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孟子集註

맹자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맹자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凡十章이라
1. 陳代曰 不見諸侯 宜若小然이다 今一見之시면(면) 大則以王이오 小則以霸니(리니) 且志(예) 曰 枉尺而直尋이라니 宜若可爲也ㅣ로소이다

1. 맹자(孟子)의 제자 진대(陳代)가 말하였다. “선생님께서 제후(諸侯)를 만나지 않으시는 것은 대의(大義)에 뜻을 두지 않은 작은 지조(志操)인 것 같습니다. 이제 한 번 만나보시면 크게는 왕업(王業)을 이룰 수 있고, 작게는 패업(霸業)을 이룰 수 있을 것입니다. 또 옛 기록에 ‘한 자를 굽혀서 여덟 자를 편다[枉尺直尋].’ 하였으니, 해볼 만한 일인 것 같습니다.”
[James Legge] Ch'an Tâi said to Mencius, 'In not going to wait upon any of the princes, you seem to me to be standing on a small point. If now you were once to wait upon them, the result might be so great that you would make one of them sovereign, or, if smaller, that you would make one of them chief of all the other princes. Moreover, the History says, "By bending only one cubit, you make eight cubits straight." It appears to me like a thing which might be done.'
集註
陳代 孟子弟子也 謂小節也 屈也 伸也 八尺曰 尋이라 枉尺直尋 猶屈己一見諸侯而可以致王霸 所屈者小고 所伸者大也
孟子[ㅣ] 曰 昔애(에) 齊景公(에) 招虞人以旌대 不至어늘(어) 將殺之러니(러시니) 志士 不忘在溝壑이오(고) 勇士 不忘喪其元이라시니 孔子 奚取焉 取非其招不往也ㅣ시니 如不待其招而往앤(은) 何哉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옛날에 제(齊)나라 경공(景公)이 사냥할 적에, 대부(大夫)를 부를 때 쓰는 정(旌)이라는 깃발로 사냥터를 관리하는 우인(虞人)을 불렀으나 오지 않자, 그를 죽이려고 한 일이 있었네. 공자(孔子)께서는 우인을 칭찬하시기를 ‘지사(志士)는 자신의 시신(屍身)이 도랑에 버려지더라도 한하지 않을 것을 항상 생각하고[志士 不忘在溝壑], 용사(勇士)는 전투(戰鬪)하다가 자기 머리를 잃더라도 돌아보지 않을 것을 항상 생각한다[勇士 不忘喪其元].’ 하셨으니, 공자께서는 그의 어떤 점을 높이 사신 것인가? 자기 신분(身分)에 맞는 부름이 아니면 불러도 가지 않은 점을 높이 사신 것일세. 그런데 내가 어떻게 올바른 부름을 기다리지 않고 갈 수 있겠는가?
[James Legge] Mencius said, 'Formerly, the duke Ching of Ch'î, once when he was hunting, called his forester to him by a flag. The forester would not come, and the duke was going to kill him. With reference to this incident, Confucius said, "The determined officer never forgets that his end may be in a ditch or a stream; the brave officer never forgets that he may lose his head." What was it in the forester that Confucius thus approved? He approved his not going to the duke, when summoned by the article which was not appropriate to him. If one go to see the princes without waiting to be invited, what can be thought of him?
集註
獵也 虞人 守苑囿之吏也 招大夫以旌고 招虞人以皮冠이라 首也 志士 固窮여 常念死無棺槨여 棄溝壑而不恨고 勇士 輕生여 常念戰鬪而死여 喪其首而不顧也 此二句 乃孔子歎美虞人之言이라 夫虞人 招之不以其物이라도 尙守死而不往이어든 況君子豈可不待其招而自往見之邪 此以上 告之以不可往見之意시니라
且夫枉尺而直尋者 以利言也ㅣ니 如以利(댄) 則枉尋直尺而利라도 亦可爲與

또 ‘한 자를 굽혀서 여덟 자를 편다.’는 것은 이익으로써 말한 것이니, 만일 이익을 가지고 따진다면 여덟 자를 굽혀서 한 자를 펴더라도 이롭기만 하다면 또한 하겠는가?
[James Legge] 'Moreover, that sentence, "By bending only one cubit, you make eight cubits straight," is spoken with reference to the gain that may be got. If gain be the object, then, if it can be got by bending eight cubits to make one cubit straight, may we likewise do that?
集註
此以下 正其所稱枉尺直尋之非 夫所謂枉小而所伸者大則爲之者 計其利耳 一有計利之心이면 則雖枉多伸少而有利라도 亦將爲之邪아하시니 甚言其不可也시니라
昔者[애] 趙簡子 使王良으로 與嬖奚乘대 終日而不獲一禽고 嬖奚 反命曰 天下之賤工也ㅣ러이다(ㅣ라야) 以告王良대(대)[이] 曰 請復之호리라(라야) 彊而後可ㅣ라야(ㅣ어) 一朝而獲十禽고(니) 嬖奚 反命曰 天下之良工也ㅣ러이다 簡子[ㅣ] 曰 我[ㅣ] 使掌與女乘호리라고(이라고) 謂王良대 不可曰 吾[ㅣ] 爲之範我馳驅호니 終日不獲一고 爲之詭遇호니 一朝而獲十니 詩云 不失其馳어늘(어) 舍矢如破ㅣ라니[] 不貫與小人乘호니(이로니) 請辭ㅣ라니라(노이다)

