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1. 公孫丑[ㅣ] 曰 道() 則高矣美矣 宜若登天然이라 似不可及也ㅣ니(ㅣ로소니) 何不使彼[로] 爲可幾及而日孶孶也잇고 孟子[ㅣ] 曰 大匠 不爲拙工야 改廢繩墨며 羿 不爲拙射야 變其彀率(구율)이니라

41. 공손추가 말하였다. “도(道)가 높고 아름답기는 하나, 의심컨대 하늘에 오르는 것과 같아서 이르지 못할 것 같습니다. 어찌하여 저들로 하여금 거의 이를 수 있는 것이라고 여기게 해서, 날마다 부지런히 힘쓰게 하지 않습니까?”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큰 목수는 서툰 목공(木工)을 위하여 먹줄과 먹통을 고치거나 폐하지 않으며, 활 잘 쏘는 예(羿)는 서툰 사수(射手)를 위하여 활시위를 당기는 기준을 변경하지 않는다네.
[James Legge] Kung-sun Ch'âu said, 'Lofty are your principles and admirable, but to learn them may well be likened to ascending the heavens,-- something which cannot be reached. Why not adapt your teaching so as to cause learners to consider them attainable, and so daily exert themselves!' Mencius said, 'A great artificer does not, for the sake of a stupid workman, alter or do away with the marking-line. Î did not, for the sake of a stupid archer, charge his rule for drawing the bow.
集註
彀率 彎弓之限也 言 敎人者 皆有不可易之法니 不容自貶以徇學者之不能也니라
君子 引而不發야(나) 躍如也야 中道而立이어든 能者從之니라

군자는 사람을 가르칠 때에 활시위를 당기고 쏘지 않으나[引而不發], 실제로 쏘는 것처럼 하고서 중도(中道)에 서 있으면 능한 자는 따라한다네.”
[James Legge] 'The superior man draws the bow, but does not discharge the arrow, having seemed to leap with it to the mark; and he there stands exactly in the middle of the path. Those who are able, follow him.'
集註
引弓也 發矢也 躍如 如踊躍而出也 因上文彀率而言 君子敎人 但授以學之之法이요 而不告以得之之妙 如射者之引弓而不發矢이나 其所不告者 已如踊躍而見於前矣니라 中者 無過不及之謂 中道而立 言其非難非易 能者從之 言學者當自勉也○ 此章 言 道有定體고 敎有成法니 卑不可抗이요 高不可貶이요 語不能顯이요 黙不能藏이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