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5. 公都子 問曰 鈞是人也ㅣ로 或爲大人며 或爲小人(은) 何也ㅣ잇고(잇고) 孟子[ㅣ] 曰 從其大體 爲大人이오 從其小體 爲小人이니라

15. 공도자(公都子)가 여쭈었다. “똑같은 사람인데, 어떤 사람은 대인이 되고, 어떤 사람은 소인이 되는 것은 무엇 때문입니까?”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대체(大體)인 심지(心志)를 따르는 사람은 대인이 되고, 소체(小體)인 이목(耳目)을 따르는 사람은 소인이 되네.”
[James Legge] The disciple Kung-tû said, 'All are equally men, but some are great men, and some are little men;-- how is this?' Mencius replied, 'Those who follow that part of themselves which is great are great men; those who follow that part which is little are little men.'
集註
同也 隨也 大體 心也 小體 耳目之類也
曰 鈞是人也ㅣ로 或從其大體며 或從其小體 何也ㅣ잇고(잇고) 曰 耳目之官(은) 不思而蔽於物니(이라)[이] 交物(이면) 則引之而已矣오(어니와) 心之官(은) 則思ㅣ라 思則得之고 不思則不得也ㅣ니(니) 天之所與我者ㅣ라 先立乎其大者ㅣ면 則其小者 不能奪也ㅣ니(ㅣ리니)[ㅣ] 爲大人而已矣니라

“똑같은 사람인데, 어떤 사람은 대체를 따르고, 어떤 사람은 소체를 따르는 것은 어째서입니까?” “귀와 눈의 기능은 생각하지 못하기 때문에 물건에 가려지니, 외물(外物)이 생각하지 못하여 한 물건에 불과한 귀와 눈에 접촉하면 귀와 눈은 외물에게 끌려갈 뿐이네. 마음의 기능은 생각하는 것이니, 생각하면 얻고 생각하지 아니하면 얻지 못하네. 이는 하늘이 우리 인간에게 부여한 것이니, 먼저 그 큰 것인 심지(心志)을 세우면 그 작은 것인 이목(耳目)이 빼앗지 못할 것이네. 이것이 대인이 되는 것일 따름이네.”
[James Legge] Kung-tû pursued, 'All are equally men, but some follow that part of themselves which is great, and some follow that part which is little;-- how is this?' Mencius answered, 'The senses of hearing and seeing do not think, and are obscured by external things. When one thing comes into contact with another, as a matter of course it leads it away. To the mind belongs the office of thinking. By thinking, it gets the right view of things; by neglecting to think, it fails to do this. These-- the senses and the mind-- are what Heaven has given to us. Let a man first stand fast in the supremacy of the nobler part of his constitution, and the inferior part will not be able to take it from him. It is simply this which makes the great man.'
集註
官之爲言 司也 耳司聽고 目司視여 各有所職而不能思 是以 蔽於外物나니 旣不能思而蔽於外物이면 則亦一物而已 又以外物 交於此物이면 其引之而去 不難矣 心則能思而以思爲職니 凡事物之來 心得其職이면 則得其理而物不能蔽 失其職이면 則不得其理而物來蔽之 此三者 皆天之所以與我者로되 而心爲大니 若能有以立之 則事無不思여 而耳目之欲 不能奪之矣 此所以爲大人也이나 此天之此 舊本 多作比고 而趙註 亦以比方釋之어늘 今本 旣多作此고 而註亦作此乃니 未詳孰是 但作比字 於義爲短이라 且從今本云이라○ 范浚心箴曰 茫茫堪輿 俯仰無垠이라 人於其間 眇然有身니 是身之微 太倉稊米로되 參爲三才 曰惟心爾 往古來今 孰無此心이리오마는 心爲形役여 乃獸乃禽이라 惟口耳目 手足動靜 投間抵隙여 爲厥心病이라 一心之微 衆欲攻之니 其與存者 嗚呼幾希로다 君子存誠여 克念克敬나니 天君泰然여 百體從令나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