옛날에 진(晉)나라 대부 조간자(趙簡子)가 수레를 잘 모는 왕량(王良)으로 하여금 자신이 총애하는 신하인 해(奚)와 함께 수레를 타고 사냥하게 하였는데, 종일토록 한 마리의 짐승도 잡지 못하였네. 해가 돌아와 보고하기를 ‘왕량은 천하에 형편없는 마부입니다.’ 하였네. 어떤 사람이 이 말을 왕량에게 전하자, 왕량이 조간자에게 다시 한 번 사냥하기를 청하여 강요한 뒤에야 승낙을 받았는데, 이번에는 하루아침에 열 마리의 짐승을 잡았네. 해가 돌아와서 보고하기를 ‘왕량은 천하에 훌륭한 마부입니다.’ 하니, 조간자가 ‘내 그로 하여금 그대의 수레 모는 일을 전담하도록 하겠소.’ 하고 왕량에게 말하였네. 그러자 왕량이 허락하지 않으면서 말하기를 ‘제가 그를 위해서 말 모는 법대로 말을 몰았더니 종일토록 한 마리의 짐승도 잡지 못하다가, 그를 위해 말 모는 법을 무시하고 부정한 방법으로 짐승을 만나게 하였더니 하루아침에 열 마리의 짐승을 잡았습니다. 《시경》 〈거공(車攻)〉에 「마부가 말 모는 법을 잃지 않거늘 사수(射手)가 화살을 쏨에 깨뜨리는 것과 같이 명중한다.」 하였으니, 저는 소인(小人)과 함께 수레 타는 것은 익숙하지 못합니다. 사양하겠습니다.’ 하였네.
[James Legge] 'Formerly, the officer Châo Chien made Wang Liang act as charioteer for his favourite Hsî, when, in the course of a whole day, they did not get a single bird. The favourite Hsî reported this result, saying, "He is the poorest charioteer in the world." Some one told this to Wang Liang, who said, "I beg leave to try again." By dint of pressing, this was accorded to him, when in one morning they got ten birds. The favourite, reporting this result, said, "He is the best charioteer in the world." Chien said, "I will make him always drive your chariot for you." When he told Wang Liang so, however, Liang refused, saying, "I drove for him, strictly observing the proper rules for driving, and in the whole day he did not get one bird. I drove for him so as deceitfully to intercept the birds, and in one morning he got ten. It is said in the Book of Poetry,

'There is no failure in the management of their horses;
The arrows are discharged surely, like the blows of an axe.'

I am not accustomed to drive for a mean man. I beg leave to decline the office."
集註
趙簡子 晉大夫趙鞅也 王良 善御者也 嬖奚 簡子幸臣이라 與之乘 爲之御也 復之 再乘也 彊而後可 嬖奚不肯여 彊之而後 肯也 一朝 自晨至食時也 專主也 法度也 詭遇 不正而與禽遇也 言 奚不善射여 以法馳驅則不獲고 廢法詭遇而後 中也 小雅車攻之篇이라 言 御者不失其馳驅之法고 而射者發矢皆中而力이어늘 今嬖奚不能也 習也
御者ㅣ(도) 且羞與射者比야 比而得禽獸 雖若丘陵이라도 弗爲也니 如枉道而從彼앤() 何也 且子[ㅣ] 過矣로다 枉己者 未有能直人者也ㅣ니라

마부조차도 사수에게 아부하는 것을 부끄러워해서, 사수에게 아부하여 산더미처럼 짐승을 많이 잡을 수 있다 해도 하지 않는데, 선비가 어떻게 도(道)를 굽혀서 제후를 따르겠는가? 또 자네의 생각이 잘못되었네. 자기 지조를 굽힌 자가 남을 바르게 한 경우는 없네.”
[James Legge] 'Thus this charioteer even was ashamed to bend improperly to the will of such an archer. Though, by bending to it, they would have caught birds and animals sufficient to form a hill, he would not do so. If I were to bend my principles and follow those princes, of what kind would my conduct be? And you are wrong. Never has a man who has bent himself been able to make others straight.'
集註
阿黨也 若丘陵 言多也 ○ 或曰 居今之世여 出處去就 不必一一中節이니 欲其一一中節이면 則道不得行矣라하니 楊氏曰 何其不自重也 枉己 其能直人乎 古之人 寧道之不行이언정 而不輕其去就 是以 孔孟 雖在春秋戰國之時라도 而進必以正사 以至終不得行而死也시니 使不恤其去就而可以行道 孔孟 當先爲之矣시리라 孔孟 豈不欲道之行哉시리오

맹자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