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9. 貉稽[ㅣ] 曰 稽 大不理於口호이다

19. 맥계(貉稽)가 말하였다. “저는 남들의 비방을 많이 듣습니다.”
[James Legge] Mo Ch'î said, 'Greatly am I from anything to depend upon from the mouths of men.'
集註
趙氏曰 貉이요이니 爲衆口所訕니라 賴也라하니라 今按漢書컨대 無俚 方言 亦訓賴니라
孟子[ㅣ] 曰 無傷也ㅣ라 憎(增)玆多口니라(ㅣ니라)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문제될 것이 없네. 선비는 더욱 구설(口舌)이 많은 법이네.
[James Legge] Mencius observed, 'There is no harm in that. Scholars are more exposed than others to suffer from the mouths of men.
集註
趙氏曰 爲士者 益多爲衆口所訕이라하니라 按此則憎當從土어늘 今本 皆從心니 蓋傳寫之誤니라
詩云 憂心悄悄ㅣ어 慍于群小ㅣ라니 孔子也ㅣ시고 肆不殄厥慍시나 亦不隕厥問(聞)이라니 文王也ㅣ시니라

《시경》 〈백주(柏舟)〉에 이르기를 ‘마음에 걱정이 많거늘 여러 소인(小人)들에게 노여움을 사는도다.’ 하였으니 공자의 경우가 그러하였고, ‘그들의 노여움을 없애지는 못했으나 또한 그 명성을 잃지 않았다.’ 하였으니 문왕의 경우가 그러하였네.”
[James Legge] 'It is said, in the Book of Poetry,

"My heart is disquieted and grieved,
I am hated by the crowd of mean creatures."

This might have been said by Confucius. And again,

"Though he did not remove their wrath,
He did not let fall his own fame."

This might be said of king Wan.'
集註
邶風柏舟及大雅緜之篇也 悄悄 憂貌 怒也 本言 衛之仁人 見怒於群小어늘 孟子以爲孔子之事可以當之라하시니라 發語辭 墜也 聲問也 本言 大(太)王事昆夷 雖不能殄絶其慍怒 亦不自墜其聲問之美어늘 孟子以爲文王之事可以當之라하시니라○ 尹氏曰 言 人顧自處如何 盡其在我者而已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