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符讀書城南
韓愈(退之)
韓公子 小字 後更名하니라 長慶中及第하여 爲集賢校理하니라 ○ 韓昌黎先生有子하니 名符 讀書於郡城之南이어늘 作此篇勉之하니 蓋欲學者知學則爲君子하고 不學則爲小人耳
木之就規矩
在梓匠輪輿하고注+ 木之就規矩 在梓匠輪輿 : 規 爲圓之器 爲方之器 ○ 凡木之成 就於規圓矩方也 梓人匠人 木工也 輪人輿人 車工也 俱攻木之工也 事見周禮하니라
人之能爲人
由腹有詩書
詩書勤乃有
不勤腹空虛
欲知學之力인댄
賢愚同一初注+ 賢愚同一初 : 賢智愚昧 同此有生之初하니 初者 本然之性也
由其不能學하여
所入遂異閭
兩家各生子하여
提孩하고
少長聚嬉戱
不殊
年至十二三
頭角稍相踈하고
二十漸乖張하여
淸溝映汚渠하고
三十骨骼成하여
乃一龍一豬注+ 乃一龍一豬 : 於是 其一學者 如神龍之有變化하고 一不學者 則如猪畜之無變化也
騰踏去하니
不能顧蟾蜍注+ 不能顧蟾蜍 : 蟾蜍 駑馬也 譬如人學與不學하여 學者 騰達而去하여 不能顧其駑馬也 舊註 以爲水滴者誤
一爲馬前卒하여
鞭背生蟲蛆하고
一爲公與相하여
潭潭府中居
問之何因爾
學與不學歟인저
金璧雖重寶
費用難貯儲
學問藏之身하여
身在則有餘
君子與小人
不繫父母注+ 君子與小人 不繫父母且(저) : 不關係於父母生我之時 在人學與不學耳
不見公與相
起身自犁鋤
不見三公後
寒饑出無驢注+ 不見三公後 寒饑出無驢 : 三公 大臣也 周以太師太傅太保 爲三公하니 宇文周宋元因之하고 後漢至唐 以太尉司徒司空爲三公하니라 豈不見三公之後子孫
文章豈不貴리오
經訓乃菑畬
潢潦無根源하니
朝滿夕已除
人不通古今이면
馬牛而襟裾注+ 馬牛而襟裾 : 如馬牛獸畜之無所知而被服世人之襟裾也 ○ 襟 袍之前袂 衣後曰裾
行身陷不義하니
況望多名譽
時秋積雨霽하고
新凉入郊墟
燈火稍可親이요
簡編可卷舒
豈不旦夕念
爲爾惜
恩義有相奪이니注+ 恩義有相奪 : 閨門之情 以恩掩義하고 師友之嚴 以義掩恩하니 私恩失義 無久遠之理하고 有相奪之期니라
作詩勸躊躇하노라
符가 城南에 독서하러 가다
한유(퇴지)
符는 韓公의 아들의 어렸을 적 이름이니, 뒤에 이름을 바꿨다. 長慶 연간에 급제하여 集賢殿 校理가 되었다.
○ 韓昌黎先生의 아들은 이름이 符이다. 고을 城의 남쪽에서 독서하였는데 이 편을 지어 권면하니, 배우는 자로 하여금 배우면 君子가 되고 배우지 않으면 小人이 됨을 알게 하고자 한 것이다.
나무가 規矩에 나아감
梓匠과 輪輿에게 달려 있고注+規는 둥근 것을 만드는 기구이고 矩는 네모난 것을 만드는 기구이다.
○ 모든 나무의 이루어짐은 規의 둥금과 矩의 네모남에 있다. 梓人과 匠人은 木工이고 輪人과 輿人은 車工이니, 모두 나무를 다루는 목수로 《周禮》에 내용이 보인다.

사람이 훌륭한 사람 됨
뱃속에 詩書가 있기 때문이네.
詩書는 부지런하면 갖게 되고
부지런하지 않으면 뱃속이 텅 빈다오.
學問의 힘 알고자 할진댄
어진이와 어리석은 이 처음엔 똑같았는데注+어질고 지혜로운 자와 우매한 자가 태어난 초기에는 똑같으니, 初는 本然의 性을 이른다.
배우지 못함으로 말미암아
들어가는 곳 마침내 門이 달라지네.
두 집에서 각기 자식 낳아
안아주고 웃을 때엔 재주 서로 비슷하고
조금 자라 모여 장난할 때엔
같은 隊伍의 물고기와 다르지 않다네.
