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後集

고문진보후집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養竹記〉
白居易(樂天)
竹似賢하니 何哉 竹本固하니 固以樹德이라 君子見其本이면 則思善建不拔者하며 竹性直하니 直以立身이라 君子見其性이면 則思中立不倚者하며 竹心空하니 空以體道 君子見其心이면 則思應用虛受者하며 竹節貞하니 貞以立志 君子見其節이면 則思砥礪名行하여 夷險一致者하나니 夫如是故 君子人 多樹之하여 爲庭實焉하나니라
貞元十九年春 居易以拔萃選及第하여 授校書郞이라 始於長安 求假居處하여 得常樂里故關相國私第之東亭而處之러니 明日 屨及于亭之東南隅하여 見叢竹於斯하니 枝葉殄瘁하여 無聲無色이라 詢乎關氏之老하니 則曰 此相國之手植者 自相國捐館으로 他人假居하니 繇是 筐篚者斬焉하고 篲箒者刈焉하여 刑餘之材 長無尋焉이요 數無百焉이라 又有凡草木 雜生其中하여 苯․薈蔚하여 有無竹之心焉이라
居易惜其嘗經長者之手로되 而見賤俗人之目하여 翦棄若是 本性猶存이라 乃刪翳薈하고 除糞壤하며 疏其間하고 封其下하여 不終日而畢하니 於是 日出 有淸陰하고 風來 有淸聲하여 依依然欣欣然若有情於感遇也러라
嗟乎 植物也 於人 何有哉리오마는 以其有似於賢이라하여 而人猶愛惜之하여 封植之하니 況其眞賢者乎 然則竹之於草木 猶賢之於衆庶 嗚呼 竹不能自異 惟人異之하며 賢不能自異 惟用賢者異之 作養竹記하여 書于亭之壁하여 以貽其後之居斯者하고 亦欲以聞於今之用賢者云이라

고문진보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