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贈鄭兵曹
韓愈(退之)
感慨老少之禪代 世變之推遷하고 終於飮酒消愁하니라
樽酒相逢十載前
君爲壯夫我少年터니
樽酒相逢十載後
我爲壯夫君白首
我才與世不相當하여
戢鱗委翅無復望이라
當今賢俊皆이어늘
君何爲乎亦遑遑注+當今賢俊皆周行 君何爲乎亦遑遑 : 退之謂我材 不用於世어니와 方今賢俊並進이어늘 君何爲亦不仕乎
盃行到君莫停手하라
破除萬事無過酒
鄭兵曹에게 올리다
한유(퇴지)
老少의 교체와 世變의 추이를 감개하고 마침내 술을 마셔 근심을 사라지게 한 것이다.
술잔 들며 서로 만난 십년 전에는
그대는 壯夫 나는 少年이었는데.
술잔 들며 서로 만난 십년 뒤에는
나는 壯夫 그대는 白髮이 되었구려.
나의 재주 세상과 서로 맞지 않아
지느러미 움츠리고 날개 접어 다시는 희망 없다오.
지금에 賢俊들 모두 周行에 있거늘
그대 또한 어찌하여 경황 없는가.注+韓退之가 이르기를 “나의 재주는 세상에 쓰여지지 못하거니와 방금 賢俊들이 함께 진출하는데 그대는 어찌하여 또한 벼슬하지 못하는가.” 라고 한 것이다.
巡杯가 그대에게 이르거든 손 멈추지 말고 드소
萬事 잊는 데에는 술보다 나은 것 없으니.
賞析
이 시는《韓昌黎集》3권에 실려 있는데, 그 注에 “鄭은 鄭通誠이라고 한다. 張建封이 武寧의 절도사로 있을 때에 정통성은 副使였고 한유는 從事였는데, 서로 어울려 술을 마시곤 하였다.” 하여 鄭兵曹가 곧 정통성이라고 하였으나 白居易의〈哀二良〉시에도 祠部員外郞 鄭通誠이라 한 것을 보면 누구인지 확실히 알 수 없다. 그러나 시의 내용으로 볼 때 나이는 한유보다 많으며 微官에 머물러 술로 시름을 잊은 인물인 듯하다. 이 시의 전반부는 인생의 덧없음을 한탄하였고 후반부는 불우한 처지를 술로써 잊어버리라고 정병조에게 권유하였다.
역주
역주1 周行 : 원래 周나라 行列이란 뜻으로 朝廷의 높은 반열을 일컫는다.
동영상 재생
1 증정병조 486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