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2. 孟子 去齊실(어시) 尹士 語人曰 不識王之不可以爲湯武(ㅣ면) 則是[ㅣ] 不明也ㅣ오 識其不可ㅣ오 然且至(면) 則是[ㅣ] 干澤也ㅣ니(ㅣ며) 千里而見王야(이라가) 不遇故[로]호 三宿而後出晝니 是何濡滯也 士則玆不悅노라

12. 맹자께서 제나라를 떠나시자 제나라 사람 윤사(尹士)가 사람들에게 말하였다. “맹자가, 왕께서 탕왕(湯王)‧무왕(武王) 같은 성군(聖君)이 될 수 없음을 모르고 왔다면 이는 지혜(智慧)가 밝지 못한 것이고, 불가능한 줄 알면서도 왔다면 이는 은택(恩澤)을 바란 것이다. 천 리 먼 길을 와서 왕을 만났으나 뜻이 맞지 않아서 떠나가되 사흘이나 묵은 뒤에 주 땅을 벗어났으니, 어찌 이리도 지체(遲滯)한단 말인가? 나는 이것이 못마땅하다.”
[James Legge] When Mencius had left Ch'î, Yin Shih spoke about him to others, saying, 'If he did not know that the king could not be made a T'ang or a Wû, that showed his want of intelligence. If he knew that he could not be made such, and came notwithstanding, that shows he was seeking his own benefit. He came a thousand lî to wait on the king; because he did not find in him a ruler to suit him, he took his leave, but how dilatory and lingering was his departure, stopping three nights before he quitted Châu! I am dissatisfied on account of this.'
集註
尹士 齊人也 求也 恩澤也 濡滯 遲留也
高子 以告대

맹자의 제자 고자(高子)가 이 말을 아뢰자,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James Legge] The disciple Kâo informed Mencius of these remarks.
集註
高子 亦齊人이니 孟子弟子也
曰 夫尹士 惡知予哉리오 千里而見王(은) 是予所欲也ㅣ니(ㅣ어니와) 不遇故[로] 豈予所欲哉리오 予不得已也ㅣ로라(ㅣ니라)

“윤사가 어떻게 나를 알겠는가? 천 리 먼 길을 와서 왕을 만난 것은 내가 원해서 그렇게 한 것이지만, 뜻이 맞지 않아서 떠나가는 것이 어찌 내가 원한 것이었겠는가? 나는 부득이해서 그렇게 한 것이네.
[James Legge] Mencius said, 'How should Yin Shih know me! When I came a thousand lî to wait on the king, it was what I desired to do. When I went away because I did not find in him a ruler to suit me, was that what I desired to do? I felt myself constrained to do it.
集註
見王 欲以行道也 今道不行이라 不得已而去 非本欲如此也
三宿而出晝호 於予心 猶以爲速노니 王庶幾改之니(시리니) 王如改諸시면 則必反予ㅣ시리라

내가 사흘을 유숙(留宿)한 뒤에 주 땅을 벗어났지만, 내 마음에는 오히려 이것도 빠르다고 생각했으니, 그것은 왕께서 행여 마음을 고치시지 않을까, 왕께서 만일 마음을 고치신다면 반드시 나를 돌아오게 하실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네.
[James Legge] 'When I stopped three nights before I quitted Châu, in my own mind I still considered my departure speedy. I was hoping that the king might change. If the king had changed, he would certainly have recalled me.
集註
所改 必指一事而言이라이나 今不可考矣
夫出晝而王不予追也실(ㅣ실) 予然後浩然有歸志호니(ㅣ) 雖然[이나] 豈舍王哉리오 王由足用爲善시리니(이시리니) 王如用予ㅣ시면 則豈徒齊民安이리오 天下之民 擧安리니 王庶幾改之를() 予日望之노라

그러나 주 땅을 벗어나도 왕께서 나를 만류하기 위하여 쫓아오지 않으시기에 내가 그런 뒤에야 담담하게 떠날 뜻을 두었네. 내 그렇다 하나 어찌 왕을 저버리겠는가? 왕께서는 그래도 충분히 선(善)을 행하실 수 있으니, 왕께서 만일 나를 등용하신다면 어찌 제나라 백성만 편안해질 뿐이겠는가? 천하의 백성이 모두 편안해질 것일세. 왕께서 행여 마음을 고치시기를 나는 날마다 바라네.
[James Legge] 'When I quitted Châu, and the king had not sent after me, then, and not till then, was my mind resolutely bent on returning to Tsâu. But, notwithstanding that, how can it be said that I give up the king? The king, after all, is one who may be made to do what is good. If he were to use me, would it be for the happiness of the people of Ch'î only ? It would be for the happiness of the people of the whole kingdom. I am hoping that the king will change. I am daily hoping for this.
集註
浩然 如水之流 不可止也 楊氏曰 齊王 天資朴實여 如好勇, 好貨, 好色, 好世俗之樂 皆以直告而不隱於孟子 足以爲善이니 若乃其心不然이요 而謬爲大言以欺人이면 是人 終不可與入堯舜之道矣 何善之能爲리오
予豈若是小丈夫然哉 諫於其君而不受(ㅣ어든) 則怒야 悻悻然見於其面야(고) 去則窮日之力而後[에] 宿哉리오

내가 어찌 소장부(小丈夫)처럼 임금에게 간하다가 임금이 받아주지 않으면, 노하여 얼굴에 노기를 나타내어 떠나면 하루에 갈 수 있는 힘을 다 써서 갈 데까지 간 뒤에야 머물겠는가?”
[James Legge] 'Am I like one of your little-minded people? They will remonstrate with their prince, and on their remonstrance not being accepted, they get angry; and, with their passion displayed in their countenance, they take their leave, and travel with all their strength for a whole day, before they will stop for the night.'
集註
悻悻 怒意也 盡也
尹士 聞之曰 士[] 誠小人也ㅣ로다

윤사가 이 말을 듣고 말하였다. “나는 진실로 소인(小人)이다.”
[James Legge] When Yin Shih heard this explanation, he said, 'I am indeed a small man.'
集註
此章 見聖賢行道濟時汲汲之本心 愛君澤民惓惓之餘意니라 李氏曰 於此 見君子憂則違之之情이요 而荷蕢者所以爲果也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