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長歌行
沈約(休文)
此篇 托物比興하여 謂露中之葵 遇春而發生이라가 至秋而凋落하니 喩人之少壯 若不勉力功名하고 徒傷悲於遲暮之時 則亦無及矣
靑靑園中葵
朝露待日晞
陽春布德澤하니
萬物生光輝注+ 陽春布德澤 萬物生光輝 : 萬類得陽春而發生하니 喩人少壯이라
常恐秋節至하여
焜黃華葉衰注+ 常恐秋節至 焜黃華葉衰 : 至秋而華葉焜黃하니 喩人之老景也
百川東到海하니
何時復西歸注+ 百川東到海 何時復西歸 : 百川水東流至海하면 無復返流하니 喩人旣老而不復少壯이라
少壯不努力이면
老大徒傷悲
장가행
심약(휴문)
이 편은 사물에 가탁하여 比興해서 이슬 가운데의 해바라기가 봄을 만나 자라다가 가을이 되어 잎이 떨어짐을 말하였으니, 사람이 젊었을 때에 만약 功名에 힘쓰지 않고 한갓 늙고난 뒤에 서글퍼하면 또한 미칠 수 없음을 비유한 것이다.
푸르고 푸른 동산 가운데의 해바라기는
아침 이슬 햇빛을 기다려 마르네.
따뜻한 봄이 은택 펴니
만물이 빛을 내누나.注+萬物이 陽春을 만나 자라나니, 사람의 젊었을 때를 비유한 것이다.
항상 가을철 이르러
붉고 누래져 꽃과 잎 쇠할까 두려워라.注+가을이 되면 꽃과 잎이 누렇게 시드니, 사람의 늙었을 때를 비유한 것이다.
온갖 냇물 동쪽으로 바다에 이르니
언제나 다시 서쪽으로 돌아오나.注+온갖 냇물이 동쪽으로 흘러가 바다에 이르면 다시 되돌아오지 못하니, 사람이 이미 늙고나면 다시는 젊어질 수 없음을 비유한 것이다.
젊고 건장할 때에 노력하지 않으면
늘그막에 한갓 서글퍼할 뿐이라오.
賞析
이 시는《文選》27권에 실려 있는데, 〈古辭〉라고만 되어 있을 뿐 작자는 명기하지 않았다.《樂府詩集》의 〈長歌行〉 11수 중에 이 시가 실려 있고 沈約이 지은 같은 제목의 시 두 수도 함께 실려 있는데, 내용이 이 시와 다른 것으로 보아 본서에서 작자를 심약이라 한 것은 잘못인 듯하다.
林悌〈1549(명종 4)-1587(선조 20)〉의 《林白湖集》3권과 申維翰〈1681(숙종 7)-?〉의 《靑泉集》1권에도 같은 제목의 시가 실려 있다.
동영상 재생
1 장가행 248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