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開府二十韻
杜甫
哥舒 虜姓이요 名翰이라 王忠嗣表爲牙將이러니 天寶中 爲河西隴右節度使하여 封西平郡王하다 廢在家라가 起爲兵馬副元帥러니 明年 敗于潼關하여 降祿山하니라
今代
何人第一功
君王自神武하니
駕馭必英雄이라
開府當朝傑이니
論兵邁古風이라
先鋒百勝在
略地兩隅空이라注+隅空 : 翰 北征突厥하고 西伐吐蕃하여 攻取其地 故云兩隅空이라
靑海無傳箭이요注+靑海無傳箭 : 翰 築城靑海하니 吐蕃 不敢近하니라
早掛弓이라
이라
每惜하여
이라
智謀垂睿想하니
出入冠諸公이라
이라注+日月低秦樹 乾坤繞漢宮 : 此 言收復之功也 所謂日月所臨 特低秦樹하고 乾坤所包獨繞漢宮이라
胡人愁逐北하고
宛馬又從東이라注+ 宛馬又從東 : 大宛 西域國名이니 出良馬 翰之威武 胡人 愁其攻逐而敗北하여 宛馬復來朝貢也
受命邊沙遠터니
歸來御席同이라
軒墀曾寵鶴이요注+軒墀曾寵鶴 : 左傳 衛懿公好鶴하여 鶴有乘軒者
이라
하고
山河誓始終이라注+山河誓始終 : 漢高祖卽位하고 封功臣할새 爲之誓曰 使黃河如帶하고 太山若礪토록 國以永存하여 爰及苗裔라하니라
이라
勳業靑冥上이요
交親氣槪中이라
하고
已見白頭翁이라
壯節初題柱러니注+壯節初題柱 : 司馬相如初過成都昇仙橋할새 題其柱曰 不乘駟馬車 不復過此橋라하니라
이라
幾年春草歇
今日暮途窮이라
軍事留孫楚注+軍事留孫楚 : 晉孫楚 字子荊이니 才藻卓絶이러니 年四十餘 始參鎭東軍事하니라
行間識呂蒙이라注+行間識呂蒙 : 吳志 呂蒙 字子明이니 年十六 拔刀殺吏於行伍中이러니 見知於孫策하여 策用之하니라
防身一長劍으로
將欲倚崆峒이라注+將欲倚崆峒 : 崆峒山 在西하니 正當吐蕃所入之道 子美謂將欲倚劍崆峒하여 從翰守節鎭也
哥舒翰 開府에게 올린 二十韻의 詩
두보
哥舒는 오랑캐의 성이요 이름이 翰이다. 王忠嗣가 추천하여 牙將을 삼았는데, 天寶年間에 하서농우절도사가 되어 西平郡王에 봉해졌다. 폐출되어 집에 있다가 일어나 병마부원수가 되었는데, 이듬해에 潼關에서 패하여 安祿山에게 항복하였다.
지금 시대의 功臣 그린 麒麟閣에
어느 사람이 제일 가는 功 세웠는가.
君王은 절로 神武하시니
부리시는 사람들 반드시 英雄이라오.
開府는 지금 조정의 영걸이니
兵事를 논함에 옛사람의 風度 뛰어 넘네.
선봉으로 나가 백 번 싸워 승리하니
땅을 攻略하여 서북쪽 양 귀퉁이 비었네.注+哥舒翰이 북쪽으로 突厥을 정벌하고 서쪽으로 吐藩을 정벌하여 이들 지역을 공략하여 점령하였으므로 양 귀퉁이가 비었다고 한 것이다.
靑海 지방에는 화살을 전하여 신호함 없고注+哥舒翰이 靑海에 城을 쌓으니, 吐蕃이 감히 근접하지 못하였다.
天山에는 일찍 활 걸어놓았다오.
廉頗처럼 그대로 적을 패주시키고
魏絳처럼 이미 오랑캐를 강화시켰네.
