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 梁惠王[이] 曰 寡人 願安承敎노이다

4. 양나라 혜왕이 말하였다. “과인(寡人)이 마음을 편안히 하고서 가르침을 받들고자 합니다.”
[James Legge] King Hûi of Liang said, 'I wish quietly to receive your instructions.'
集註
承上章여 言願安意以受敎
孟子 對曰 殺人以梃與刃 有以異乎ㅣ잇가(잇가) 曰 無以異也ㅣ니이다

맹자께서 대답하셨다. “사람을 죽이되 몽둥이로써 죽이는 것과 칼로써 죽이는 것이 차이가 있습니까?” “차이가 없습니다.”
[James Legge] Mencius replied, 'Is there any difference between killing a man with a stick and with a sword ?' The king said, 'There is no difference!'
集註
杖也
以刃與政 有以異乎ㅣ잇가(잇가) 曰 無以異也ㅣ니이다

“사람을 죽이되 칼로써 죽이는 것과 정치로써 죽이는 것이 차이가 있습니까?” “차이가 없습니다.”
[James Legge] 'Is there any difference between doing it with a sword and with the style of government? 'There is no difference,' was the reply.
集註
孟子又問 而王答也
曰 庖有肥肉며 廐有肥馬ㅣ요(고) 民有飢色며 野有餓莩ㅣ면 率獸而食人也ㅣ니이다

“임금의 푸줏간에는 살진 고기가 있고 마구간에는 살진 말이 있는데, 백성들에게는 굶주린 기색이 있고 들에는 굶어 죽은 시체가 있다면, 이는 짐승을 몰아서 사람을 잡아먹게 한 것과 같습니다.
[James Legge] Mencius then said, 'In your kitchen there is fat meat; in your stables there are fat horses. But your people have the look of hunger, and on the wilds there are those who have died of famine. This is leading on beasts to devour men.
集註
厚斂於民하여 以養禽獸여 而使民飢以死 則無異於驅獸以食人矣
獸相食을(도) 且人[이] 惡之니 爲民父母ㅣ라(야) 行政호 不免於率獸而食人이면 惡在其爲民父母也ㅣ리잇고

짐승끼리 서로 잡아먹는 것도 사람들이 미워하는데, 백성의 부모가 되어 정사를 하되 짐승을 몰아 사람을 잡아먹게 함을 면하지 못한다면, 백성의 부모 된 도리가 어디에 있습니까?
[James Legge] Beasts devour one another, and men hate them for doing so. When a prince, being the parent of his people, administers his government so as to be chargeable with leading on beasts to devour men, where is his parental relation to the people?'
集註
君者 民之父母也 惡在 猶言何在也
仲尼曰 始作俑者 其無後乎뎌시니 爲其象人而用之也ㅣ시니(ㅣ니) 如之何其使斯民飢而死也ㅣ리잇고

공자(孔子)께서 말씀하시기를 ‘처음으로 순장(殉葬)할 때 사용하는 나무 인형인 용(俑)을 만든 자는 그 후손이 없을 것이다.’ 하셨으니, 이는 사람을 본떠서 장례에 사용하였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어떻게 이 백성으로 하여금 굶주려 죽게 한단 말입니까?”
[James Legge] Chung-nî said, "Was he not without posterity who first made wooden images to bury with the dead?" So he said, because that man made the semblances of men, and used them for that purpose:-- what shall be thought of him who causes his people to die of hunger?'
集註
從葬木偶人也 古之葬者 束草爲人여 以爲從衛고 謂之芻靈니 略似人形而已러니 中古 易之以俑니 則有面目機發여 而太似人矣 孔子惡其不仁사 而言其必無後也 孟子言 此作俑者 但用象人以葬이로되 孔子猶惡之시니 況實使民飢而死乎 ○ 李氏曰 爲人君者 固未嘗有率獸食人之心이라이나 徇一己之欲여 而不恤其民이면 則其流必至於此 以爲民父母 告之시니 夫父母之於子 爲之就利避害여 未嘗頃刻而忘于懷나니 何至視之不如犬馬乎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