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5. 孟子[ㅣ] 曰 舜(은) 發於畎畝之中시고 傅說(부열)(은) 擧於版築之間고 膠鬲 擧於魚鹽之中고 管夷吾 擧於士고 孫叔敖 擧於海고 百里奚 擧於市니라

15.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순(舜)임금께서는 밭두둑 가운데에서 농사짓다가 떨쳐 일어나셨고, 부열(傅說)은 성벽 쌓는 일을 하다가 등용되었고, 교격(膠鬲)은 어물과 소금을 팔다가 등용되었고, 관이오(管夷吾)(관중(管仲))는 옥에 갇혀 있다가 등용되었고, 손숙오(孫叔敖)는 바닷가에서 살다가 등용되었고, 백리해(百里奚)는 시장에서 등용되었다.
[언해] 孟子ㅣ 샤 舜슌은 畎견畝모ㅅ 中애셔 發발시고 傅부說열은 版판築튝ㅅ 間간애 擧거고 膠교鬲격은 魚어鹽염ㅅ 中애 擧거고 管관夷이吾오 士애 擧거고 孫손叔슉敖오 海예 擧거고 百里리奚 市시예 擧거니라
[James Legge] Mencius said, 'Shun rose from among the channelled fields. Fû Yüeh was called to office from the midst of his building frames; Chiâo-ko from his fish and salt; Kwan Î-wû from the hands of his gaoler; Sun-shû Âo from his hiding by the sea-shore; and Pâi-lî Hsî from the market-place.
集註
耕歷山이러시니 三十 登庸시고 築傅巖이러니 武丁 擧之고 膠鬲 遭亂여 鬻販魚鹽이러니 文王 擧之시고 管仲 囚於士官이러니 桓公 擧以相國고 孫叔敖 隱處海濱이러니 楚莊王 擧之爲令尹니라 百里奚 事見前篇니라
[로] 天將降大任於是人也ㅣ신댄 必先苦其心志며 勞其筋骨며 餓其體膚며 空乏其身야(며) 行拂亂其所爲니 所以動心忍性야 曾(增)益其所不能이니라

그러므로 하늘이 장차 큰 임무를 어떤 사람에게 내리려 할 적에는 반드시 먼저 그의 마음을 괴롭게 하고 그의 근골(筋骨)을 수고롭게 하며, 그의 몸을 굶주리게 하고 그의 몸을 궁핍하게 하여, 어떤 일을 행함에 그가 하는 일이 뜻대로 되지 않게 하니, 이는 그렇게 함으로써 마음을 분발시키고 성질을 참게 하여[動心忍性], 그가 할 수 없는 일을 해낼 수 있게 해주려는 것이다.
[언해] 故고로 天텬이 將 大대任을 是시人의게 降호려 신댄 반시 몬져 그 心심志지를 苦고케 며 그 筋근骨골을 勞로케 며 그 體톄膚부를 餓아케 며 그 身신을 空乏핍게 야 行욤애 그  바 拂블亂란케 니  心심을 動며 性을 忍야 그 能티 몯 바 曾증益익논 배니라
[James Legge] 'Thus, when Heaven is about to confer a great office on any man, it first exercises his mind with suffering, and his sinews and bones with toil. It exposes his body to hunger, and subjects him to extreme poverty. It confounds his undertakings. By all these methods it stimulates his mind, hardens his nature, and supplies his incompetencies.
集註
降大任 使之任大事也 若舜以下 是也 窮也 絶也 戾也 言 使之所爲不遂여 多背戾也 動心忍性 謂竦動其心고 堅忍其性也이나 所謂性 亦指氣稟食色而言耳니라 程子曰 若要熟也인댄 須從這裏過니라
人恒過然後[에] 能改니 困於心[며] 衡(橫)於慮而後[에]며 徵於色[며] 發於聲而後[에]ㅣ니라

사람은 항상 과실이 있은 뒤에 고치니, 마음이 고달프고 생각에 순조롭지 못한 것이 있은 뒤에야 분발하며, 사람들의 낯빛에 드러나고 음성에 나타난 뒤에야 깨닫는다.
[언해] 人 덛더디 過과 然後후에 能능히 改니 心심에 困곤며 慮려에 衡 후에 作작며 色에 徵며 聲에 發발 後후에 喩유니라
[James Legge] 'Men for the most part err, and are afterwards able to reform. They are distressed in mind and perplexed in their thoughts, and then they arise to vigorous reformation. When things have been evidenced in men's looks, and set forth in their words, then they understand them.
集註
常也 猶言大率也 不順也 奮起也 驗也 曉也 又言 中人之性 常必有過然後 能改나니 蓋不能謹於平日이라 必事勢窮蹙여 以至困於心, 橫於慮然後 能奮發而興起고 不能燭於幾微 必事理暴여 以至驗於人之色, 發於人之聲然後 能警悟而通曉也니라
入則無法家拂(弼)士고 出則無敵國外患者 國恒亡이니라

나라에 들어가서는 법도(法度) 있는 대신(大臣)의 집안과 보필하는 선비가 없고, 나라 밖에 나와서는 적국(敵國)과 외환(外患)이 없는 나라는 항상 망한다.
[언해] 入면 法법家가와 弼필士ㅣ 업고 出츌면 敵뎍國국과 外외患환이 업 者쟈 國국이 덛덛이 亡니라
[James Legge] 'If a prince have not about his court families attached to the laws and worthy counsellors, and if abroad there are not hostile States or other external calamities, his kingdom will generally come to ruin.
集註
言國亦然也 法家 法度之世臣也 拂士 輔弼之賢士也
然後[에] 知生於憂患(고) 而死於安樂也ㅣ니라(ㅣ로다)

그런 뒤에야 사람은 우환(憂患) 가운데에서는 살아나고 안락함 가운데에서는 죽는다는 것을 알게 된다.”
[언해] 그런 後후에 憂우患환애 生고 安안樂락애 死홈을 알띠니라
[James Legge] 'From these things we see how life springs from sorrow and calamity, and death from ease and pleasure.'
集註
以上文觀之 則知人之生全 出於憂患이요 而死亡 由於安樂矣니라○ 尹氏曰 言 困窮拂鬱 能堅人之志여 而熟人之仁이니 以安樂失之者多矣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