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 孟子 將朝王이러시니 使人來曰 寡人 如就見者也ㅣ러니(ㅣ러니) 有寒疾이라 不可以風일(이로소니) 朝將視朝호리니 不識거이다(게이다) 可使寡人[으로] 得見乎ㅣ잇가(잇가) 對曰 不幸而有疾이라 不能造朝ㅣ로소이다

2. 맹자께서 제나라 왕에게 조회(朝會)하려고 하셨는데, 왕이 사람을 보내서 말하였다. “과인(寡人)이 찾아가서 뵈려고 했는데, 감기 기운이 있어서 찬바람을 쐴 수가 없습니다. 내일 아침에 조회를 볼 것이니 모르겠습니다만, 과인으로 하여금 뵐 수 있도록 해주시겠습니까?” 맹자께서 대답하셨다. “불행히도 병이 있어서 조회에 나갈 수가 없습니다.”
[James Legge] As Mencius was about to go to court to see the king, the king sent a person to him with this message,-- 'I was wishing to come and see you. But I have got a cold, and may not expose myself to the wind. In the morning I will hold my court. I do not know whether you will give me the opportunity of seeing you then.' Mencius replied, 'Unfortunately, I am unwell, and not able to go to the court.'
集註
齊王也 孟子本將朝王이러시니 王不知고 而託疾以召孟子 孟子亦以疾辭也시니라
明日애(에) 出弔於東郭氏러시니(어시) 公孫丑[ㅣ] 曰 昔者[애] 辭以病시고 今日弔 或者不可乎뎌 曰 昔者疾 今日愈ㅣ어니 如之何不弔ㅣ리오

다음 날 맹자께서 제나라 대부 집안인 동곽씨(東郭氏)에게 조문(弔問)하러 나가시자 공손추가 말하였다. “어제 병으로 조회에 나가는 것을 사양하시고 오늘 조문하시는 것은 옳지 않을 듯합니다.”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어제의 병이 오늘 나았으니, 어찌 조문을 못한단 말인가?”
[James Legge] Next day, he went out to pay a visit of condolence to some one of the Tung-kwoh family, when Kung-sun Ch'âu said to him, 'Yesterday, you declined going to the court on the ground of being unwell, and to-day you are going to pay a visit of condolence. May this not be regarded as improper?' 'Yesterday,' said Mencius, 'I was unwell; to-day, I am better:-- why should I not pay this visit?'
集註
東郭氏 齊大夫家也 昔者 昨日也 或者 疑辭 辭疾而出弔 與孔子不見孺悲시고 取瑟而歌 同意니라
使人問疾시고 醫來어 孟仲子 對曰 昔者[애] 有王命이어시 有采薪之憂ㅣ라(샤) 不能造朝ㅣ러시니(ㅣ라가) 今病小愈ㅣ어시 趨造於朝더시니(ㅣ러시니) 不識[케라] 能至否乎아고 使數人으로 要於路曰 請必無歸而造於朝쇼셔

왕이 사람을 시켜 문병(問病)하고 의원도 오자, 맹자의 종형제(從兄弟)인 맹중자(孟仲子)가 대답하였다. “어제 왕명(王命)이 계셨으나 몸이 불편하여[采薪之憂] 조회에 나가지 못하셨습니다. 오늘 병이 조금 나으셨으므로 조정으로 가셨는데 도착하셨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리고는 몇 사람을 시켜 길목에서 지키고 있다가 맹자에게 말하게 하였다. “부디 돌아오시지 말고 조정으로 가소서.”
[James Legge] In the mean time, the king sent a messenger to inquire about his sickness, and also a physician. Mang Chung replied to them, 'Yesterday, when the king's order came, he was feeling a little unwell, and could not go to the court. To-day he was a little better, and hastened to go to court. I do not know whether he can have reached it by this time or not.' Having said this, he sent several men to look for Mencius on the way, and say to him, 'I beg that, before you return home, you will go to the court.'
集註
孟仲子 趙氏以爲孟子之從昆弟 學於孟子者也라하니라 采薪之憂 言病不能采薪이니 謙辭也 仲子權辭以對고 又使人要孟子여 令勿歸而造朝여 以實己言니라
不得已而之景丑氏[야] 宿焉이러시니 景子[ㅣ] 曰 內則父子ㅣ오 外則君臣이(은) 人之大倫也ㅣ니 父子 主恩고 君臣[] 主敬니[ㅣ] 見王之敬子也ㅣ오 未見所以敬王也커이다 曰 惡ㅣ라 是何言也 齊人 無以仁義與王言者(니) 豈以仁義[로] 爲不美也ㅣ리오 其心[에] 曰 是何足與言仁義也云爾(니) 則不敬 莫大乎是니 非堯舜之道ㅣ어든(ㅣ면) 不敢以陳於王前노니[로] 齊人 莫如我敬王也ㅣ니라

