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5. 孟子[ㅣ] 曰 聖人(은) 百世之師也ㅣ니 伯夷柳下惠 是也ㅣ라[로] 聞伯夷之風者 頑夫[ㅣ]며 懦夫[ㅣ] 有立志고 聞柳下惠之風者 薄夫[ㅣ]며 鄙夫[ㅣ]니 奮乎百世之上이어든 百世之下애(예) 聞者 莫不興起也니(ㅣ니) 非聖人(이오) 而能若是乎 而況於親炙之者乎아(ㅣ여)

15.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성인(聖人)은 백세의 스승[百世之師]이니, 백이(伯夷)와 유하혜(柳下惠)가 그런 분이다. 그러므로 백이의 풍도(風度)를 들은 자는 탐욕스러운 자가 청렴해지고, 나약한 자가 뜻을 세우게 된다. 유하혜의 풍도를 들은 자는 각박한 자가 후(厚)해지고 편협한 자가 관대해진다. 백세 전에 분발하면 백세 후에 그 풍도를 들은 자가 흥기(興起)하지 않은 이가 없으니, 성인이 아니고서야 이와 같을 수 있겠는가? 더구나 성인에게 직접 훈도를 받은 자에 있어서이겠는가?”
[언해] 孟子ㅣ 샤 聖人은 百世셰옛 師ㅣ니 伯夷이와 柳류下하惠혜ㅣ 이라 故고로 伯夷이의 風을 聞문 者쟈 頑완 夫부ㅣ 廉렴며 懦라 夫부ㅣ立립 志지를 두고 柳류下하惠혜의 風을 聞문 者쟈 薄박 夫부ㅣ 敦돈며 鄙비 夫부ㅣ 寬관니 百世셰ㅅ 上에 奮분여든 百世셰ㅅ 下하에 聞문 者쟈ㅣ 興起긔티 아니리 업스니 聖人이 아니오 能히 이 랴 며 親친히 炙쟈 者쟈아
[James Legge] Mencius said, 'A sage is the teacher of a hundred generations:-- this is true of Po-î and Hûi of Liû-Hsiâ. Therefore when men now bear the character of Po-î, the corrupt become pure, and the weak acquire determination. When they hear the character of Hûi of Liû-Hsiâ, the mean become generous, and the niggardly become liberal. Those two made themselves distinguished a hundred generations ago, and after a hundred generations, those who hear of them, are all aroused in this manner. Could such effects be produced by them, if they had not been sages? And how much more did they affect those who were in contiguity with them, and felt their inspiring influence!'
集註
興起 感動奮發也 親炙 親近而薰炙之也 餘見前篇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