매양 河湟 지방이 버려짐 애석해 하여
새로 節制를 겸하여 길 통하게 하였네.
지혜로운 계책은 天子의 생각 드리우게 하니
출입함에 諸公들 중 으뜸이라오
功을 논하면 해와 달도 낮게 長安의 나무에 걸리고
乾坤도 겨우 漢나라 궁궐을 에워쌀 뿐이라오.注+이는 수복한 공을 말한 것이다. 이른바 ‘해와 달의 임하는 바가 다만 秦나라 나무처럼 낮고 乾坤의 싸는 바가 홀로 漢나라 궁궐을 감돌 뿐’이라는 것이다.
오랑캐들은 쫓겨 敗走함 걱정하고
宛땅의 말 또 동쪽으로 朝貢 오네.注+大宛은 서역의 나라 이름이니, 좋은 말이 나온다. 哥舒翰의 威武에 오랑캐들이 공격과 추격을 당하여 패배할까 근심하여 대완국의 말을 다시 가지고 와서 조공한 것이다.
명령 받고 변방 사막으로 멀리 가더니
돌아와서는 皇帝와 자리를 함께 하였네.
일찍이 軒墀에서 鶴처럼 총애 받고注+《左傳》에 “衛나라 懿公이 鶴을 좋아하여 학으로서 軺軒을 탄 자가 있었다.” 하였다.
그 옛날 사냥나가 곰이 아닌 太公望 얻은 것 같다오.
띠풀과 흙 받아 名數 더하고
山河와 始終을 함께 할 것 맹세하네.注+漢 高祖가 즉위하고는 功臣을 봉할 적에 맹세하기를 “黃河가 말라 띠처럼 되고 太山이 닳아 숫돌처럼 되도록 나라가 길이 보존되어 후손들에게 미칠 것이다.” 하였다.
계책이 행해져 戰伐 버리니
마음이 합해 군주의 마음 감동시킨다오.
功業은 푸른 하늘 위에 높이 솟고
사귀는 情은 氣槪있는 名士들이라오.
구슬신을 신은 손님 되지 못하고
이미 白頭의 늙은이 되었구나.
장한 뜻 처음에는 기둥에 글 썼었는데注+司馬相如가 처음 成都의 昇仙橋를 지나면서 다리의 기둥에 쓰기를 “駟馬의 수레를 타지 않으면 내 다시는 이 다리를 지나지 않겠다.” 하였다.
生涯가 굴러다니는 쑥대처럼 정처 없네.
몇 년이나 봄풀이 시들었나
오늘은 해 저문데 갈 곳 없는 신세 되었다오.
軍事에 孫楚 머물게 하고注+晉나라 孫楚는 자가 子荊인데 재주와 照鑑이 뛰어났었는 바, 나이 40이 넘어서야 비로소 鎭東軍事에 참여되었다.
隊伍 사이에서 呂蒙 알아보았지.注+《吳志》에 “呂蒙은 자가 子明이니, 나이 16세에 칼을 뽑아 行伍 사이에서 관리를 죽이고는 孫策에게 인정을 받아 등용되었다.” 하였다.
몸을 막을 한 자루 長劍으로
장차 崆峒山에 의탁하고 싶다오.注+崆峒山은 서쪽에 있으니, 바로 吐藩이 침입하는 길이다. 杜子美가 이르기를 “장차 칼을 잡고 공동산에 가서 哥舒翰을 따라 節度의 鎭을 지키고자 한다.”고 하였다.
賞析
이 시는 開府儀同三司 河西節度使 哥舒翰에게 올린 시로, 天寶 13년(754) 長安에서 지었으며 《杜少陵集》3권에 실려 있다. 哥舒翰은 突厥 출신의 장군으로 재물을 가벼이 여기고 俠氣가 있는 인물이었으나, 안록산의 난에 적에게 항복하여 적중에서 죽었다. 이 시는 안록산의 난이 일어나기 전에 두보가 장안에 있을 때에 가서한에게 의탁하고자 하여 올린 것으로 보인다.
