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送羽林陶將軍
李白
將軍出使擁樓船하니
江上旌旗拂紫煙이라
萬里橫戈探虎穴이요
三盃拔劍舞龍泉이라注+龍泉 : 楚有二劍하니 曰龍泉, 太阿
莫道詞人無膽氣하라
臨行將贈이라
羽林 陶將軍을 전송하다
이백
將軍이 사신으로 나가 樓船 거느리니
강 위의 깃발들 붉은 안개 속에 펄럭이네.
만리에 창 비껴들고 호랑이 굴 더듬으며
세 잔 술에 龍泉注+楚나라에 두 검이 있었으니, 龍泉과 太阿이다.劍 빼어 들고 춤 추네.
文人은 膽力이 없다 말하지 마오
길 떠남에 繞朝의 채찍 주려 하노라.
賞析
이 시는《李太白集》17권에 실려 있다. 羽林은 宮城을 호위하는 군대로 唐나라 때에는 左ㆍ右羽林軍이 있고 大將軍과 將軍 등의 지휘관이 있었는 바,《唐書》〈職官志〉에 “左右羽林軍에는 대장군 각 1인이 있는데 정3품이고, 장군 각 2인이 있는데 종3품이다. 北衙 禁兵의 法令을 관장하고 左右廂 飛騎의 儀仗을 총괄한다.” 하였다. 이 시는 우림군에 속한 陶將軍이 사명을 받고 江南으로 나가는 것을 전송하기 위해 지은 것으로 陶將軍의 이름은 전하지 않는다. 8구 중 중간의 5ㆍ6구가 빠져 전체 6구가 된 것으로 보기도 한다.
역주
역주1 繞朝鞭 : 繞朝는 춘추시대 秦나라의 大夫이다. 당시 晉나라의 士會가 秦나라로 亡命하자, 晉나라에서는 智勇을 겸비한 사회를 빼 가기 위해 魏壽餘를 배반자로 위장시켜 秦나라에 들여보내 그를 데려오도록 모의하였다. 이때 秦나라 군대는 황하의 서쪽에 있고 위수여의 군대는 황하의 동쪽에 있었는데, 秦나라 군주가 협상대표로 사회를 보내자, 요조는 사회가 晉軍으로 가면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줄을 알고 보내지 말자고 건의하였으나 秦나라 군주는 듣지 않고 그대로 보냈다. 이에 요조는 사회에게 말채찍을 주면서 “자네는 우리 秦나라에 사람이 없다고 말하지 말라. 다만 나의 계책이 쓰여지지 않았을 뿐이다.” 하였다. 여기서는 도장군을 사회에 비유하고 요조를 자신에 비유하여 말한 것이다. 李德弘의《艮齋集》續集 4권에도 “이는 饒朝의 일을 빌어서 이별에 임하여 계책을 주는 뜻을 말한 것이다.” 하였고, 金隆의《勿巖集》에도 이와 같은 내용이 보인다.
동영상 재생
1 송우림도장군 261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