 같이 벌거벗게 된 것인데, 사람들은 그 벌거벗은 것만을 보고는 일찍이 재목이 있지 않았다고 생각하니, 이것이 어찌 산(山)의 본래 성질이겠는가?
[언해] 孟子ㅣ 샤 牛우山산읫 木목이 일쯕 美미더니  그 大대國국에 郊교얀디라 斧부斤근이 伐벌거니 可가히  美미랴 이 그 日夜야에 息식 바와 雨우露로의 潤 바에 萌蘖얼의 生홈이 업디 아니건마 牛우羊이  조차 牧목논디라 일로 뎌러시 濯탁濯탁니 人이 그 濯탁濯탁홈을 보고  일쯕 材 잇디 아니타 니 이 엇디 山산의 性이리오
[James Legge] Mencius said, 'The trees of the Niû mountain were once beautiful. Being situated, however, in the borders of a large State, they were hewn down with axes and bills;-- and could they retain their beauty? Still through the activity of the vegetative life day and night, and the nourishing influence of the rain and dew, they were not without buds and sprouts springing forth, but then came the cattle and goats and browsed upon them. To these things is owing the bare and stripped appearance of the mountain, and when people now see it, they think it was never finely wooded. But is this the nature of the mountain?
集註
牛山 齊之東南山也 邑外 謂之郊 言 牛山之木 前此 固嘗美矣러니 今爲大國之郊여 伐之者衆이라 失其美耳 生長也 日夜之所息 謂氣化流行여 未嘗間斷이라 日夜之間 凡物 皆有所生長也 芽也 芽之旁出者也 濯濯 光潔之貌 材木也 言 山木雖伐이나 猶有萌蘖이어늘 而牛羊 又從而害之 是以 至於光潔而無草木也니라
雖存乎人者 豈無仁義之心哉리오마 其所以放其良心者 亦猶斧斤之於木也 旦旦而伐之어니 可以爲美乎 其日夜之所息과(애) 平旦之氣예(ㅣ) 其好惡 與人相近也者 幾希어 則其旦晝之所爲 有梏亡之矣니 梏之反覆(면) 則其夜氣 不足以存이오 夜氣[ㅣ] 不足以存(이면) 則其違禽獸 不遠矣[이] 見其禽獸也(고) 而以爲未嘗有才焉者ㅣ라니 是豈人之情也哉리오

