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3. 公都子[ㅣ] 曰 滕更之在門也 若在所禮(로) 而不答 何也잇고

43. 공도자(公都子)가 말하였다. “등(滕)나라 임금의 동생 등경(滕更)이 문하(門下)에 있을 적에 예우했어야 할 입장에 있었던 듯한데도, 선생님께서 그의 물음에 대답하지 않으신 것은 어째서입니까?”
[James Legge] The disciple Kung-tû said, 'When Kang of T'ang made his appearance in your school, it seemed proper that a polite consideration should be paid to him, and yet you did not answer him. Why was that?'
集註
趙氏曰 滕更 滕君之弟 來學者也
孟子[ㅣ] 曰 挾貴而問며 挾賢而問며 挾長而問며 挾有勳勞而問며 挾故而問 皆所不答也ㅣ니 滕更 有二焉니라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자신의 귀한 신분을 믿고 물으며, 어진 것을 믿고 물으며, 나이 많음을 믿고 물으며, 공로가 있음을 믿고 물으며, 스승과의 연고를 믿고 묻는 경우에는 모두 대답하지 않는 것이네. 등경은 이 가운데 두 가지가 있었네.”
[James Legge] Mencius replied, 'I do not answer him who questions me presuming on his nobility, nor him who presumes on his talents, nor him who presumes on his age, nor him who presumes on services performed to me, nor him who presumes on old acquaintance. Two of those things were chargeable on Kang of T'ang.'
集註
趙氏曰 二 謂挾貴, 挾賢也 尹氏曰 有所挾이면 則受道之心 不專니 所以不答也니라○ 此 言 君子雖誨人不倦이나 又惡夫意之不誠者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