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7. 孟子[ㅣ] 曰 天下[ㅣ] 有道앤(애) 小德[이] 役大德며 小賢 役大賢고 天下[ㅣ] 無道앤(애) 小役大며 弱役强니 斯二者(ㅣ) 天也ㅣ니(ㅣ라) 順天者고 逆天者니라(이니라)

7.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천하에 도(道)가 있을 때에는 덕이 작은 사람이 덕이 큰 사람에게 부림을 당하고, 조금 현명한 사람이 크게 현명한 사람에게 부림을 당한다. 그러나 천하에 도가 없을 때에는 힘이 적은 사람이 힘이 센 사람에게 부림을 당하고, 세력이 약한 사람이 세력이 강한 사람에게 부림을 당한다. 이 두 가지는 자연의 이치와 형세이니, 자연의 이치를 따르는 자는 살고, 자연의 이치를 거스르는 자는 망한다.
[언해] 孟子ㅣ 샤 天텬下하ㅣ 道도ㅣ 이숌앤 小쇼德덕이 大대德덕에 役역이며 小쇼賢현이 大대賢현에 役역이고 天텬下하ㅣ 道도ㅣ 업앤 小쇼ㅣ大 대예 役역이며 弱이 强애 役역이니 이 二者쟈 天텬이니 天텬을 順슌 者쟈 存존고 天텬을 逆역 者쟈 亡니라
[James Legge] Mencius said, 'When right government prevails in the kingdom, princes of little virtue are submissive to those of great, and those of little worth to those of great. When bad government prevails in the kingdom, princes of small power are submissive to those of great, and the weak to the strong. Both these cases are the rule of Heaven. They who accord with Heaven are preserved, and they who rebel against Heaven perish.
集註
有道之世에는 人皆修德여 而位必稱其德之大小고 天下無道에는 人不修德니 則但以力相役而已 天者 理勢之當然也
齊景公[이] 曰 旣不能令고(이오) 又不受命이면[] 絶物也ㅣ라고(ㅣ라시고) 涕出而女於吳니라(시다)

제(齊)나라 경공(景公)이 말하기를 ‘이미 나라의 형세가 약하여 남에게 명령하지도 못하면서 또 남의 명령을 받지도 않는다면, 이는 남과 관계를 끊는 것이다.’ 하고는, 눈물을 흘리면서 오(吳)나라에 딸을 시집보냈다.
[James Legge] 'The duke Ching of Ch'î said, "Not to be able to command others, and at the same time to refuse to receive their commands, is to cut one's self off from all intercourse with others." His tears flowed forth while he gave his daughter to be married to the prince of Wû.
集註
引此以言小役大, 弱役强之事也 出令以使人也 受命 聽命於人也 猶人也 以女與人也 蠻夷之國也 景公 羞與爲昏이나 而畏其强이라 涕泣而以女與之니라
今也[애] 小國 師大國(며) 而恥受命焉니(이면) 是猶弟子而恥受命於先師也ㅣ니라

지금은 약소국이 강대국의 소행을 그대로 따라하면서 강대국에게 명령을 받는 것은 부끄러워하니, 이는 제자가 선생에게 명령을 받는 것을 부끄러워하는 것과 같다.
[James Legge] 'Now the small States imitate the large, and yet are ashamed to receive their commands. This is like a scholar's being ashamed to receive the commands of his master.
集註
言 小國 不修德以自强고 其般樂怠敖 皆若效大國之所爲者而獨恥受其敎命니 不可得也
如恥之ㄴ댄(댄) 莫若師文王이니 師文王이면 大國[은] 五年이오 小國[은] 七年 必爲政於天下矣리라

