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0. 孟子[ㅣ] 曰 自暴者 不可與有言也ㅣ오 自棄者 不可與有爲也ㅣ니 言非禮義 謂之自暴也ㅣ오 吾身不能居仁由義 謂之自棄也ㅣ니라

10.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자신을 해치는 자와는 함께 도(道)를 말할 수 없고, 자신을 버리는 자와는 함께 도를 행할 수 없다. 말할 때마다 예의(禮義)를 비방하는 것을 일러 자신을 해치는 ‘자포(自暴)’라 하고, 나는 인(仁)을 행하거나 의(義)를 따를 수 없다고 포기하는 것을 일러 자신을 버리는 ‘자기(自棄)’라고 한다.
[언해] 孟子ㅣ 샤 스스로 暴포 者쟈 可가히 더블어 言언홈을 두디 몯 꺼시오 스스로棄 기 者쟈 可가히 더블어 욤을 두디 몯 꺼시니 言언홈애 禮례義의 非비 이 自暴포ㅣ라 닐고 내 몸이 能히 仁에 居거며 義의 由유티 몯리로다  이 自棄기라 닐니라
[James Legge] Mencius said, 'With those who do violence to themselves, it is impossible to speak. With those who throw themselves away, it is impossible to do anything. To disown in his conversation propriety and righteousness, is what we mean by doing violence to one's self. To say-- "I am not able to dwell in benevolence or pursue the path of righteousness," is what we mean by throwing one's self away.
集註
猶害也 猶毁也 自害其身者 不知禮義之爲美而非毁之니 雖與之言이라도 必不見信也 自棄其身者 猶知仁義之爲美로되 但溺於怠惰여 自謂必不能行이니 與之有爲라도 必不能勉也 程子曰 人苟以善自治 則無不可移者니 雖昏愚之至라도 皆可漸磨而進也 惟自暴者 拒之以不信고 自棄者 絶之以不爲나니 雖聖人與居라도 不能化而入也 此所謂下愚之不移也니라
(은) 人之安宅也ㅣ오(은) 人之正路也ㅣ라(ㅣ니)

인은 사람의 편안한 집이고[仁 人之安宅也], 의는 사람의 바른 길이다[義 人之正路也].
[언해] 仁 人의 安안 宅이오 義의 人의 正 路로ㅣ라
[James Legge] 'Benevolence is the tranquil habitation of man, and righteousness is his straight path.
集註
仁宅 已見前篇니라 義者 宜也 乃天理之當行이요 無人欲之邪曲이라 曰 正路라하니라
曠安宅而弗居며 舍正路而不由니 哀哉라(로다)

편안한 집을 비워두고 거처하지 않으며, 바른 길을 버려두고 따르지 않으니, 애처롭다.”
[언해] 安안宅을 曠고 居거티 아니며 正路로 舍샤고 由유티 아니 니 哀홉다
[James Legge] 'Alas for them, who leave the tranquil dwelling empty and do not reside in it, and who abandon the right path and do not pursue it?'
集註
空也 行也 ○ 此章 言 道本固有로되 而人自絶之니 是可哀也 聖賢之深戒 學者所當猛省也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