이에 맹자께서 부득이 제나라 대부 집안인 경추씨(景丑氏)에게 가서 유숙하셨는데, 경자(景子)가 말하였다. “집안에서는 부자(父子)간의 도리와 밖에서는 군신(君臣)간의 도리가 사람의 큰 윤리(倫理)입니다. 부자간에는 은혜(恩惠)가 중심이고 군신간에는 공경심(恭敬心)이 중심인데, 저는 왕께서 선생을 공경하시는 것은 보았으나 선생께서 왕을 공경하시는 것은 보지 못하였습니다.”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아, 이게 무슨 말입니까? 제나라 사람 중에 인의(仁義)를 가지고 왕과 말하는 이가 없으니, 이는 어찌 인의를 아름답지 않게 여겨서이겠습니까? 마음속으로 ‘이 임금과 어찌 함께 인의를 말할 수 있겠는가?’라고 생각해서일 뿐이니, 이렇다면 불경(不敬)함이 이보다 더 큰 것이 없습니다. 그러나 나는 요순(堯舜)의 도(道)가 아니면 감히 왕의 앞에서 말씀드리지 않았으니, 제나라 사람들 가운데 나처럼 왕을 공경하는 이는 없을 것입니다.”
[James Legge] On this, Mencius felt himself compelled to go to Ching Ch'âu's, and there stop the night. Mr. Ching said to him, 'In the family, there is the relation of father and son; abroad, there is the relation of prince and minister. These are the two great relations among men. Between father and son the ruling principle is kindness. Between prince and minister the ruling principle is respect. I have seen the respect of the king to you, Sir, but I have not seen in what way you show respect to him.' Mencius replied, 'Oh! what words are these? Among the people of Ch'î there is no one who speaks to the king about benevolence and righteousness. Are they thus silent because they do not think that benevolence and righteousness are admirable? No, but in their hearts they say, "This man is not fit to be spoken with about benevolence and righteousness." Thus they manifest a disrespect than which there can be none greater. I do not dare to set forth before the king any but the ways of Yâo and Shun. There is therefore no man of Ch'î who respects the king so much as I do.'
集註
景丑氏 齊大夫家也 景子 景丑也 歎辭也 景丑所言 敬之小者也 孟子所言 敬之大者也
景子[ㅣ] 曰 否ㅣ라 非此之謂也ㅣ라[예] 曰 父[ㅣ]ㅣ어시든 無諾며[이] 命召ㅣ어시든 不俟駕ㅣ라니 固將朝也ㅣ라가 聞王命而遂不果시니 宜與夫禮 若不相似然이다

“아닙니다. 그런 것을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예(禮)에 이르기를 ‘아버지께서 부르시면 천천히 대답하지 않고 지체(遲滯) 없이 달려가며, 임금께서 명을 내려 부르시면 수레에 말을 멍에하기를 기다리지 않고 지체 없이 달려간다.’ 하였는데, 선생께서 장차 조회하려고 하셨다가 왕명을 듣고는 마침내 결행(決行)하지 않으셨으니, 이 예와 서로 맞지 않는 듯합니다.”
[James Legge] Mr. Ching said, 'Not so. That was not what I meant. In the Book of Rites it is said, "When a father calls, the answer must be without a moment's hesitation. When the prince's order calls, the carriage must not be waited for." You were certainly going to the court, but when you heard the king's order, then you did not carry your purpose out. This does seem as if it were not in accordance with that rule of propriety.'
集註
禮曰 父命呼어시든 唯而不諾이라하고 又曰 君命召어시든 在官不俟屨고 在外不俟車라하니라 言 孟子本欲朝王이라가 而聞命中止시니 似與此禮之意 不同也
曰 豈謂是與ㅣ리오 曾子[ㅣ] 曰 晉楚之富() 不可及也ㅣ나 彼以其富ㅣ어든 我以吾仁이오(며) 彼以其爵이어든 我以吾義 吾何慊乎哉리오시니 夫豈不義[를] 而曾子[ㅣ] 言之시리오 是或一道也ㅣ니라 天下 有達尊이니(애) 爵一(이오) 齒一(이오) 德一이니 朝廷앤(애) 莫如爵이오 鄕黨앤(애) 莫如齒 輔世長民앤(애) 莫如德이니 惡得有其一야 以慢其二哉리오

