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8. 孟子[ㅣ]曰 由堯舜至於湯 五百有餘歲 若禹皐陶() 則見而知之시고 若湯(은) 則聞而知之시니라

38.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요순(堯舜)으로부터 탕왕(湯王)에 이르기까지가 500여 년이니, 우왕(禹王)과 고요(皐陶)는 요순의 도를 직접 보고서 알았고, 탕왕은 들어서 아셨다.
[언해] 孟子ㅣ 샤 堯요舜슌으로 말마 湯애 至지홈이 五오百이오  餘여歲셰니 禹우와 皐고陶요 見견야 知디시고 湯 聞문야 知디시니라
[James Legge] Mencius said, 'From Yâo and Shun down to T'ang were 500 years and more. As to Yu and Kâo Yâo, they saw those earliest sages, and so knew their doctrines, while T'ang heard their doctrines as transmitted, and so knew them.
集註
趙氏曰 五百歲而聖人出 天道之常이라이나 亦有遲速여 不能正五百年이라 言有餘也 尹氏曰 知 謂知其道也
由湯至於文王 五百有餘歲 若伊尹萊朱() 則見而知之고 若文王(은) 則聞而知之시니라

탕왕으로부터 문왕(文王)에 이르기까지가 500여 년이니, 이윤(伊尹)과 내주(萊朱)는 탕왕의 도를 직접 보고서 알았고, 문왕은 들어서 아셨다.
[언해] 湯으로 말마 文문王에 至지홈이 五오百이오  餘여歲셰니 伊이尹윤과 萊朱쥬 見견야 知디고 文문王 聞문야 知디시니라
[James Legge] 'From T'ang to king Wan were 500 years and more. As to Î Yin, and Lâi Chû, they saw T'ang and knew his doctrines, while king Wan heard them as transmitted, and so knew them.
集註
趙氏曰 萊朱 湯賢臣이라 或曰 卽仲虺也라하니 爲湯左相니라
由文王至於孔子 五百有餘歲 若太公望散宜生(은) 則見而知之고 若孔子() 則聞而知之시니라

문왕으로부터 공자(孔子)에 이르기까지가 500여 년이니, 태공망(太公望)과 산의생(散宜生)은 문왕의 도를 직접 보고서 알았고, 공자는 들어서 아셨다.
[언해] 文문王으로 말마 孔子에 至지홈이 五오百이오  餘여셰歲니 太태公望과 散산宜의生 見견야 知디고 孔子 聞문야 知디시니라
[James Legge] 'From king Wan to Confucius were 500 years and more. As to T'âi-kung Wang and San Î-shang, they saw Wan, and so knew his doctrines, while Confucius heard them as transmitted, and so knew them.
集註
宜生이니 文王賢臣也 子貢曰 文武之道 未墜於地여 在人이라 賢者 其大者고 不賢者 識其小者여 莫不有文武之道焉니 夫子焉不學이시리오하니 此所謂聞而知之也니라
由孔子而來 至於今 百有餘歲 去聖人之世 若此其未遠也ㅣ며 近聖人之居 若此其甚也ㅣ로 然而無有乎爾니 則亦無有乎爾로다

공자로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가 100여 년이니, 성인(聖人)의 세대와의 거리가 이처럼 멀지 않으며, 성인이 거주하신 곳과 이처럼 가까운데도 아무도 없으니, 그렇다면 또한 아무도 없을 것인가?”
[언해] 孔子로 말마 옴으로 今금에 至지홈이 百이오  餘여歲셰니 聖人의 世셰ㅣ 去거홈이 이티 그 머디 아니며 聖人의 居거ㅣ 近근홈이 이티 그 甚심호 그러나 잇디 아니니 곧  잇디 아니리로다
[James Legge] 'From Confucius downwards until now, there are only 100 years and somewhat more. The distance in time from the sage is so far from being remote, and so very near at hand was the sage's residence. In these circumstances, is there no one to transmit his doctrines? Yea, is there no one to do so?'
集註
林氏曰 孟子言 孔子至今時未遠고 鄒魯相去又近이라 然而已無有見而知之者矣니 則五百餘歲之後 又豈復有聞而知之者乎리오 愚按 此言 雖若不敢自謂己得其傳여 而憂後世遂失其傳이라이나 乃所以自見其有不得辭者 而又以見夫天理民彝不可泯滅니 百世之下 必將有神會而心得之者耳 於篇終 歷序群聖之統시고 而終之以此시니 所以明其傳之有在 而又以俟後聖於無窮也시니 其旨深哉로다○ 有宋元豐八年 河南程顥伯淳한대 潞公文彦博 題其墓曰 明道先生이라하니 而其弟頤正叔 序之曰 周公沒 聖人之道不行고 孟軻死 聖人之學不傳니 道不行이라 百世無善治고 學不傳이라 千載無眞儒니 無善治라도 士猶得以明夫善治之道여 以淑諸人여 以傳諸後어니와 無眞儒 則天下貿貿焉莫知所之여 人欲肆而天理滅矣 先生 生乎千四百年之後여 得不傳之學於遺經여 以興起斯文으로 爲己任사 辨異端고 闢邪說여 使聖人之道 煥然復明於世시니 蓋自孟子之後 一人而已이나 學者於道 不知所向이면 則孰知斯人之爲功이며 不知所至 則孰知斯名之稱情也哉리오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