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0. 孟子[ㅣ] 之滕샤 館於上宮이러시니 有業屨於牖上이러니(이라가) 館人 求之弗得다

30. 맹자께서 등(滕)나라에 가서 별궁(別宮)인 상궁(上宮)에 머물고 계셨다. 여관의 주인이 만들다가 만 신을 창문 위에 두었는데, 그것이 없어져서 주인이 찾아도 찾지 못하였다.
[James Legge] When Mencius went to T'ang, he was lodged in the Upper palace. A sandal in the process of making had been placed there in a window, and when the keeper of the place came to look for it, he could not find it.
集註
舍也 上宮 別宮名이라 業屨 織之有次業而未成者 蓋館人所作 置之牖上而失之也
問之曰 若是乎從者之廋也여(ㅣ여) 曰 子 以是[로] 爲竊屨來與 曰 殆非也ㅣ라 夫子之設科也() 往者[] 不追며(고) 來者[] 不拒샤(야) 苟以是心[으로]커든 斯受之而已矣시니라(니이다)

그러자 어떤 사람이 물었다. “제자들이 물건을 훔치는 것이 이와 같단 말입니까?” 맹자께서 대답하셨다. “자네는 이 사람들이 신을 훔치러 왔다고 여기는가?” “아닙니다. 선생님께서 수업방침을 세운 것은 가는 자를 붙잡지 않고 오는 자를 막지 않으시어[往者不追 來者不拒], 진실로 배우겠다는 순수한 마음으로 오면 받아주시기 때문에 한 말입니다.”
[James Legge] On this, some one asked Mencius, saying, 'Is it thus that your followers pilfer?' Mencius replied, 'Do you think that they came here to pilfer the sandal?' The man said, 'I apprehend not. But you, Master, having arranged to give lessons, do not go back to inquire into the past, and you do not reject those who come to you. If they come with the mind to learn, you receive them without any more ado.'
集註
或問之者 問於孟子也 匿也 言 子之從者乃匿人之物 如此乎인저하니라 孟子答之 而或人 自悟其失고 因言 此從者固不爲竊屨而來 但夫子設置科條여 以待學者시니 苟以向道之心而來 則受之耳 雖夫子라도 亦不能保其往也라하니 門人 取其言 有合於聖賢之指 記之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