만일 강대국에게 명령을 받는 것을 부끄러워한다면 문왕(文王)을 본받는 것만 못하니, 문왕을 본받으면 큰 나라는 5년, 작은 나라는 7년이면 반드시 천하에 군림하여 정사하게 될 것이다.
[James Legge] 'For a plince who is ashamed of this, the best plan is to imitate king Wan. Let one imitate king Wan, and in five years, if his State be large, or in seven years, if it be small, he will be sure to give laws to the kingdom.
集註
因其愧恥之心而勉以修德也 文王之政 布在方策니 擧而行之 所謂師文王也 五年, 七年 以其所乘之勢不同爲差 蓋天下雖無道이나 修德之至 則道自我行여 而大國 反爲吾役矣리라 程子曰 五年, 七年 聖人度其時則可矣이나 凡此類 學者皆當思其作爲如何라야 乃有益耳니라
詩云 商之孫子 其麗不億이언마 上帝旣命이라 侯于周服이로다 侯服于周니 天命靡常이라 殷士膚敏 祼將于京이라여 孔子[ㅣ] 曰 仁不可爲衆也ㅣ니 夫國君[이] 好仁이면 天下無敵이라시니라

《시경》 〈문왕(文王)〉에 이르기를 ‘상(商)나라의 자손(子孫)이 그 수가 십만 명이 넘었지만, 상제(上帝)가 이미 천명(天命)을 주(周)나라에 주었기 때문에 주나라에 복종하는구나! 주나라에 복종하는 것을 보니, 천명은 일정하게 고정된 것이 아니다. 훤칠하고 통달한 은(殷)나라 선비들이 주나라 서울에서 술을 부어 제사를 돕는다.’ 하였다. 이에 공자께서 말씀하시기를 ‘인자(仁者)에게는 아무리 많은 사람으로도 대적할 수 없다. 나라의 임금이 인을 좋아하면 천하에 대적할 자가 없을 것이다[天下無敵].’ 하셨다.
[James Legge] 'It is said in the Book of Poetry,

"The descendants of the sovereigns of the Shang dynasty,
Are in number more than hundreds of thousands,
But, God having passed His decree,
They are all submissive to Châu.
They are submissive to Châu,
Because the decree of Heaven is not unchanging.
The officers of Yin, admirable and alert,
Pour out the libations, and assist in the capital of Châu."

Confucius said, "As against so benevolent a sovereign, they could not be deemed a multitude." Thus, if the prince of a state love benevolence, he will have no opponent in all the kingdom.
集註
大雅文王之篇이라 孟子引此詩及孔子之言여 以言文王之事시니라 數也 十萬曰 億이라 維也 商士 商孫子之臣也 大也 達也 宗廟之祭 以鬱鬯之酒 灌地而降神也 助也 言 商之孫子衆多여 其數不但十萬而已언마는 上帝旣命周以天下시니 則凡此商之孫子 皆臣服于周矣 所以然者 以天命不常여 歸于有德故也 是以 商士之膚大而敏達者 皆執祼獻之禮여 助王祭事于周之京師也 孔子因讀此詩而言사되 有仁者 則雖有十萬之衆이라도 不能當之 國君好仁이면 則必無敵於天下也라하시니라 不可爲衆 猶所謂難爲兄, 難爲弟云爾
今也 欲無敵於天下而不以仁니(이면) 是猶執熱而不以濯也ㅣ니 詩云 誰能執熱야(이오) 逝不以濯이리오니라

이제 천하에 자신을 대적할 자가 없기를 바라면서 인정(仁政)을 행하지는 않으니, 이는 뜨거운 물건을 손에 쥐고서 물로 씻지 않는 것과 같다. 《시경》 〈상유(桑柔)〉에 이르기를 ‘누가 뜨거운 물건을 쥐고서 물로 씻지 않겠는가?’ 하였다.”
[James Legge] 'Now they wish to have no opponent in all the kingdom, but they do not seek to attain this by being benevolent. This is like a man laying hold of a heated substance, and not having first dipped it in water. It is said in the Book of Poetry,

"Who can take up a heated substance,
Without first dipping it (in water)?"'
集註
恥受命於大國 是欲無敵於天下也 乃師大國而不師文王 是不以仁也 大雅桑柔之篇이라 語辭也 言 誰能執持熱物여 而不以水自濯其手乎 ○ 此章 言 不能自强이면 則聽天所命이요 修德行仁이면 則天命在我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