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 萬章 問曰 敢問友노이다 孟子[ㅣ] 曰 不挾長며 不挾貴며 不挾兄弟而友ㅣ니 友也者 友其德也ㅣ니(ㅣ라) 不可以有挾也ㅣ니라

3. 만장이 여쭈었다. “감히 벗과 사귀는 도리에 대해서 여쭙겠습니다.”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나이가 많음을 내세우지 않고, 신분이 귀함을 내세우지 않으며, 형이나 동생의 세력을 내세우지 않고 벗을 사귀어야 하네. 벗을 사귄다는 것은 그 사람의 덕(德)을 벗하는 것이니[友也者 友其德也], 내세우는 것이 있어서는 안 되네. 노(魯)나라의 현명한 대부(大夫) 맹헌자(孟獻子)는 백승(百乘)의 대부 집안이었네. 벗 다섯 명이 있었는데 악정구(樂正裘)와 목중(牧仲)이고, 나머지 세 사람은 내가 이름을 잊어버렸네.
[언해] 萬만章이 묻와 오 敢감히 友우홈을 묻노이다 孟子ㅣ 샤 長을 挾협디 아니며 貴귀를 挾협디 아니며 兄弟뎨를 挾협디 아니야 友우홀띠니 友우욤은 그 德덕을 友우홈이니 可가히  挾협홈을 두디 몯 꺼시니라
[James Legge] Wan Chang asked Mencius, saying, 'I venture to ask the principles of friendship.' Mencius replied, 'Friendship should be maintained without any presumption on the ground of one's superior age, or station, or the circumstances of his relatives. Friendship with a man is friendship with his virtue, and does not admit of assumptions of superiority.
集註
挾者 兼有而恃之之稱이라
孟獻子 百乘之家也ㅣ라 有友五人焉더니(이러니) 樂正裘[와] 牧仲이요 其三人(은) 則予[ㅣ] 忘之矣로라 獻子之與此五人者[로] 友也애() 無獻子之家者也ㅣ니 此五人(이) 亦有獻子之家ㅣ면 則不與之友矣리라

맹헌자가 이 다섯 사람과 사귈 적에 이 다섯 사람은 맹헌자가 백승의 집안이라는 것을 의식함이 없었으니, 이 다섯 사람이 또한 맹헌자가 백승의 집안이라는 것을 의식하였다면 맹헌자는 이들과 벗하지 않았을 것이네.
[언해] 孟獻헌子 百乘ㅅ 家가ㅣ라 벋 五오人을 둣더니 樂악正裘구와 牧목仲中이오 그 三삼人인 則즉 내 忘호라 獻헌子의 이 五오人者쟈로 더블어 友우욤애 獻헌子의 家가ㅣ 업 者쟈ㅣ니 이 五오人者쟈ㅣ  獻헌子의 家가를 有유면 곧 더블어 友우티 아니리라
[James Legge] 'There was Mang Hsien, chief of a family of a hundred chariots. He had five friends, namely, Yo-chang Chiû, Mû Chung, and three others whose names I have forgotten. With those five men Hsien maintained a friendship, because they thought nothing about his family. If they had thought about his family, he would not have maintained his friendship with them.
集註
孟獻子 魯之賢大夫仲孫蔑也 張子曰 獻子 忘其勢고 五人者 忘人之勢니 不資其勢而利其有然後 能忘人之勢 若五人者 有獻子之家 則反爲獻子之所賤矣리라
非惟百乘之家[ㅣ] 爲然也ㅣ라 雖小國之君이라도 亦有之니 費惠公[이] 曰 吾[ㅣ] 於子思(앤) 則師之矣[ㅣ] 於顔般(앤) 則友之矣 王順長息(은) 則事我者也ㅣ라니라

오직 백승의 대부 집안만이 그러했던 것이 아니라, 비록 작은 나라의 임금 또한 그러한 경우가 있으니, 비읍(費邑)의 혜공(惠公)이 말하기를 ‘내가 자사(子思)는 스승으로 섬기고, 안반(顔般)은 벗으로 대하며, 왕순(王順)과 장식(長息)은 나를 섬기는 자들이다.’ 하였네.
[언해] 오직 百乘ㅅ 家가ㅣ 그러 이 아니라 비록 小쇼國국엣 君군이라도  이시니 費비惠혜公이 오 내 子思애 師고 내 顔안般반애 友우고 王順슌과長息식이 나 事 者쟈ㅣ라 니라
[James Legge] 'Not only has the chief of a family of a hundred chariots acted thus. The same thing was exemplified by the sovereign of a small State. The duke Hûi of Pî said, "I treat Tsze-sze as my Teacher, and Yen Pan as my Friend. As to Wang Shun and Ch'ang Hsî, they serve me."
集註
惠公 費邑之君也 所尊也 所敬也 事我者 所使也
非惟小國之君[이] 爲然也ㅣ라 雖大國之君이라도 亦有之니 晉平公之於亥唐也 入云則入며(고) 坐云則坐며(고) 食云則食야 雖疏食菜羹이라도 未嘗不飽니(시니) 蓋不敢不飽也ㅣ라[이나] 終於此而已矣 弗與共天位也며 弗與治天職也며 弗與食天祿也니 士之尊賢者也ㅣ라(ㅣ오) 非王公之尊賢也ㅣ니라(ㅣ라)

