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4. 孟子[ㅣ] 曰 人之於身也 兼所愛 兼所愛(면) 則兼所養也ㅣ라 無尺寸之膚[] 不愛焉(이라) 則無尺寸之膚[] 不養也ㅣ니 所以考其善不善者 豈有他哉리오 於己[예] 取之而已矣니라

14.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사람이 자기 몸에 대해서는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구별 없이 사랑하니,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구별 없이 사랑한다면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구별 없이 기른다. 한 자와 한 치의 살갗도 사랑하지 않음이 없으면, 한 자와 한 치의 살갗도 기르지 않음이 없을 것이니, 자신의 몸을 잘 기르는지 잘못 기르는지 살피는 방법은 어찌 다른 데 있겠는가? 자기에게서 취할 뿐이다.
[James Legge] Mencius said, 'There is no part of himself which a man does not love, and as he loves all, so he must nourish all. There is not an inch of skin which he does not love, and so there is not an inch of skin which he will not nourish. For examining whether his way of nourishing be good or not, what other rule is there but this, that he determine by reflecting on himself where it should be applied?
集註
人於一身 固當兼養이라이나 欲考其所養之善否者 惟在反之於身여 以審其輕重而已矣니라
[ㅣ] 有貴賤[며] 有小大니(라) 無以小害大며 無以賤害貴 養其小者ㅣ() 爲小人이오 養其大者ㅣ() 爲大人이니라

몸에는 귀한 것과 천한 것이 있으며 작은 것과 큰 것이 있으니, 작은 것을 가지고 큰 것을 해치지 말며, 천한 것을 가지고 귀한 것을 해치지 말아야 한다. 작은 것을 기르는 자는 소인(小人)이 되고, 큰 것을 기르는 자는 대인(大人)이 된다.
[James Legge] 'Some parts of the body are noble, and some ignoble; some great, and some small. The great must not be injured for the small, nor the noble for the ignoble. He who nourishes the little belonging to him is a little man, and he who nourishes the great is a great man.
集註
賤而小者 口腹也 貴而大者 心志也
今有場師 舍其梧檟고 養其樲棘면(이면) 則爲賤場師焉이니라

지금 원예사가 오동나무와 가래나무를 놓아두고 가시나무를 기른다면, 쓸모없는 원예사라고 할 것이다.
[James Legge] 'Here is a plantation-keeper, who neglects his wû and chiâ, and cultivates his sour jujube-trees;-- he is a poor plantation-keeper.
集註
場師 治場圃者 桐也 梓也 皆美材也 樲棘 小棗 非美材也
養其一指고 而失其肩背而不知也ㅣ면 則爲狼疾人也ㅣ니라

자신의 손가락 하나만 기르고 어깨와 등을 잃으면서도 알지 못한다면, 이는 정상적인 사람이 아니다.
[James Legge] 'He who nourishes one of his fingers, neglecting his shoulders or his back, without knowing that he is doing so, is a man who resembles a hurried wolf.
集註
善顧 疾則不能이라 以爲失肩背之喩니라
飮食之人 則人賤之矣니 爲其養小以失大也ㅣ니라

음식을 밝히는 사람을 사람들이 천하게 여기니, 작은 것을 기르고 큰 것을 잃기 때문이다.
[James Legge] 'A man who only eats and drinks is counted mean by others;-- because he nourishes what is little to the neglect of what is great.
集註
飮食之人 專養口腹者也
飮食之人 無有失也ㅣ면 則口腹 豈適爲尺寸之膚哉리오

〉음식을 밝히는 사람이 입과 배를 기르면서도 큰 것을 기름을 잃지 않을 수 있다면, 입으로 먹고 배로 소화시키는 것이 어찌 다만 한 자나 한 치의 살갗이 될 뿐이겠는가?”
[James Legge] 'If a man, fond of his eating and drinking, were not to neglect what is of more importance, how should his mouth and belly be considered as no more than an inch of skin?'
集註
言 若使專養口腹而能不失其大體 則口腹之養 軀命所關이니 不但爲尺寸之膚而已 但養小之人 無不失其大者 口腹 雖所當養이나 而終不可以小害大, 賤害貴也니라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