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7. 孟子[ㅣ] 曰 欲貴者 人之同心也ㅣ니 人人 有貴於己者ㅣ언마 弗思耳니라

17.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귀해지고 싶은 것은 사람의 똑같은 마음이니, 사람마다 자신에게 귀한 것이 있지만 그것을 생각하지 못할 뿐이다.
[James Legge] Mencius said, 'To desire to be honoured is the common mind of men. And all men have in themselves that which is truly honourable. Only they do not think of it.
集註
貴於己者 謂天爵也
人之所貴者 非良貴也ㅣ니(ㅣ라) 趙孟之所貴를() 趙孟 能賤之니라(ㅣ니라)

남이 귀하게 해주는 것은 참으로 귀한 것이 아니다. 진(晉)나라의 경(卿)인 조맹(趙孟)이 귀하게 해준 것은 조맹이 다시 천하게 할 수도 있는 것이다.
[James Legge] 'The honour which men confer is not good honour. Those whom Châo the Great ennobles he can make mean again.
集註
人之所貴 謂人以爵位加己而後 貴也 良者 本然之善也 趙孟 晉卿也 能以爵祿與人而使之貴 則亦能奪之而使之賤矣 若良貴則人安得而賤之哉리오
詩云 旣醉以酒ㅣ오 旣飽以德이라니 言飽乎仁義也ㅣ라 所以不願人之膏粱之味也ㅣ며 令聞廣譽 施於身이라 所以不願人之文繡也ㅣ니라

《시경》 〈기취(旣醉)〉에 이르기를 ‘이미 술로 취하고 이미 덕(德)으로 배불렀다.’ 하였으니, 이는 인의(仁義)의 덕으로 배불렀으니, 이 때문에 남의 기름지고 맛있는 음식을 원하지 않으며, 좋은 명성과 넓은 명예가 몸에 감추어져 있으니, 이 때문에 남의 수놓은 비단옷을 원하지 않음을 말한 것이다.”
[James Legge] 'It is said in the Book of Poetry,

"He has filled us with his wine,
He has satiated us with his goodness."

"Satiated us with his goodness," that is, satiated us with benevolence and righteousness, and he who is so satiated, consequently, does not wish for the fat meat and fine millet of men. A good reputation and far-reaching praise fall to him, and he does not desire the elegant embroidered garments of men.'
集註
大雅旣醉之篇이라 充足也 欲也 肥肉이요 美穀이라 善也 亦譽也 文繡 衣之美者也 仁義充足而聞譽彰著 皆所謂良貴也○ 尹氏曰 言 在我者重이면 則外物輕이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