“어찌 이것을 말한 것이겠습니까? 증자(曾子)께서 말씀하시기를 ‘진(晉)나라와 초(楚)나라의 부유함은 내가 따라갈 수 없지만, 저들이 자신의 부유함을 가지고 으스대면 나는 나의 인(仁)을 가지고 상대하고, 저들이 자신의 관작(官爵)을 가지고 으스대면 나는 나의 의(義)를 가지고 상대할 것이니, 내가 저들보다 무엇이 부족하겠는가?’ 하셨으니, 어찌 의롭지 않은 것을 증자께서 말씀하셨겠습니까? 이것도 혹 하나의 도리입니다. 천하 사람들이 공통으로 존중하는 것이 세 가지 있으니, 관작(官爵)이 그 하나요, 나이가 그 하나요, 덕(德)이 그 하나입니다. 조정에서는 관작만 한 것이 없고, 고을에서는 나이만 한 것이 없으며, 세상을 돕고 백성을 기르는[輔世長民] 데는 덕만 한 것이 없으니, 어떻게 그중에 관작 하나를 가지고 있으면서 나이와 덕 둘을 가진 사람을 무시할 수 있단 말입니까?
[언해] 曾子ㅣ 샤 晉진과 楚초의 富부 可가히 及급디 몯나 뎨 그 富부로 거든 내 내 仁으로 고 뎨 그 爵쟉으로  거든 내 내 義의로 홀띠니 내 엇디 慊겸리오 시니 엇디 不블義의를 曾子ㅣ 닐시리오 이 或혹  도ㅣ니라 天텬下하에 達달 尊존이 三삼이 인니 爵쟉이 一일이오 齒치ㅣ 一일이오 德덕이 一일이니 朝됴廷앤 爵쟉만  이 업고 鄕黨앤 齒치만  이 업고 世셰를 輔보며 民민에 長홈앤 德덕만  이 업니 엇디 시러곰 그 一일을 두어  그 二를 慢만리오
[James Legge] Mencius answered him, 'How can you give that meaning to my conduct? The philosopher Tsang said, "The wealth of Tsin and Ch'û cannot be equalled. Let their rulers have their wealth:-- I have my benevolence. Let them have their nobility:-- I have my righteousness. Wherein should I be dissatisfied as inferior to them?" Now shall we say that these sentiments are not right? Seeing that the philosopher Tsang spoke them, there is in them, I apprehend, a real principle.-- In the kingdom there are three things universally acknowledged to be honourable. Nobility is one of them; age is one of them; virtue is one of them. In courts, nobility holds the first place of the three; in villages, age holds the first place; and for helping one's generation and presiding over the people, the other two are not equal to virtue. How can the possession of only one of these be presumed on to despise one who possesses the other two?
集註
恨也 少也 或作嗛니 字書 以爲口銜物也라하니 然則慊 亦但爲心有所銜之義 其爲快爲足, 爲恨爲少 則因其事而所銜有不同耳 孟子言 我之意 非如景子之所言者라하시고 因引曾子之言而云시되 夫此豈是不義 而曾子肯以爲言이시리오 是或別有一種道理也라하시니라 通也 蓋通天下之所尊 有此三者니 曾子之說 蓋以德言之也 今齊王 但有爵耳 安得以此慢於齒德乎
[로] 將大有爲之君(은) 必有所不召之臣이라(야) 欲有謀焉則就之니 其尊德樂道 不如是 不足與有爲也ㅣ니라

그러므로 장차 큰 일을 하려는 군주는 반드시 함부로 부르지 못하는 신하가 있게 마련입니다. 그리하여 군주가 그와 상의(相議)하고자 하는 일이 있으면 직접 찾아갔습니다. 덕(德)을 높이고 도(道)를 즐거워하는[尊德樂道] 것이 이 정도가 아니면 함께 큰 일을 할 수가 없습니다.
[언해] 故고로 將 키 욤이 이실 君군 반시 召쇼티 몯 빠 臣신을 둔디라 謀모코져 면 就니 그 德덕을 尊존며 道도 樂락홈이 이 디 아니면 足죡히 더브러 욤이 잇디 몯 꺼시니라
[James Legge] 'Therefore a prince who is to accomplish great deeds will certainly have ministers whom he does not call to go to him. When he wishes to consult with them, he goes to them. The prince who does not honour the virtuous, and delight in their ways of doing, to this extent, is not worth having to do with.
集註
大有爲之君 大有作爲非常之君也 程子曰 古之人 所以必待人君致敬盡禮而後 往者 非欲自爲尊大也 爲是故耳니라
[로] 湯之於伊尹 學焉而後[에] 臣之(라)[로] 不勞而王시고 桓公之於管仲 學焉而後[에] 臣之(라)[로] 不勞而霸니라(시니라)