비록 사람에게 있는 것이라 한들 어찌 인의(仁義)의 마음이 없겠는가마는, 그 양심(良心)을 잃어버리는 것이 또한 도끼와 자귀로 아침마다 나무를 베는 것과 같으니, 이렇게 하고서 아름답게 될 수 있겠는가? 그 낮과 밤에 자라난 양심과 새벽의 맑은 기운도, 그 좋아하고 미워함이 다른 사람들과 서로 비슷한 것이 거의 드문데, 낮에 하는 불선한 행동이 이것을 없애니, 없애기를 반복하면 밤에 자란 선한 기운인 야기(夜氣)도 보존될 수 없고, 야기가 보존될 수 없으면 금수(禽獸)와 다른 것이 많지 않게 된다. 사람들은 금수와 같은 모습만을 보고서 일찍이 훌륭한 재질이 있지 않았다고 생각하니, 이것이 어찌 사람의 본래 모습이겠는가?
[언해] 비록 人의게 인 거신 엇디 仁義의ㅅ 心심이 업리오마 그  그 良心심을 放 배  斧부斤근이 木목에 旦됴旦됴로 伐벌홈이 거니 可가히  美미랴 그 日夜야에 息식 바와 平旦됴ㅅ 氣긔예 그 好호와 惡오홈이 人으로 더블어 서르 近근홈이 幾긔希희거 곧 그 旦됴晝듀의  배 梏곡야 亡홈이 인니 梏곡홈을 反반覆복면 그 夜야氣긔ㅣ 足죡히  存존오디 몯고 夜야氣긔ㅣ 足죡히  存존오디 몯면 그 禽금獸슈에 違위홈이 遠원티 아니니 人이 그 禽금獸슈 주 보고  일쯕 才 잇디 아니타 니 이 엇디 人의 情이리오
[James Legge] 'And so also of what properly belongs to man;-- shall it be said that the mind of any man was without benevolence and righteousness? The way in which a man loses his proper goodness of mind is like the way in which the trees are denuded by axes and bills. Hewn down day after day, can it-- the mind-- retain its beauty? But there is a development of its life day and night, and in the calm air of the morning, just between night and day, the mind feels in a degree those desires and aversions which are proper to humanity, but the feeling is not strong, and it is fettered and destroyed by what takes place during the day. This fettering taking place again and again, the restorative influence of the night is not sufficient to preserve the proper goodness of the mind; and when this proves insufficient for that purpose, the nature becomes not much different from that of the irrational animals, and when people now see it, they think that it never had those powers which I assert. But does this condition represent the feelings proper to humanity?
集註
良心者 本然之善心이니 卽所謂仁義之心也 平旦之氣 謂未與物接之時淸明之氣也 好惡與人相近 言得人心之所同然也 幾希 不多也 械也 反覆 展轉也 言 人之良心 雖已放失이나이나 其日夜之間 猶必有所生長이라 平旦未與物接여 其氣淸明之際 良心 猶必有發見 但其發見至微고 而旦晝所爲之不善 又已隨而梏亡之니 如山木旣伐 猶有萌蘖이어늘 而牛羊 又牧之也 晝之所爲 旣有以害其夜之所息고 夜之所息 又不能勝其晝之所爲 是以 展轉相害여 至於夜氣之生 日以寖薄여 而不足以存其仁義之良心이면 則平旦之氣亦不能淸여 而所好惡 遂與人遠矣니라
[로] 苟得其養이면 無物不長이오 苟失其養이면 無物不消ㅣ니라

그러므로 진실로 잘 길러주면 물건마다 자라지 않는 것이 없고, 진실로 잘 길러주지 않으면 물건마다 소멸하지 않는 것이 없다.
[언해] 故고로 진실로 그 養홈을 得득면 無믈이 長티 아닐 거시 업고 진실로 그 養홈을 실면 物믈이 消쇼티 아닐 거시 업니라
[James Legge] 'Therefore, if it receive its proper nourishment, there is nothing which will not grow. If it lose its proper nourishment, there is nothing which will not decay away.
集註
山木, 人心 其理一也
孔子[ㅣ] 曰 操則存고 舍則亡야(며) 出入無時야(며) 莫知其鄕(向)(은) 惟心之謂與뎌시니라

공자께서 말씀하시기를 ‘잡으면 보존되고 놓으면 없어져서[操則存 舍則亡] 나가고 들어옴이 일정한 때가 없으며[出入無時], 어디로 갈지 그 방향을 알 수 없는 것은 오직 사람의 마음을 두고 말한 것이다.’ 하셨다.”
[언해] 孔子ㅣ 샤 操조면 存존고 舍샤면 亡야 出츌며 入홈이 時시 업서 그 鄕을 아디 몯욤 오직 心심을 닐옴인뎌 시니라
[James Legge] 'Confucius said, "Hold it fast, and it remains with you. Let it go, and you lose it. Its outgoing and incoming cannot be defined as to time or place." It is the mind of which this is said!'
集註
孔子言 心 操之則在此고 舍之則失去여 其出入 無定時고 亦無定處如此라하시니 孟子引之사 以明心之神明不測 得失之易而保守之難이라 不可頃刻失其養시니 學者當無時而不用其力여 使神淸氣定여 常如平旦之時 則此心常存여 無適而非仁義矣리라 程子曰 心豈有出入이리오 亦以操舍而言耳 操之之道 敬以直內而已니라○ 愚聞之師호니 曰 人理義之心 未嘗無니 惟持守之 卽在爾 若於旦晝之間 不至梏亡이면 則夜氣愈淸이요 夜氣淸이면 則平旦未與物接之時 湛然虛明氣象 自可見矣니라 孟子發此夜氣之說시니 於學者 極有力니 宜熟玩而深省之也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