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 滕定公커늘(커시) 世子 謂然友曰 昔者[애] 孟子 嘗與我言於宋이어시 於心終不忘이라니 今也不幸야 至於大故호니(니) 吾欲使子[로] 問於孟子(야) 然後[에] 行事노라

2. 등나라 정공(定公)이 죽자, 세자가 사부(師傅)인 연우(然友)에게 말하였다. “지난번에 맹자께서 일찍이 저와 함께 송나라에서 말씀하신 적이 있는데, 제 마음에 끝내 잊히지 않습니다. 이제 불행히도 상(喪)을 당하였으니, 제가 사부를 시켜 맹자에게 물은 뒤에 장례를 치르고자 합니다.”
[James Legge] When the duke Ting of T'ang died, the prince said to Yen Yû, 'Formerly, Mencius spoke with me in Sung, and in my mind I have never forgotten his words. Now, alas! this great duty to my father devolves upon me; I wish to send you to ask the advice of Mencius, and then to proceed to its various services'
集註
定公 文公父也 然友 世子之傅也 大故 大喪也 謂喪禮
然友 之鄒야 問於孟子대 孟子[ㅣ] 曰 不亦善乎 親喪(은) 固所自盡也ㅣ니 曾子[ㅣ] 曰 生事之以禮며(고) 死葬之以禮며(고) 祭之以禮 可謂孝矣라시니 諸侯之禮 吾未之學也ㅣ어니와 雖然[이나][ㅣ] 嘗聞之矣로니 三年之喪애(과) 齊疏之服 飦粥之食(은) 自天子達於庶人야 三代[ㅣ] 共之니라

연우가 추(鄒) 땅에 가서 맹자에게 묻자,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좋지 않습니까? 부모상은 진실로 스스로 정성을 다해야 하는 것입니다. 증자(曾子)께서 말씀하시기를 ‘부모가 살아 계실 때는 섬기기를 예(禮)로써 하며, 돌아가셨을 때는 장례하기를 예로써 하고 제사하기를 예로써 하면 효(孝)라고 이를 수 있다.’ 하셨습니다. 제후(諸侯)의 예는 제가 아직 배운 적이 없으나 제가 일찍이 들은 적이 있으니, 3년상에 거친 베로 만든 상복을 입고 미음과 죽을 먹는 것은 천자(天子)로부터 서인(庶人)에 이르기까지 하‧은‧주 삼대(三代)가 공통이었습니다.”
[James Legge] Zan Yû accordingly proceeded to Tsâu, and consulted Mencius. Mencius said, 'Is this not good? In discharging the funeral duties to parents, men indeed feel constrained to do their utmost. The philosopher Tsang said, "When parents are alive, they should be served according to propriety; when they are dead, they should be buried according to propriety; and they should be sacrificed to according to propriety:-- this may be called filial piety." The ceremonies to be observed by the princes I have not learned, but I have heard these points:-- that the three years' mourning, the garment of coarse cloth with its lower edge even, and the eating of congee, were equally prescribed by the three dynasties, and binding on all, from the sovereign to the mass of the people.'
集註
當時諸侯 莫能行古喪禮어늘 而文公 獨能以此爲問이라 孟子善之시니라 又言 父母之喪 固人子之心 所自盡者 蓋悲哀之情 痛疾之意 非自外至 宜乎文公於此 有所不能自已也 但所引曾子之言 本孔子告樊遲者 豈曾子嘗誦之여 以告其門人歟 三年之喪者 子生三年然後 免於父母之懷 父母之喪 必以三年也 衣下縫也 不緝曰 斬衰 緝之曰 齊衰 麤也 麤布也 糜也 喪禮 三日 始食粥고 旣葬 乃疏食니 此古今貴賤通行之禮也
然友 反命야(이어) 定爲三年之喪대(신대) 父兄百官 皆不欲曰 吾宗國魯先君 莫之行시고(시며) 吾先君 亦莫之行也시니(ㅣ어시) 至於子之身而反之 不可이다 且志[애] 曰 喪祭 從先祖ㅣ라니 曰 吾有所受之也ㅣ니이다

연우가 돌아와 보고하여 3년상을 하기로 정하자, 종친(宗親)과 백관(百官)이 모두 반대하면서 말하였다. “우리의 종주국인 노(魯)나라 선군(先君)께서도 3년상을 행하지 않으셨고, 우리 선군께서도 행하지 않으셨으니, 임금의 대(代)에 이르러 이것을 뒤집는 것은 불가합니다. 또 옛 기록에 ‘상례(喪禮)와 제례(祭禮)는 선조를 따른다.’고 하였으니, 이는 우리들이 전수받은 바가 있기 때문입니다.” 하였다.
[James Legge] Zan Yû reported the execution of his commission, and the prince determined that the three years' mourning should be observed. His aged relatives, and the body of the officers, did not wish that it should be so, and said, 'The former princes of Lû, that kingdom which we honour, have, none of them, observed this practice, neither have any of our own former princes observed it. For you to act contrary to their example is not proper. Moreover, the History says,-- "In the observances of mourning and sacrifice, ancestors are to be followed," meaning that they received those things from a proper source to hand them down.'
集註
父兄 同姓老臣也 滕與魯 俱文王之後而魯祖周公 爲長니 兄弟宗之 滕謂魯爲宗國也이나 謂二國不行三年之喪者 乃其後世之失이요 非周公之法本然也 記也 引志之言而釋其意여 以爲所以如此者 蓋爲上世以來 有所傳受니 雖或不同이나 不可改也이나 志所言 本謂先王之世 舊俗所傳禮文小異여 而可以通行者耳 不謂後世失禮之甚者也
謂然友曰 吾 他日애(에) 未嘗學問이오(고) 好馳馬試劍다니(이라니) 今也[애] 父兄百官 不我足也니 恐其不能盡於大事노니[ㅣ] 爲我問孟子라 然友 復之鄒야 問孟子대 孟子[ㅣ] 曰 然다 不可以他求者也ㅣ라(ㅣ니) 孔子 曰 君薨커시든 聽於冢宰니(고) 歠粥고(며) 面深墨야 卽位而哭이어든 百官有司 莫敢不哀 先之也ㅣ라(ㅣ니) 上有好者ㅣ면 下必有甚焉者矣니(니) 君子之德(은) 風也ㅣ오 小人之德(은) 草也ㅣ니 草尙之風이면 必偃이라시니 是在世子니라

