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後集

고문진보후집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上樞密韓太尉書〉
蘇轍(子由)
生好爲文하여 思之至深하여 以爲文者 氣之所形이라이나 文不可以學而能이요 氣可以養而致 孟子曰 我 善養吾浩然之氣라하시니 今觀其文章 寬厚宏博하여 充乎天地之間하여 稱其氣之小大하며 太史公 行天下하여 周覽四海名山大川하고 與燕趙間豪俊交遊 其文 疏蕩하여 頗有奇氣하니 此二子者 豈嘗執筆하여 學爲如此之文哉리오 其氣充乎其中而溢乎其貌하며 動乎其言而見乎其文而不自知也
生十有九年矣 其所居家與遊者 不過其隣里鄕黨之人이요 所見 不過數百里之間이라 無高山大野可登覽以自廣이요 百氏之書 雖無所不讀이나 然皆古人之陳迹이니 不足激發其志氣일새 恐遂汨沒이라 決然捨去하고 求天下之奇聞壯觀하여 以知天地之廣大호라
過秦漢之故都하여 恣觀終南嵩華之高하고 北顧黃河之奔流하여 慨然想見古人之豪傑하며 至京師하여 仰觀天子宮闕之壯 與倉廩府庫城池苑囿之富且大也而後 知天下之巨麗 見翰林歐陽公하여 聽其議論之宏辨하고 觀其容貌之秀偉하며 與其門人賢士大夫遊而後 知天下之文章 聚乎此也로라
太尉以才略으로 冠天下하니 天下之所恃以無憂 四夷之所憚而不敢發이라 入則周公召公이요 出則方叔召虎어늘 而轍也未之見焉이로라 且夫人之學也 不志其大 雖多而奚爲리오 轍之來也 於山 見終南嵩華之高하고 於水 見黃河之大且深하고 於人 見歐陽公이로되 而猶以未見太尉也 願得觀賢人之光耀하여 聞一言以自壯하니 然後可以盡天下之大觀而無憾者矣
年少하여 未能通習吏事 嚮之來 非有取於升斗之祿이러니 偶然得之하니 非其所樂이라이나 幸得賜歸待選하여 使得優游數年之間이면 將以益治其文하고 且學爲政하리니 太尉苟以爲可敎而辱敎之 又幸矣리이다

고문진보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