그러므로 탕왕(湯王)께서는 이윤(伊尹)에게 먼저 배우신 뒤에 그를 신하로 삼으셨기 때문에 힘들이지 않고서 왕업(王業)을 이루셨고, 제나라 환공(桓公)은 관중(管仲)에게 먼저 배운 뒤에 그를 신하로 삼았기 때문에 힘들이지 않고서 패업(霸業)을 이루었습니다.
[언해] 故고로 湯이 伊이尹윤의게 學 後후에 臣신신 故고로 勞로티 아니야 王시고 桓환公이 管관仲中의게 學 後후에 臣신 故고로 勞로티 아니야 霸패니라
[James Legge] 'Accordingly, there was the behaviour of T'ang to Î Yin:-- he first learned of him, and then employed him as his minister; and so without difficulty he became sovereign. There was the behaviour of the duke Hwan to Kwan Chung:-- he first learned of him, and then employed him as his minister; and so without difficulty he became chief of all the princes.
集註
先從受學 師之也 後以爲臣 任之也
今天下 地醜德齊야 莫能相尙 無他ㅣ라 好臣其所敎(ㅣ오) 而不好臣其所受敎ㅣ니라(니라)

지금 천하의 제후들이 영토도 비슷하고 정치상황도 비슷해서 서로 뛰어나지 못한 것은 다른 이유가 없습니다. 자기가 가르칠 수 있는 사람을 신하로 삼기를 좋아하고, 자기가 가르침을 받아야 할 사람을 신하로 삼기를 좋아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언해] 이제 天텬下하ㅣ 地디ㅣ 醜고 德덕이 齊졔야 能능히 서 尙리 업슴은 他타ㅣ 업디라 그 敎교 빠 臣신홈을 好호고 그 敎교를 受슈 빠 臣신홈을 好호티 아니홈이니라
[James Legge] 'Now throughout the kingdom, the territories of the princes are of equal extent, and in their achievements they are on a level. Not one of them is able to exceed the others. This is from no other reason, but that they love to make ministers of those whom they teach, and do not love to make ministers of those by whom they might be taught.
集註
類也 過也 所敎 謂聽從於己며 可役使者也 所受敎 謂己之所從學者也
湯之於伊伊 桓公之於管仲 則不敢召니(ㅣ러시니) 管仲 且猶不可召ㅣ온(ㅣ어든) 而況不爲管仲者乎아(녀)

탕왕은 이윤을, 환공은 관중을 감히 부르지 못하였습니다. 관중도 오히려 임금이 부를 수가 없었는데, 하물며 관중 같은 사람이 되기를 원치 않는 나에 있어서이겠습니까?”
[언해] 湯탕이 伊이尹윤의게와 桓환公공이 管관仲中의게 곧 敢감히 召쇼티 몯니 管관仲中도  오히려 可가히 召쇼티 몯곤 믈며 管관仲中을 디 아니 者쟈아
[James Legge] 'So did T'ang behave to Î Yin, and the duke Hwan to Kwan Chung, that they would not venture to call them to go to them. If Kwan Chung might not be called to him by his prince, how much less may he be called, who would not play the part of Kwan Chung!'
集註
不爲管仲 孟子自謂也 范氏曰 孟子之於齊 處賓師之位여 非當仕有官職者 其言 如此시니라 ○ 此章 見賓師 不以趨走承順爲恭고 而以責難陳善爲敬며 人君 不以崇高富貴爲重고 而以貴德尊士爲賢이면 則上下交而德業成矣니라
동영상 재생
1 2. 맹자장조왕이러 … 414
동영상 재생
2 2. 맹자장조왕이러 … 188
동영상 재생
3 2. 맹자장조왕이러 … 68
동영상 재생
4 2. 맹자장조왕이러 … 59
동영상 재생
5 2. 맹자장조왕이러 … 207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