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8. 孟子[ㅣ]曰 不仁者 可與言哉 安其危而利其菑여(며) 樂其所以亡者니 不仁而可與言이면 則何亡國敗家之有ㅣ리오

8.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불인자(不仁者)와 함께 말할 수 있겠는가? 위태로움을 편안히 여기고 재앙을 이롭게 여겨 망하는 짓을 좋아한다. 불인하지만 함께 말할 수 있다면 어찌 나라를 망치고 집안을 망치는 일이 있겠는가?
[James Legge] Mencius said, 'How is it possible to speak with those princes who are not benevolent ? Their perils they count safety, their calamities they count profitable, and they have pleasure in the things by which they perish. If it were possible to talk with them who so violate benevolence, how could we have such destruction of States and ruin of Families?
集註
安其危, 利其菑者 不知其爲危菑여 而反以爲安利也 所以亡者 謂荒暴淫虐여 所以致亡之道也 不仁之人 私欲固蔽여 失其本心이라 其顚倒錯亂 至於如此니 所以不可告以忠言여 而卒至於敗亡也니라
有孺子[ㅣ] 歌曰 滄浪之水[ㅣ] 淸兮어든(여) 可以濯我纓이오 滄浪之水[ㅣ] 濁兮어든(여) 可以濯我足이라야늘

어린아이들이 노래하기를 ‘창랑(滄浪)의 물이 맑으면 나의 갓끈을 빨 것이요[滄浪之水淸兮 可以濯我纓], 창랑의 물이 흐리면 나의 발을 씻겠다[滄浪之水濁兮 可以濯我足].’고 하였는데,
[James Legge] 'There was a boy singing,

"When the water of the Ts'ang-lang is clear,
It does to wash the strings of my cap;
When the water of the Ts'ang-lang is muddy,
It does to wash my feet."
集註
滄浪 水名이라 冠系也
孔子[ㅣ] 曰 小子 聽之라 淸斯濯纓이오 濁斯濯足矣로소니 自取之也ㅣ라시니라

공자께서 말씀하시기를 ‘제자들아, 저 노래를 들어보게. 물이 맑으면 소중한 갓끈을 빨고 물이 흐리면 더러운 발을 씻는다고 하였으니, 물이 스스로 그렇게 만든 것이네.’ 하셨다.
[James Legge] 'Confucius said, "Hear what he sings, my children. When clear, then he will wash his cap-strings; and when muddy, he will wash his feet with it. This different application is brought by the water on itself."
集註
言 水之淸濁 有以自取之也 聖人 聲入心通여 無非至理 此類可見이니라
夫人必自侮然後[애][이] 侮之며 家必自毁而後[애][이] 毁之며 國必自伐而後[애][이] 伐之니라

사람은 반드시 스스로 업신여길 만한 짓을 한 뒤에 남이 그를 업신여기며[人必自侮然後人侮之], 집은 반드시 스스로 자기 집안을 망친 뒤에 남이 그 집안을 망치며[家必自毁而後人毁之], 나라는 반드시 스스로 자기 나라를 망하게 할 만한 짓을 한 뒤에 남이 그 나라를 멸망시킨다[國必自伐而後人伐之].
[James Legge] 'A man must first despise himself, and then others will despise him. A family must first destroy itself, and then others will destroy it. A State must first smite itself, and then others will smite it.
集註
所謂自取之者
太甲[애] 曰 天作孼(은) 猶可違어니와 自作孼(은) 不可活이라니 此之謂也ㅣ니라

《서경》 〈태갑(太甲)〉에 이르기를 ‘하늘이 지은 재앙은 오히려 피할 수 있지만, 스스로 지은 재앙은 빠져나갈 수가 없다[天作孼猶可違 自作孼不可活].’ 하였으니, 이것을 말한 것이다.”
[James Legge] 'This is illustrated in the passage of the T'âi Chiâ, "When Heaven sends down calamities, it is still possible to escape them. When we occasion the calamities ourselves, it is not possible any longer to live."'
集註
解見前篇니라 ○ 此章 言 心存則有以審夫得失之幾 不存則無以辨於存亡之著 禍福之來 皆其自取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