오직 작은 나라의 군주만이 그러했던 것이 아니라, 비록 큰 나라의 임금 또한 그러한 경우가 있네. 진(晉)나라 평공(平公)은 현인인 해당(亥唐)을 대할 때에 그가 들어오라고 하면 들어가고, 앉으라고 하면 앉고, 먹으라고 하면 먹었는데, 비록 거친 밥과 나물국이라도 배불리 먹지 않은 적이 없었으니, 이는 감히 배불리 먹지 않을 수가 없었기 때문이네. 그러나 이에 그칠 뿐이었고, 하늘이 준 지위를 그와 함께 소유하지도 않았으며, 하늘이 준 직책을 그와 함께 다스리지도 않았으며, 하늘이 준 녹봉을 그와 함께 먹지도 않았으니, 이는 사(士)의 입장에서 현자(賢者)를 높인 것이지, 왕공(王公)의 입장에서 현자를 높인 것이 아닐세.
[언해] 오직 小쇼國국엣 君군이 그러 니 아니라 비록 大대國국엣 君군이라도  이시니 晉진平公이 亥唐의게 入라 니면 入며 坐좌라 니면 坐좌며 食식라 니면 食식야 비록 疏소食와 菜羹이라도 일쯕 飽포티 아니티 아니니 敢감히 飽포티 아니티 몯얘니라 그러나 이예 終 이오 더블어 天텬位위 位티 아니며 더블어 天텬職직을 治티티 아니며 더블어 天텬祿록을 食식디 아니니 士의 賢현을 尊존홈이라 王公의 賢현을 尊존홈이 아니니라
[James Legge] 'Not only has the sovereign of a small State acted thus. The same thing has been exemplified by the sovereign of a large State. There was the duke P'ing of Tsin with Hâi T'ang:-- when T'ang told him to come into his house, he came; when he told him to be seated, he sat; when he told him to eat, he ate. There might only be coarse rice and soup of vegetables, but he always ate his fill, not daring to do otherwise. Here, however, he stopped, and went no farther. He did not call him to share any of Heaven's places, or to govern any of Heaven's offices, or to partake of any of Heaven's emoluments. His conduct was but a scholar's honouring virtue and talents, not the honouring them proper to a king or a duke.
集註
亥唐 晉賢人也 平公 造之 唐言入이라야 公乃入고 言坐라야 乃坐고 言食이라야 乃食也 疏食 糲飯也 不敢不飽 敬賢者之命也○ 范氏曰 位曰天位 職曰天職이요 祿曰天祿이라하니 言 天所以待賢人여 使治天民이니 非人君所得專者也니라
尙見어시늘(어시) 館甥于貳室시고 亦饗舜샤 迭爲賓主시니 天子而友匹夫也ㅣ니라(ㅣ시니라)

순(舜)이 올라가 요(堯)임금을 뵙자, 요임금께서 사위 순을 별궁(別宮)에 머물게 하시고, 또 순에게 가서 음식을 대접받아 번갈아 손님과 주인이 되셨으니, 이는 천자로서 평민과 벗하신 것이네.
[언해] 舜슌이 尙야 帝뎨 보와시 帝뎨ㅣ甥을 貳室실에 館관시고  舜슌의게 饗샤 서 賓빈이며 主쥬ㅣ 되시니 이 天텬子ㅣ오 匹필夫부 友우홈이니라
[James Legge] 'Shun went up to court and saw the sovereign, who lodged him as his son-in-law in the second palace. The sovereign also enjoyed there Shun's hospitality. Alternately he was host and guest. Here was the sovereign maintaining friendship with a private man.
集註
上也 舜上而見於帝堯也 舍也 妻父曰外舅 謂我舅者 吾謂之甥이라하니 堯以女妻舜이라 謂之甥이라 貳室 副宮也 堯舍舜於副宮고 而就饗其食시니라
用下敬上 謂之貴貴 用上敬下를() 謂之尊賢이니(이라) 貴貴, 尊賢 其義[ㅣ] 一也ㅣ니라

아랫사람으로서 윗사람을 공경하는 것을 일러 ‘귀한 사람을 귀하게 여긴다[貴貴].’고 이르고, 윗사람으로서 아랫사람을 공경하는 것을 일러 ‘어진 이를 높인다[尊賢].’고 이르는데, 귀한 사람을 귀하게 여기는 것과 어진 이를 높이는 것은 그 도리가 같네.”
[언해] 下하로 上을 敬욤을 貴귀 貴귀홈이라 니고 上으로 下하 敬욤을 賢현을 尊존홈이라 니니 貴귀貴 귀며 賢현을 尊존홈이 그 義의ㅣ 가지니라
[James Legge] Respect shown by inferiors to superiors is called giving to the noble the observance due to rank. Respect shown by superiors to inferiors is called giving honour to talents and virtue. The rightness in each case is the same.'
集註
貴貴, 尊賢 皆事之宜者이나 當時 但知貴貴而不知尊賢이라 孟子曰 其義一也라하시니라○ 此 言 朋友 人倫之一이니 所以輔仁이라 以天子友匹夫而不爲詘(屈)이요 以匹夫友天子而不爲僭이니 堯舜所以爲人倫之至여 而孟子言必稱之也시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