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1. 孟子[ㅣ] 曰 仁 人心也ㅣ오 人路也ㅣ니라
集註
仁者 心之德이니 程子所謂心如穀種이요 仁則其生之性 是也이나 但謂之仁이면 則人不知其切於己 反而名之曰人心이라하시니 則可以見其爲此身酬酢萬變之主여 而不可須臾失矣니라 義者 行事之宜 謂之人路라하시니 則可以見其爲出入往來必由之道여 而不可須臾舍矣니라
舍其路而不由며 放其心而不知求니 哀哉
集註
哀哉二字 最宜詳味니 令人惕然有深省處니라
[이] 有鷄犬[이] 放則知求之호 有放心而不知求니
集註
程子曰 心 至重고 鷄犬 至輕이어늘 鷄犬放則知求之호되 心放則不知求나니 豈愛其至輕而忘其至重哉 弗思而已矣니라 愚謂 上兼言仁義고 而此下專論求放心者 能求放心이면 則不違於仁여 而義在其中矣일새니라
學問之道 無他ㅣ라 求其放心而已矣니라
集註
學問之事 固非一端이나이나 其道則在於求其放心而已 蓋能如是 則志氣淸明고 義理昭著여 而可以上達이요 不然이면 則昏昧放逸여 雖曰從事於學이나 而終不能有所發明矣 程子曰 聖賢千言萬語 只是欲人將已放之心約之여 使反復入身來 自能尋向上去여 下學而上達也라하시니라 此乃孟子開示切要之言이어늘 程子又發明之여 曲盡其指시니 學者宜服膺而勿失也니라



11.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인(仁)은 사람의 마음이고, 의(義)는 사람의 길이다[仁人心也 義人路也].
[언해] 孟子ㅣ 샤 仁은 人의 心심이오 義의 人의 路로ㅣ니라
[James Legge] Mencius said, 'Benevolence is man's mind, and righteousness is man's path.

그 길을 버려두고 따르지 않으며, 그 마음을 잃어버리고 찾을 줄을 모르니, 안타깝다.
[언해] 그 路로 舍샤고 由유티 아니며 그 心심을 放고 求구 쭈 아디 몯니 哀홉다
[James Legge] 'How lamentable is it to neglect the path and not pursue it, to lose this mind and not know to seek it again!

사람이 닭과 개를 잃어버리면 찾을 줄을 알지만, 마음을 잃어버리고는 찾을 줄을 모른다.
[언해] 人이 鷄계犬견이 放홈이 이시면 求구홈을 알오 心심을 放홈이 이쇼 求구 쭈 아디 몯니
[James Legge] 'When men's fowls and dogs are lost, they know to seek for them again, but they lose their mind, and do not know to seek for it.

학문(學問)의 길이란 다른 것이 없다. 그 잃어버린 마음을 찾는[求放心] 것일 뿐이다.”
[언해] 學問문 道도 求타ㅣ 업디라 그 放 心심을 求구 이니라
[James Legge] 'The great end of learning is nothing else but to seek for the lost mind.'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