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2. 高子[ㅣ] 曰 禹之聲 尙文王之聲이로소이다

22. 고자가 말하였다. “우왕(禹王)의 음악이 문왕(文王)의 음악보다 낫습니다.”
[James Legge] The disciple Kâo said, 'The music of Yü was better than that of king Wan.'
集註
加尙也 豐氏曰 言 禹之樂 過於文王之樂이라
孟子[ㅣ] 曰 何以言之 曰 以追蠡(퇴려)ㅣ니이다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무엇을 가지고 그렇게 말하는가?” “종을 매다는 끈이 좀먹은 것처럼 닳아서 끊어지려고 하기 때문입니다.”
[James Legge] Mencius observed, 'On what ground do you say so?' and the other replied, 'Because at the pivot the knob of Yü's bells is nearly worn through.'
集註
豐氏曰 追 鐘紐也 周禮所謂旋蟲 是也 蠡者 齧木蟲也 言 禹時鐘在者 鐘紐如蟲齧而欲絶니 蓋用之者多 而文王之鐘 不然이라 是以 知禹之樂 過於文王之樂也
曰 是奚足哉리오 城門之軌 兩馬之力與

“그것이 어찌 충분한 근거이겠는가? 성문(城門) 아래의 수레바퀴 자국이 단지 말 두 마리의 힘으로 이루어진 것이겠는가?”
[James Legge] Mencius said, 'How can that be a sufficient proof? Are the ruts at the gate of a city made by a single two-horsed chariot?'
集註
豐氏曰 奚足 言 此何足以知之也 車轍迹也 兩馬 一車所駕也 城中之涂(途) 容九軌니 車可散行이라 其轍迹淺고 城門 惟容一車니 車皆由之 其轍迹深니 蓋日久車多所致 非一車兩馬之力 能使之然也 言 禹在文王前千餘年이라 鐘久而紐絶이요 文王之鐘 則未久而紐全이니 不可以此而議優劣也니라○ 此章文義 本不可曉 舊說 相承如此고 而豐氏差明白이라 今存之어니와 亦未知其是否也로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