세자가 연우에게 말하였다. “제가 지난날에 일찍이 학문은 하지 않고 말 달리기와 칼 쓰기를 좋아하였으므로, 지금 종친들과 백관들이 저를 만족스럽게 여기지 않으니, 대사(大事)에 예를 다하지 못할까 염려스럽습니다. 사부는 저를 위하여 맹자에게 다시 물어보십시오.” 연우가 다시 추 땅에 가서 맹자에게 묻자,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그러하겠습니다. 그러나 다른 데서 방법을 찾을 것이 없습니다. 공자께서 말씀하시기를 ‘임금이 죽으면 세자는 모든 정사를 총재(冢宰)에게 위임하므로 백관들은 총재에게 명령을 듣는다. 그리하여 세자가 죽을 먹고 얼굴이 짙은 흑색이 되어 상주(喪主) 자리에 나아가 곡을 하면, 백관과 담당관리들이 감히 슬퍼하지 않음이 없는 것은 윗사람이 솔선(率先)하기 때문이다. 윗사람이 좋아하는 것이 있으면 아랫사람은 그것을 좇아 반드시 그보다 더 심하게 좋아하는 법이다. 군자의 덕(德)은 바람이고 소인의 덕은 풀과 같으니, 풀 위에 바람이 불면 풀은 반드시 쓰러진다.’고 하셨습니다. 이번 일은 세자에게 달려 있는 것입니다.”
[James Legge] The prince said again to Zan Yû, 'Hitherto, I have not given myself to the pursuit of learning, but have found my pleasure in horsemanship and sword-exercise, and now I don't come up to the wishes of my aged relatives and the officers. I am afraid I may not be able to discharge my duty in the great business that I have entered on; do you again consult Mencius for me.' On this, Zan Yû went again to Tsâu, and consulted Mencius. Mencius said, 'It is so, but he may not seek a remedy in others, but only in himself. Confucius said, "When a prince dies, his successor entrusts the administration to the prime minister. He sips the congee. His face is of a deep black. He approaches the place of mourning, and weeps. Of all the officers and inferior ministers there is not one who will presume not to join in the lamentation, he setting them this example. What the superior loves, his inferiors will be found to love exceedingly. The relation between superiors and inferiors is like that between the wind and grass. The grass must bend when the wind blows upon it." The business depends on the prince.'
集註
不我足 謂不以我滿足其意也 然者 然其不我足之言이라 不可他求者 言當責之於己 冢宰 六卿之長也 飮也 深墨 甚黑色也 就也 加也 論語 作上니 古字 通也 伏也 孟子言 但在世子自盡其哀而已라하시니라
然友 反命대 世子[ㅣ] 曰 然다(타) 是誠在我ㅣ라시고 五月居廬야 未有命戒어시늘(어시) 百官族人 可謂曰知라며 及至葬야(애) 四方 來觀之더니(러니) 顔色之戚 哭泣之哀 弔者[ㅣ] 大悅더라

연우가 보고하자, 세자가 말하였다. “그렇습니다. 이번 일은 실로 저에게 달려 있습니다.” 그리고는 5개월 동안 여막(廬幕)에 거처하고 명령과 경계를 내리지 않았다. 그러자 백관과 종친들이 다 말하였다. “세자께서 예(禮)를 아신다.” 장례 때에 이르러 사방에서 와서 구경하였는데, 세자가 얼굴빛을 슬프게 하고 울기를 애처롭게 하자, 조문 온 자들이 크게 흡족해하였다.
[James Legge] Zan Yû returned with this answer to his commission, and the prince said, 'It is so. The matter does indeed depend on me.' So for five months he dwelt in the shed, without issuing an order or a caution. All the officers and his relatives said, 'He may be said to understand the ceremonies.' When the time of interment arrived, they came from all quarters of the State to witness it. Those who had come from other States to condole with him, were greatly pleased with the deep dejection of his countenance and the mournfulness of his wailing and weeping.
集註
諸侯 五月而葬니 未葬 居倚廬於中門之外 居喪不言이라 未有命令敎戒也 可謂曰 知 疑有闕誤니 或曰 皆謂世子之知禮也라하니라 ○ 林氏曰 孟子之時 喪禮旣壞이나 三年之喪 惻隱之心 痛疾之意 出於人心之所固有者 初未嘗亡也언마는 惟其溺於流俗之弊여 是以 喪其良心而不自知耳 文公 見孟子而聞性善堯舜之說니 則固有以啓發其良心矣 是以 至此而哀痛之誠心 發焉이러니 及其父兄百官 皆不欲行여는 則亦反躬自責여 悼其前行之不足以取信고 而不敢有非其父兄百官之心니 雖其資質 有過人者 而學問之力 亦不可誣也 及其斷然行之여 而遠近見聞 無不悅服니 則以人心之所同然者 自我發之여 而彼之心悅誠服 亦有所不期然而然者니 人性之善 豈不信哉리오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