나이 열두세 살에 이르면
頭角이 차츰 서로 달라지고
스무 살 되면 점점 벌어져
맑은 물이 더러운 도랑에 비치는 듯하며
서른 살에는 골격 이루어져
마침내 하나는 용 하나는 돼지 된다네.注+이에 배운 한 사람은 神龍이 변화함이 있는 것과 같고 배우지 않은 한 사람은 돼지가 변화함이 없는 것과 같다.
飛黃馬 타고 가니
두꺼비처럼 노둔한 말 돌아보지 않누나注+蟾蜍는 노둔한 말이니, 비유하면 사람이 배우고 배우지 않은 것과 같아서 배운 자는 영달하여 떠나가서 노둔한 말을 돌아보지 않는다. 舊註에 물방울이라고 한 것은 잘못이다.
하나는 말 앞의 마부 되어
등에 채찍 맞아 구더기 생기고
하나는 公과 정승 되어
깊고 너른 府中에 거한다오.
묻노니 무슨 연유인가
배우고 배우지 않은 차이라네.
금과 구슬 비록 중한 보배이지만
써버리면 저축하기 어려우며
學問은 몸에 간직하여
몸이 남아 있으면 유여하네.
君子와 小人
父母에게 달려 있지 않으니注+부모가 나를 낳아주신 때와는 상관이 없고 사람이 배우느냐 배우지 않느냐에 달려 있을 뿐이다.
公과 정승
보습과 호미로부터 出身한 것 보지 못하였는가.
三公의 後孫
춥고 굶주려 나갈 때 나귀도 없는 것 보지 못하였는가.注+三公은 대신이다. 周나라는 태사ㆍ태부ㆍ태보를 三公이라 하였는데 宇文氏의 周나라와 宋나라와 元나라는 그대로 따랐고 後漢으로부터 唐나라까지는 태위ㆍ사도ㆍ사공을 三公이라 하였다. 不見三公後는 ‘어찌 三公의 후손들을 보지 못하였는가.’의 뜻이다.
文章이 어찌 귀중하지 않겠는가
經書의 가르침 곧 田畓과 같은 것이라네.
고인 장마물 근원 없어
아침에 찼다가도 저녁에는 이미 없어지네.
사람이 古今의 일 통달하지 못하면
마소에다 옷 입혀놓은 격이니注+마소와 짐승과 가축이 아는 바가 없으면서 사람의 옷을 입고 있는 것과 같은 것이다.
○ 襟은 도포의 앞 소매이고 옷의 뒷자락은 裾라 한다.

행동함에 不義에 빠지는데
하물며 명예가 많기 바라는가.
때는 가을이라 장마비 개이고
새로이 시원한 기운 郊外에 들어오니
등잔불 점점 가까이 하고
책 거뒀다 폈다 할 만하네.
어찌 아침저녁으로 생각하지 않겠는가
너 위해 세월 아까워하노라.
은혜와 義 서로 빼앗음 있으니注+閨門의 情은 은혜로써 義를 가리고 師友의 엄함은 義로써 은혜를 가리니, 사사로운 은혜 때문에 의를 잃으면 장구한 이치는 없고 서로 빼앗는 기약만 있는 것이다.
詩 지어 주저하는 너 권면하노라.
賞析
이 시는 《韓昌黎集》 6권에 실려 있는 바, 韓愈가 唐나라 元和 11년(816) 가을 아들 符가 城南으로 독서하러 갈 때 지은 것이다. 韓公의 墓誌와 登科記에는 아들의 이름이 昶으로 되어 있는 바, 符는 昶의 어렸을 적 이름이다. 이 시 가운데 ‘新凉入郊墟 燈火稍可親’의 두 句는 시원한 가을철이 독서하기 좋은 계절임을 강조하는 내용으로 특히 유명하다.
역주
역주1 巧相如 : ‘巧’를 귀엽고 예쁜 모습으로 보기도 하고 말재주나 재롱으로 보기도 하며 ‘매우’로 해석하기도 한다.
역주2 同隊魚 : 두 아이가 서로 가깝고 친하여 잠시도 떨어지지 않는 것이 마치 줄을 지어 서로 따르는 물고기와 같음을 비유한 것이다. 曹植의 〈種葛篇〉에 “與君初婚時 結髮恩意心……昔爲同池魚 今爲商與參”이라는 표현이 있는 바, 同池魚는 부부간의 친밀함을 비유한 것이나 여기서는 同池魚란 말을 변형하고 의미를 유추한 것으로 보인다.
역주3 飛黃 : 駿馬의 이름이다.
역주4 : 저
역주5 居諸 : 日居月諸의 줄임말로 日月, 곧 세월을 가리킨다.
동영상 재생
1 부독서성남 431
동영상 재생
2 부독서성남 470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