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5. 孟子[ㅣ] 居鄒실(애) 季任 爲任處守ㅣ러니 以幣交대(ㅣ어) 受之而不報시고(시며) 處於平陸실(애) 儲子 爲相이러니 以幣交대(ㅣ어) 受之而不報시다

5. 맹자께서 추나라에 계실 적에 임(任)나라 군주의 아우 계임(季任)이 임나라의 처수(處守)가 되었는데, 그가 폐백을 보내 교제를 청하자 맹자께서 폐백을 받기만 하고 답례(答禮)하지 않으셨고, 맹자께서 제나라 평륙(平陸)에 계실 적에 저자(儲子)가 정승이 되었는데, 그가 폐백을 보내 사귀기를 청하자 맹자께서 폐백을 받기만 하고 답례하지 않으셨다.
[James Legge] When Mencius was residing in Tsâu, the younger brother of the chief of Zan, who was guardian of Zan at the time, paid his respects to him by a present of silks, which Mencius received, not going to acknowledge it. When he was sojourning in P'ing-lû, Ch'û, who was prime minister of the State, sent him a similar present, which he received in the same way.
集註
趙氏曰 季任 任君之弟 任君 朝會於鄰國이어늘 季任 爲之居守其國也 儲子 齊相也 不報者 來見則當報之 但以幣交則不必報也
他日에(애) 由鄒之任샤 見季子시고 由平陸之齊샤 不見儲子신대 屋廬子 喜曰 連 得間矣와라

그런데 후일에 추나라로부터 임나라에 가셔서는 계자(季子)를 만나보시고, 평륙에서 제(齊)나라 도성에 가셔서는 저자(儲子)를 만나보지 않으시자, 옥려자(屋廬子)가 기뻐하며 말하였다. “내가 여쭈어볼 수 있는 좋은 틈을 얻었다.”
[James Legge] Subsequently, going from Tsâu to Zan, he visited the guardian; but when he went from Ping-lû to the capital of Ch'î, he did not visit the minister Ch'û. The disciple Wû-lû was glad, and said, 'I have got an opportunity to obtain some instruction.'
集註
屋廬子知孟子之處此 必有義理 喜得其間隙而問之니라
問曰 夫子 之任샤 見季子시고 之齊샤 不見儲子시니 爲其爲相與ㅣ잇가(잇가)

옥려자가 여쭈었다. “선생님께서 임나라에 가셔서는 계자를 만나보시고, 제나라에 가셔서는 저자를 만나보지 않으셨으니, 저자가 제나라의 재상에 불과하기 때문입니까?”
[James Legge] He asked accordingly, 'Master, when you went to Zan, you visited the chief's brother; and when you went to Ch'î, you did not visit Ch'û. Was it not because he is only the minister?'
集註
言 儲子但爲齊相니 不若季子攝守君位 輕之邪
曰 非也ㅣ라[애] 曰 享 多儀니 儀不及物[이면] 曰 不享이니 惟不役志于享이라니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아닐세. 《서경》 〈낙고(洛誥)〉에 이르기를 ‘윗사람에게 대접하는 것은 예모(禮貌)를 중시(重視)하니, 예모가 예물보다 못하면 이는 윗사람을 대접하지 않았다고 한다. 왜냐하면 이는 대접하는 데에 마음을 쓰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였으니,
[James Legge] Mencius replied, 'No. It is said in the Book of History, "In presenting an offering to a superior, most depends on the demonstrations of respect. If those demonstrations are not equal to the things offeredred, we say there is no offering, that is, there is no act of the will presenting the offering."
集註
周書洛誥之篇이라 奉上也 禮也 幣也 用也 言 雖享이나 而禮意不及其幣면 則是不享矣 以其不用志于享故也니라
爲其不成享也ㅣ니라

내가 저자를 만나지 않은 것은 그가 대접을 제대로 하지 않았기 때문일세.”
[James Legge] 'This is because the things so offered do not constitute an offering to a superior.'
集註
孟子釋書意如此시니라
屋廬子이어 問之대 屋廬子[ㅣ] 曰 季子 不得之鄒ㅣ오(ㅣ어니와) 儲子 得之平陸일니라(이니라)

옥려자가 기뻐하자 어떤 사람이 까닭을 물으니, 옥려자가 말하였다. “계자는 추나라에 갈 수 없었으므로 예물만 보내 교제를 청해도 예에 어긋나지 않지만, 저자는 평륙에 갈 수 있었는데 예물만 보냈으니 이는 예에 어긋나네.”
[James Legge] Wû-lû was pleased, and when some one asked him what Mencius meant, he said, 'The younger of Zan could not go to Tsâu, but the minister Ch'û might have gone to P'ing-lû.'
集註
徐氏曰 季子 爲君居守여 不得往他國以見孟子니 則以幣交而禮意已備 儲子 爲齊相여 可以至齊之境內로되 而不來見니 則雖以幣交 而禮意不及其物也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