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9. 孟子[ㅣ] 曰 有爲者ㅣ() 辟(譬)若掘井니 掘井九軔(이라도) 而不及泉이면(면) 猶爲棄井也ㅣ니라

29.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왕도(王道)를 이루는 일이나 학문을 닦는 것은 비유하면 우물을 파는 것과 같다. 우물을 아홉 길이나 팠더라도 샘물을 얻는 데까지 이르지 못했으면, 또한 우물을 버린 것이나 마찬가지이다.”
[James Legge] Mencius said, 'A man with definite aims to be accomplished may be compared to one digging a well. To dig the well to a depth of seventy-two cubits, and stop without reaching the spring, is after all throwing away the well.'
集註
八尺曰仞(軔)이라 言 鑿井雖深이나이나 未及泉而止 猶爲自棄其井也니라○ 呂侍講曰 仁不如堯고 孝不如舜고 學不如孔子면 終未入於聖人之域이요 終未至於天道 未免爲半塗而廢여 自棄前功也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