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 陳臻 問曰 前日於齊 餽兼金一百而不受시고 於宋 餽七十鎰而受시고(시며) 於薛 餽五十鎰而受시니 前日之不受 則今日之受 非也ㅣ오 今日之受 則前日之不受 非也ㅣ니 夫子 必居一於此矣시리이다(로소이다)

3. 맹자의 제자 진진(陳臻)이 여쭈었다. “지난번에 제나라에서는 왕께서 품질 좋은 금(金) 100일(鎰)을 주셨는데 받지 않으셨고, 송(宋)나라에서는 70일을 주셨는데 받으셨으며, 설(薛)나라에서는 50일을 주셨는데 받으셨습니다. 전일(前日)에 받지 않은 것이 옳다면 오늘 받으신 것이 잘못일 것이고, 오늘 받으신 것이 옳다면 지난번 받지 않으신 것이 잘못일 것입니다. 선생님께서는 반드시 이중 하나에 해당되실 것입니다.”
[James Legge] Ch'an Tsin asked Mencius, saying, 'Formerly, when you were in Ch'î, the king sent you a present Of 2,400 taels of fine silver, and you refused to accept it. When you were in Sung, 1,680 taels were sent to you, which you accepted; and when you were in Hsieh, 1,200 taels were sent, which you likewise accepted. If your declining to accept the gift in the first case was right, your accepting it in the latter cases was wrong. If your accepting it in the latter cases was right, your declining to do so in the first case was wrong. You must accept, Master, one of these alternatives.'
集註
陳臻 孟子弟子 兼金 好金也 其價兼倍於常者 一百 百鎰也
孟子[ㅣ] 曰 皆是也ㅣ니라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다 옳으네.
[James Legge] Mencius said, 'I did right in all the cases.
集註
皆適於義也
當在宋也야(얀) 予將有遠行이라니 行者[] 必以贐이라 辭曰 餽贐이어니 予何爲不受ㅣ리오

송나라에 있을 때에는 내가 장차 먼 길을 떠날 일이 있었는데, 길 떠나는 자에게는 반드시 노자(路資)를 주는 법일세. 송나라 임금께서 ‘노자로 드립니다.’ 하면서 주시니, 내 어찌 받지 않겠는가?
[James Legge] 'When I was in Sung, I was about to take a long journey. Travellers must be provided with what is necessary for their expenses. The prince's message was, 'A present against travelling-expenses." Why should I have declined the gift?
集註
送行者之禮也
當在薛也야(얀) 予有戒心이라니 辭曰 聞戒(라)[로] 爲兵餽之어니(라니) 予何爲不受ㅣ리오

설나라에 있을 때에는 신변의 위협(威脅)을 느껴 내가 경계하는 마음을 품고 있었는데, 설나라 임금께서 ‘선생께서 경계하고 계시다는 말씀을 들었기에 호위를 하는 데 쓰시라고 드립니다.’ 하면서 주시니, 내 어찌 받지 않겠는가?
[James Legge] 'When I was in Hsieh, I was apprehensive for my safety, and taking measures for my protection. The message was, "I have heard that you are taking measures to protect yourself, and send this to help you in procuring arms." Why should I have declined the gift?
集註
時人 有欲害孟子者어늘 孟子設兵以戒備之러시니 薛君 以金餽孟子여 爲兵備고 辭曰 聞子之有戒心也라하니라
若於齊則未有處也호니 無處而餽之(면)[ㅣ] 貨之也ㅣ니 焉有君子() 而可以貨取乎ㅣ리오

제나라의 경우에는 해당되는 사유가 없었으니, 아무 까닭도 없이 돈을 주는 것은 돈으로 매수(買收)하려는 것일세. 어찌 군자가 뇌물(賂物)에 매수될 수 있겠는가?” 일(鎰)은 조기(趙岐)의 주(註)와 주자(朱子)의 집주(集註)에 20냥(兩)으로 설명하였으나, 24냥이 정설이다.
[James Legge] 'But when I was in Ch'i, I had no occasion for money. To send a man a gift when he has no occasion for it, is to bribe him. How is it possible that a superior man should be taken with a bribe?'
集註
無遠行戒心之事니 是未有所處也 猶致也 ○ 尹氏曰 言君子之辭受取予 唯當於理而已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