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凡十四章이라 自第二章以下 記孟子出處行實 爲詳니라
1. 孟子[ㅣ] 曰 天時[ㅣ] 不如地利 地利[ㅣ] 不如人和ㅣ니라

1.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천시(天時)가 지리적(地理的)인 이로움만 못하고, 지리적인 이로움이 인화(人和)만 못하다[天時不如地利 地利不如人和].
[James Legge] Mencius said, 'Opportunities of time vouchsafed by Heaven are not equal to advantages of situation afforded by the Earth, and advantages of situation afforded by the Earth are not equal to the union arising from the accord of Men.
集註
天時 謂時日支干孤虛王相之屬也 地利 險阻城池之固也 人和 得民心之和也
三里之城 七里之郭 環而攻之而不勝니 夫環而攻之 必有得天時者矣언마 然而不勝者[ㅣ] 天時[ㅣ] 不如地利也ㅣ니라

내성(內城)의 둘레가 3리이고, 외성(外城)의 둘레가 7리인 작은 성을 포위하여 공격해도 이기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포위하여 공격할 때에 반드시 천시를 얻었으련만, 그런데도 이기지 못하는 것은 천시가 지리적인 이로움만 못해서이다.
[James Legge] 'There is a city, with an inner wall of three lî in circumference, and an outer wall of seven.-- The enemy surround and attack it, but they are not able to take it. Now, to surround and attack it, there must have been vouchsafed to them by Heaven the opportunity of time, and in such case their not taking it is because opportunities of time vouchsafed by Heaven are not equal to advantages of situation afforded by the Earth.
集註
三里, 七里 城郭之小者 外城이라 圍也 言 四面攻圍여 曠日持久 必有値天時之善者
城非不高也ㅣ며 池非不深也ㅣ며 兵革[이] 非不堅利也ㅣ며 米粟[이] 非不多也ㅣ로 委而去之니[ㅣ] 地利[ㅣ] 不如人和也ㅣ니라

성(城)이 높지 않은 것도 아니고 해자(垓字)가 깊지 않은 것도 아니며, 병기와 갑옷이 견고하고 예리하지 않은 것도 아니며, 쌀과 곡식이 많지 않은 것도 아닌데 이것들을 버리고 그곳을 떠나는 경우가 있으니, 이는 지리적인 이로움이 인화만 못해서이다.
[James Legge] 'There is a city, whose walls are distinguished for their height, and whose moats are distinguished for their depth, where the arms of its defenders, offensive and defensive, are distinguished for their strength and sharpness, and the stores of rice and other grain are very large. Yet it is obliged to be given up and abandoned. This is because advantages of situation afforded by the Earth are not equal to the union arising from the accord of Men.
集註
甲也 穀也 棄也 言 不得民心이면 民不爲守也
[로] 曰 域民[호] 不以封疆之界며 固國[호] 不以山谿之險며 威天下[호] 不以兵革之利니(라) 得道者 多助고 失道者[] 寡助ㅣ라(니) 寡助之至예 親戚[이] 畔之고 多助之至예 天下[ㅣ] 順之니라

그러므로 옛말에 ‘백성을 한정하되 국경의 경계로써 하지 않으며, 국가를 견고히 하되 산하(山河)의 험준함으로써 하지 않으며, 천하를 두렵게 하되 병기와 갑옷 등의 예리함으로써 하지 않는다.’ 하였다. 도(道)를 얻은 자는 도와주는 이가 많고, 도를 잃은 자는 도와주는 이가 적다. 도와주는 이가 적음이 극에 달하게 되면 친척도 배반하고, 도와주는 이가 많음이 극에 달하게 되면 천하 사람들이 그를 따른다.
[James Legge] 'In accordance with these principles it is said, "A people is bounded in, not by the limits of dykes and borders; a State is secured, not by the strengths of mountains and rivers; the kingdom is overawed, not by the sharpness and strength of arms." He who finds the proper course has many to assist him. He who loses the proper course has few to assist him. When this,-- the being assisted by few,-- reaches its extreme point, his own relations revolt from the prince. When the being assisted by many reaches its highest point, the whole kingdom becomes obedient to the prince.
集註
界限也
以天下之所順으로 攻親戚之所畔이라[로] 君子 有不戰이언뎡 戰必勝矣니라

천하 사람들이 따르는 상황에서 친척도 배반하는 자를 공격하는 것이므로, 군자는 싸우지 않을지언정 싸우면 반드시 이기는 것이다.”
[James Legge] 'When one to whom the whole kingdom is prepared to be obedient, attacks those from whom their own relations revolt, what must be the result? Therefore, the true ruler will prefer not to fight; but if he do fight, he must overcome.'
集註
言 不戰則已어니와 戰則必勝이니라 ○ 尹氏曰 言得天下者 凡以得民心而已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