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和陶淵明擬古
蘇軾(東坡)
有客扣我門하여
繫馬門前柳
庭空鳥雀噪
門閉客立久
主人枕書臥하여
夢我平生友
忽聞剝啄聲하고
驚散一盃酒
倒裳起謝客하니
夢覺兩愧負
坐談雜今古하니
不答顔愈厚
問我何處來
我來
도연명의 擬古詩에 화답하다
소식(동파)
어떤 손님 우리집 문 두드리고
말을 문 앞 버드나무에 매어 놓았네.
뜰이 비니 새와 참새들 지저귀고
문 닫혀 있어 손님 오랫동안 서 있었네.
주인은 책 베고 누워서
나의 평소 친한 벗 꿈꾸었다오.
갑자기 문 두드리는 소리 듣고
놀라 꿈 깨어 한 잔 술 엎질렀네.
衣裳 거꾸로 입고 일어나 손님에게 사례하니
꿈속에서나 깨어서나 모두 저버린 것 부끄러워라.
앉아서 古今을 섞어 말하는데
대답 못하니 얼굴이 더욱 부끄러워라.
나에게 어느 곳에서 왔느냐고 묻기에
나는 無何有에서 왔다고 대답하였네.
賞析
이 시는《東坡詩集》10冊 3권에 실려 있는 바, 《陶靖節集》4권에 실려 있는 〈擬古〉 시 9수 중 첫째 수에 화답한 시이다. 아래에 도연명의 〈의고〉 시 첫째 수를 소개한다.
“창 밑엔 무성하게 난초가 자라고 당 앞엔 버들이 휘휘 늘어졌었네. 처음 그대와 이별할 때 이번 행차 오래리라고는 말 안했지. 집을 나서 만리의 나그네가 되어 도중에서 좋은 벗 만나자, 말을 건네기도 전에 마음이 먼저 취하니 이는 술 때문이 아니라오. 난초 마르고 버들도 시드니 마침내 이 서약 저버렸네. 여러 젊은이들에게 거듭 훈계하노니 서로 아는 사이 다 충후하지는 않은 법. 의기를 의해 목숨도 버린다던 그대 친구 멀리 떠나가니 다시 무슨 의기가 남아있는가.[榮榮窓下蘭 密密堂前柳 初與君別時 不謂行當久 出門萬里客 中道逢嘉友 未言心先醉 不在接杯酒 蘭枯柳亦衰 遂令此言負 多謝諸少年 相知不忠厚 意氣傾人命 離隔復何有]”
역주
역주1 無何有 : 아무것도 없는 곳이란 뜻으로, 마음이 한가로와 별도로 마음을 쓰는 곳이 없음을 의미한다.
동영상 재생
1 화도연명의고 394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