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8. 孟子[ㅣ] 曰 君子所以異於人者 以其存心也ㅣ니 君子 以仁存心며 以禮存心이니라

28.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군자가 일반인과 다른 것은 그 마음을 보존하기 때문이다. 군자는 인(仁)을 마음에 보존하고, 예(禮)를 마음에 보존한다.
[언해] 孟子ㅣ 샤 君군子의  人에 異이 받 者쟈 그 心심을 存존홈으로니 君군子 仁으로 心심을 存존며 禮례로 心심을 存존니라
[James Legge] Mencius said, 'That whereby the superior man is distinguished from other men is what he preserves in his heart;-- namely, benevolence and propriety.
集註
以仁禮存心 言以是存於心而不忘也
仁者 愛人고 有禮者 敬人니

인자(仁者)는 남을 사랑하고, 예가 있는 자는 남을 공경한다.
[언해] 仁 者쟈 人을 愛고 禮례 인 者쟈 人을 敬니
[James Legge] 'The benevolent man loves others. The man of propriety shows respect to others.
集註
仁禮之施
愛人者 人恒愛之고 敬人者 人恒敬之니라

남을 사랑하는 자는 남도 항상 그를 사랑해주고, 남을 공경하는 자는 남도 항상 그를 공경해준다.
[언해] 人을 愛 者쟈 人이 덛덛이 愛고 人을 敬 者쟈 人이 덛덛이 敬니라
[James Legge] 'He who loves others is constantly loved by them. He who respects others is constantly respected by them.
集註
仁禮之驗이라
有人於此니(호) 其待我以橫逆(이어든) 則君子 必自反也야(호) 我必不仁也ㅣ며 必無禮也ㅣ로다 此物 奚宜至哉오니라

여기에 어떤 사람이 있는데 그가 나를 함부로 대하면, 군자는 반드시 스스로 반성하기를 ‘내가 반드시 불인(不仁)하고, 내가 반드시 예가 없었는가 보다. 그렇지 않다면 이러한 일이 어찌 이른단 말인가?’라고 한다.
[언해] 人이 이예 이시니 그 나 待호 橫逆역으로 면 君군子ㅣ 반시 스스로 反반야 내 반시 仁티 몯며 반시 禮례 업두다 이 物믈이 엇디 맛이 至지뇨 니라
[James Legge] 'Here is a man, who treats me in a perverse and unreasonable manner. The superior man in such a case will turn round upon himself-- "I must have been wanting in benevolence; I must have been wanting in propriety;-- how should this have happened to me?"
集註
橫逆 謂强暴不順理也 事也
其自反而仁矣 自反而有禮矣로 其橫逆 由是也ㅣ어든 君子 必自反也야(호) 我必不忠이로다니라

스스로 돌이켜보아 인하였고, 스스로 돌이켜보아 예가 있었는데도, 그가 여전히 나를 함부로 대한다면 군자는 반드시 스스로 반성하기를 ‘내가 반드시 진실하지 못하였는가 보다.’ 한다.
[언해] 그 스스로 反반홈애 仁며 스스로反 반홈애 禮례 이쇼 그 橫逆역욤이 이 거든 君군子ㅣ 반시 스스로 反반야 내 반시 忠티 몯두다 니라
[James Legge] He examines himself, and is specially benevolent. He turns round upon himself, and is specially observant of propriety. The perversity and unreasonableness of the other, however, are still the same. The superior man will again turn round on himself-- "I must have been failing to do my utmost."
集註
忠者 盡己之謂 我必不忠 恐所以愛敬人者 有所不盡其心也
自反而忠矣로 其橫逆 由是也ㅣ어든 君子[ㅣ] 曰 此亦妄人也已矣로다니(로다) 如此(ㅣ면) 則與禽獸奚擇哉리오 於禽獸[애] 又何難焉이리오(이리오니라)

스스로 반성해보아도 진실하였는데 그가 여전히 나를 함부로 대한다면, 군자는 말하기를 ‘이 사람은 망령된 자이다.’ 할 것이다. 이와 같다면 금수(禽獸)와 무엇이 다르겠는가? 금수에게 또 무엇을 따지겠는가?
[언해] 스스로 反반홈애 호 그 橫逆역욤이 이 거든 君군子ㅣ 오 이  妄人일 이로다 니 이 면 禽금獸슈로 더블어 엇디 擇리오 禽금獸슈에  엇디 난리오
[James Legge] 'He turns round upon himself, and proceeds to do his utmost, but still the perversity and unreasonableness of the other are repeated. On this the superior man says, "This is a man utterly lost indeed! Since he conducts himself so, what is there to choose between him and a brute? Why should I go to contend with a brute?"
集註
奚擇 何異也 又何難焉 言不足與之校也
是故[로] 君子ㅣ() 有終身之憂ㅣ오(고) 無一朝之患也ㅣ니 乃若所憂則有之니 人也ㅣ며(ㅣ시며) 我亦人也ㅣ로(은) 爲法於天下샤 可傳於後世어시늘(어시) 由未免爲鄕人也니(ㅣ라) 是則可憂也ㅣ라(ㅣ니) 憂之如何 如舜而已矣니라 若夫君子所患則亡矣 非仁無爲也ㅣ며 非禮無行也ㅣ라 如有一朝之患이라도 則君子[ㅣ] 不患矣니라

이 때문에 군자는 종신토록 하는 근심[終身之憂]은 있어도, 하루아침의 일시적인 걱정거리[一朝之患]는 없다. 군자가 종신토록 근심해야 할 것으로는 이러한 것이 있다. 순(舜)임금도 사람이며 나도 사람인데, 순임금께서는 천하에 모범이 되셔서 후세에 전해지시거늘, 나는 아직도 시골 사람에 불과하니, 이러한 것이라면 근심할 만하다. 근심하면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 순임금처럼 하면 될 뿐이다. 군자는 일시적으로 걱정하는 것이 없으니, 인이 아니면 하지 않으며, 예가 아니면 행하지 않으면 된다. 혹 하루아침의 걱정거리가 있다 해도 군자는 걱정하지 않는다.”
[언해] 이런 故고로 君군子ㅣ 終身신ㅅ 憂우ㅣ 잇고 一일朝됴ㅅ 患환이 업니 憂우 바 이시니 舜슌도 人이며 나도  人이로 舜슌은 天텬下하애 法법이 도외샤 可가히 後후世셰예 傳뎐거시늘 나 오히려 鄕人도욈을 免면티 몯야시니 이 可가히 憂우얌則즉니라 憂우혼 엇디료 舜슌 려 홀 이니라 만일에 君군子의 患환 바 업니 仁이 아니어든 디 아니며 禮례 아니어든 行티 아니디라 만일에 一일朝됴ㅅ 患환이 이실띠라도 곧 君군子ㅣ 患환티 아니니라
[James Legge] 'Thus it is that the superior man has a life-long anxiety and not one morning's calamity. As to what is matter of anxiety to him, that indeed be has.-- He says, "Shun was a man, and I also am a man. But Shun became an example to all the kingdom, and his conduct was worthy to be handed down to after ages, while I am nothing better than a villager." This indeed is the proper matter of anxiety to him. And in what way is he anxious about it? Just that he maybe like Shun:-- then only will he stop. As to what the superior man would feel to be a calamity, there is no such thing. He does nothing which is not according to propriety. If there should befall him one morning's calamity, the superior man does not account it a calamity.'
集註
鄕人 鄕里之常人也 君子存心不苟 無後憂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