역주
역주1 麒麟閣 : 前漢의 宣帝가 中興功臣 11명의 畵像을 그려 모신 누각으로 후대에는 모든 功臣閣을 지칭하는 말로 쓰인다.
역주2 天山 : 일명 祈連山으로 靈山ㆍ白山이라고도 칭하는 바, 지금의 新疆省에 있으며 古代 匈奴와 西域의 여러 나라가 있던 곳이다.
역주3 廉頗仍走敵 魏絳已和戎 : 廉頗는 戰國時代 趙나라의 명장으로 秦ㆍ魏 등과 싸워 여러 차례 적을 물리쳤으며 魏絳은 春秋時代 晉나라 사람으로 新軍의 장수가 되어 많은 전공을 세우고 군주인 悼公에게 戎族과 화친할 것을 청하여 이들을 복속시켰는 바, 哥舒翰의 공로가 이들과 같음을 말한 것이다.
역주4 河湟 : 황하 유역인 河曲으로 吐藩들이 침입하여 머물던 곳이다.
역주5 新兼節制通 : 李德弘의《艮齋集》續集 4권에 “이미 이 직책을 겸하였다면 마땅히 이 職事를 총괄하여 다스릴 뿐이다.” 하였다.
역주6 日月低秦樹 乾坤繞漢宮 : 李德弘은 “이는 哥舒翰의 功을 극언한 것이니, 해와 달로 하여금 장안의 나무보다 낮게 만들 수 있고 건곤으로 하여금 한나라 궁궐을 에워싸도록 만들 수 있다는 뜻이다. 低字는 親媚의 뜻이 있고 繞字는 옹호의 뜻이 있다.” 하였고, 金隆의《勿巖集》에도 이와 같은 내용이 보인다.
역주7 畋獵舊非熊 : 옛날 周나라 文王이 사냥을 나가자, 太卜官이 점을 쳐보고 말하기를 “오늘에 얻을 것은 큰 곰도 아니요 범도 아니요 覇王이 되도록 도울 인물입니다.” 하였는데, 마침내 渭水 가에서 낚시질하는 姜太公을 만났는 바, 哥舒翰을 강태공에 비유하여 말한 것이다.
역주8 茅土加名數 : 옛날 天子가 諸侯를 봉할 때에 方位의 색깔에 따라 흙을 나누어 주되 이것을 황토로 덮고 흰 띠풀로 싸서 주었는 바, 방위의 색깔이란 東은 靑色, 西는 白色, 南은 赤色, 北은 黑色을 이르고 名數는 백성의 숫자로 三千戶를 봉해주는 따위를 이른다. 여기서는 哥舒翰이 西平郡王에 進封됨을 말한 것이다.
역주9 策行遺戰伐 契合動昭融 : 昭融은 매우 밝은 것으로 聖明한 군주를 지칭한다. 李德弘은 “군대를 출동할 때에 책략이 이미 행해지면 戰伐할 필요가 없다. 그러므로 전벌을 버린다고 말한 것이다. 군신간에 마음이 이미 합하였으므로 모든 조처가 언제나 임금과 합치되어 서로 어긋나서 받아들이기 어려운 근심이 없는 것이다.” 하였다. 金隆의《勿巖集》에도 이와 같은 내용이 보인다.
역주10 未爲珠履客 : 珠履客은 신발을 진주로 꾸민 上客으로, 전국시대 楚나라의 春申君은 문객이 3천 여명이었는데, 그중에 최상의 대우를 받는 문객들은 모두 진주로 신발을 꾸몄다 한다. 여기서는 杜甫가 哥舒翰의 문객이 되지 못함을 말한 것이다.
역주11 生涯似轉蓬 : 정처없이 떠돌아 다니는 자신을 바람에 이리저리 구르는 쑥대에 비유한 것이다.
동영상 재생
1 투증가서개부이십운 640
동영상 재생
2 투증가서개부이십운 683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