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七月夜行江陵途中作
陶潛
閑居三十載하니
遂與塵事冥이라
詩書敦宿好하고
林園無俗情이라
如何捨此去하여
遙遙至南荊
이요
臨流別友生이라
凉風起將夕하니
夜景湛虛明이라
昭昭天宇闊이요
皛皛川上平이라
懷役不遑寐하여
中宵尙孤征이라
非吾事
이라
投冠旋舊墟하여
不爲好爵縈이라
養眞衡茅下하니
庶以善自名이라注+養眞衡茅下 庶以善自名 : 亦自述其歸休之趣하니 惟不貪榮利하고 自養天眞이면 斯善士也
칠월 밤에 江陵 가는 도중에 짓다
도잠
한가롭게 삼십 년 살아오니
마침내 塵世의 일과 아득히 멀어졌네.
詩書는 예전의 좋아함 돈독히 하고
숲속은 속된 情이 없다오.
어이하여 이를 버리고 떠나
아득히 남쪽 荊州에까지 이르렀나.
노를 두드리며 가을달 맞이하고
강물에 임하여 벗과 작별하네.
시원한 바람 저물녘에 일어나니
밤의 경치 조용하고 밝아라.
밝고 밝은 하늘 넓기도 하고
맑고 맑은 냇물 잔잔하구나.
할 일 생각하여 잠잘 겨를 없으니
한밤중에도 외로이 길을 가네.
商歌는 나의 일 아니니
연연함은 함께 밭 가는 데에 있다오.
冠을 던지고 옛마을로 돌아가
좋은 벼슬에 몸 얽매이지 않는다오.
초가집 아래에서 참됨 기르니
행여 착한 선비로 스스로 이름났으면 하네.注+또한 돌아가 쉬려는 뜻을 스스로 말하였으니, 영화와 이익을 탐하지 않고 스스로 天眞을 즐기면 이것이 착한 선비이다.
賞析
《文選》26권과 《陶靖節集》3권에는 제목이 〈辛丑歲七月赴假還江陵夜行塗口一首〉라고 되어 있다. 東晉 隆安 5년(401)에 도연명은 37세의 나이로 桓玄의 막하에서 벼슬하였는데, 휴가를 받아 假州에 갔다가 7월에 휴가가 끝나 江陵縣으로 돌아오는 도중에 지은 시이다. 도연명은 이 시에서 詩書와 전원생활에 대한 열망과 미련, 그리고 高官厚祿에 대한 담담함 등을 묘사하고, 소박한 삶속에서 순수한 性情을 수양하는 것이 바로 이상적인 삶임을 읊고 있다.
역주
역주1 叩枻新秋月 : 《文選》에는 新字가 親字로 되어 있다.
역주2 商歌 : 商은 樂調의 명칭으로, 齊나라 甯戚이 쇠뿔을 두드리며 商歌를 부르다가 齊桓公에게 인정을 받아 등용된 고사가 있는 바, 자신이 자신을 추천하여 관직을 구하는 것을 비유한다.
역주3 依依在耦耕 : 孔子 당시에 隱者인 長沮와 桀溺이 함께 밭간 내용이 《論語》 〈微子〉에 보이는 바, 여기서는 陶淵明이 시골에 은둔하여 농사짓고 싶은 심정을 읊은 것이다.
동영상 재생
1 칠월야행강릉도중작 585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