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 景春[이] 曰 公孫衍張儀 豈不誠大丈夫哉리오 一怒而諸侯[ㅣ]고 安居而天下[ㅣ]니라(이니이다)

2. 종횡가(縱橫家)인 경춘(景春)이 말하였다. “공손연(公孫衍)과 장의(張儀)는 어찌 진실로 대장부(大丈夫)가 아니겠습니까? 그들이 한 번 노하면 제후들이 두려워하고, 그들이 조용히 있으면 천하가 잠잠합니다.”
[언해] 景春츈이 오 公孫손衍연과 張儀의 엇디 진실로 大대丈夫부ㅣ 아니리오  번 怒로욤애 諸졔侯후ㅣ 懼구고 安안居거욤애 天텬下하ㅣ 熄식니라
[James Legge] Ching Ch'un said to Mencius, 'Are not Kung-sun Yen and Chang Î really great men? Let them once be angry, and all the princes are afraid. Let them live quietly, and the flames of trouble are extinguished throughout the kingdom.'
集註
景春 人姓名이라 公孫衍, 張儀 皆魏人이니 怒則說諸侯여 使相攻伐이라 諸侯懼也
孟子[ㅣ] 曰 是焉得爲大丈夫乎ㅣ리오[ㅣ] 未學禮乎 丈夫之冠也애(애)[ㅣ] 命之고 女子之嫁也애(애)[ㅣ] 命之니[애] 送之門(야) 戒之曰 往之女家야 必敬必戒야 無違夫子ㅣ라니(ㅣ라니) 以順爲正者 妾婦之道也ㅣ니라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이들을 어찌 대장부라 할 수 있겠소? 그대는 예(禮)를 배우지 않았소? 남자가 관례(冠禮)를 행할 때에는 아버지가 훈계(訓戒)하고, 여자가 시집갈 때에는 어머니가 훈계를 하는데, 여자가 시집갈 때 어머니가 문에서 전송하며 훈계하기를 ‘네 집에 가거든 반드시 공경(恭敬)하고 반드시 조심하여 남편의 뜻을 어기지 말라.’ 하니, 순종(順從)을 정도(正道)로 삼는 것은 아녀자의 도리요. 그런데 공손연과 장의 두 사람은 제후의 뜻에 아첨하여 권세를 절취하였으니, 아녀자의 도리를 따른 자들이오.
[언해] 孟子ㅣ 샤 이 엇디 시러곰 大대丈夫부ㅣ 되리오 子ㅣ 禮례를 學디 아니얀냐 丈夫부의 冠관욤애 父부ㅣ 命고 女녀子의 嫁가욤애 母모ㅣ 命니 往 쩨 門문에 送 戒계야 오 네 家가의 往야 반시 敬며 반시 戒계야 夫부子 違위티 말라 니 順슌으로 正을 삼 者쟈 妾쳡婦부의 道도ㅣ니라
[James Legge] Mencius said, 'How can such men be great men? Have you not read the Ritual Usages?-- "At the capping of a young man, his father admonishes him. At the marrying away of a young woman, her mother admonishes her, accompanying her to the door on her leaving, and cautioning her with these words, 'You are going to your home. You must be respectful; you must be careful. Do not disobey your husband.'" Thus, to look upon compliance as their correct course is the rule for women.
集註
加冠於首曰 冠이라 女家 夫家也 婦人 內夫家여 以嫁爲歸也 夫子 夫也 女子從人니 以順爲正道也 蓋言 二子阿諛苟容여 竊取權勢니 乃妾婦順從之道耳 非丈夫之事也
居天下之廣居며 立天下之正位며 行天下之大道야 得志얀 與民由之고 不得志얀 獨行其道야 富貴[ㅣ] 不能淫며 貧賤[이] 不能移며 威武[ㅣ] 不能屈 此之謂大丈夫ㅣ니라

천하의 넓은 집인 인(仁)에 거하며, 천하의 바른 자리인 예(禮)에 서며, 천하의 큰 도리인 의(義)를 행하여, 뜻을 얻으면 백성과 함께 도(道)를 행하고 뜻을 얻지 못하면 홀로 그 도를 행하여, 부귀(富貴)가 마음을 방탕(放蕩)하게 하지 못하며, 빈천(貧賤)이 절개(節槪)를 바꾸게 하지 못하며, 위무(威武)가 지조(志操)를 굽히게 할 수 없는 것, 이러한 사람을 대장부라 하는 것이오.”
[언해] 天텬下하앳 廣 居거애 居거며 天텬下하앳 正 位위예 立립며 天텬下하앳 大대 道도애 行야 志지를 得득얀 民민으로 더브러 由유고 志지를 得득디 몯얀 호올로 그 道도 行야 富부貴귀ㅣ 能히 淫음티 몯며 貧빈賤쳔이 能히 移이티 몯며 威위武무ㅣ 能히 屈굴티 몯홈이 이 닐온 大대丈夫부ㅣ니라
[James Legge] 'To dwell in the wide house of the world, to stand in the correct seat of the world, and to walk in the great path of the world; when he obtains his desire for office, to practise his principles for the good of the people; and when that desire is disappointed, to practise them alone; to be above the power of riches and honours to make dissipated, of poverty and mean condition to make swerve from principle, and of power and force to make bend:-- these characteristics constitute the great man.'
集註
廣居 仁也 正位 禮也 大道 義也 與民由之 推其所得於人也 獨行其道 守其所得於己也 蕩其心也 變其節也 挫其志也 ○ 何叔京曰 戰國之時 聖賢道否여 天下不復見其德業之盛고 但見姦巧之徒 得志橫行여 氣焰可畏고 遂以爲大丈夫라하니 不知由君子觀之 是乃妾婦之道耳 何足道哉리오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