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 孟子[ㅣ] 曰 萬物 皆備於我矣

4.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만물(萬物)이 모두 나에게 갖추어져 있으니,
[언해] 孟子ㅣ 샤 萬만物믈이 다 내게 備비얀니 身신애 反반야 誠면 樂락이 이만 크니 업고 恕셔를 强야 行면 仁을 求구홈이 이만 갓가오니 업니라
[James Legge] Mencius said, 'All things are already complete in us.
集註
言理之本然也 大則君臣父子 小則事物細微 其當然之理 無一不具於性分之內也니라
反身而誠이면 樂莫大焉이오(이니라)

자기 몸에 돌이켜보아 성실하면 즐거움이 이보다 더 클 수 없고,
[James Legge] 'There is no greater delight than to be conscious of sincerity on self-examination.
集註
實也 言 反諸身而所備之理 皆如惡惡臭, 好好色之實然이면 則其行之 不待勉强而無不利矣 其爲樂 孰大於是리오
强恕而行이면(면) 求仁[이] 莫近焉이니라

자신의 마음을 미루어 남에게 미치는 서(恕)를 힘써서 행하면 인(仁)을 구함에 이보다 더 가까운 방법은 없다.”
[James Legge] 'If one acts with a vigorous effort at the law of reciprocity, when he seeks for the realization of perfect virtue, nothing can be closer than his approximation to it.'
集註
勉强也 推己以及人也 反身而誠則仁矣 其有未誠 則是猶有私意之隔而理未純也 當凡事勉强여 推己及人이면 庶幾心公理得而仁不遠也○ 此章 言 萬物之理 具於吾身니 體之而實이면 則道在我而樂有餘고 行之以恕 則私不容而仁可得이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