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驄馬行
杜甫
鄧公馬癖人共知하니
初得大宛種이라
夙昔傳聞思一見터니
牽來左右神皆竦이라
雄姿逸態何崷崒
顧影驕嘶自矜寵이라
靑熒夾鏡懸이요
碨礧連錢動이라
하니
未覺千金滿高價
赤汗微生白雪毛하고
銀鞍却覆香羅帕라은
하니
眞龍注+眞龍 : 周禮 凡馬八尺以上爲龍이라此其亞
晝洗須騰涇渭深하고
朝趨可刷幽幷夜
吾聞良驥老始成하니
此馬數年人更驚이라

時俗造次那得致
雲霧晦冥方降精이라
近聞下詔喧都邑하니
肯使騏驎地上行
驄馬에 대한 노래
두보
鄧公의 말 좋아하는 性癖 사람들 모두 아니
처음으로 花驄인 大宛의 종자 얻었다오.
옛부터 전하여 듣고 한번 볼 것 생각하였는데
끌고 오니 좌우의 사람들 정신이 모두 송연해지네.
웅장한 자태 어쩌면 그리도 드높은가
그림자 돌아보고 교만하게 울며 스스로 총애받음 자랑하네.
네모진 눈 푸른 빛이 나니 좌우에 거울이 매달린 듯하고
살갈기 울퉁불퉁하며 연이어진 돈무늬 움직이네.
아침에 끌고 와서 빛나는 수레 아래 한동안 시험하니
千金이 高價임 깨닫지 못하겠노라.
붉은 땀 백설 같은 털에 약간 배어 나오고
안장은 향기로운 비단 수건에 덮여 있네.
公卿의 집안에 있던 옛물건 公이 취하니
天廏의 진짜 龍馬注+《周禮》에 “무릇 말이 8척 이상인 것을 龍이라 한다.” 하였다.에 이것이 그 다음이라오.
낮에 몸 씻으니 涇水와 渭水의 깊은 곳에서 뛰놀고
아침에 달리니 幽州와 幷州의 밤에 털 빗질하리라.
내 들으니 좋은 驥馬는 늙어야 비로소 이루어진다 하니
이 말 몇 년만 지나면 사람들 더욱 놀라게 하리라.
어찌 새처럼 빠른 네 발굽 지니고서
八駿馬와 달려 먼저 울지 않겠는가.
세속에서 별안간 어찌 얻을 수 있겠는가
雲霧가 자욱하여야 비로소 精氣가 내려 탄생하네.
근래에 들으니 말 구한다는 명 내려 도읍 떠들썩하니
어찌 기린을 지상에 다니게 내버려 두겠는가.
賞析
이 시는《杜少陵集》4권에 실려 있다. 驄馬는 푸르고 흰 얼룩말로 천자가 太常인 梁卿에게 내린 말인데, 뒤에 李鄧公이 보고 좋아하여 많은 돈을 주어 사들이고는 두보에게 시를 짓게 하였다. 두보가 지은 千里馬에 대한 작품이 여러 편인데, 주로 飄逸한 기상을 읊었다.
역주
역주1 花驄 : 갈기를 잘라 다섯 갈래로 땋아 꽃잎 모양으로 장식한 말인데, 일명 五花馬라고도 하며 또한 連錢驄이라고도 한다.
역주2 隅目 : 네모진 눈으로 총마의 특징이라 한다. 李德弘의《艮齋集》續集 4권에 “네모진 눈을 말한 것이다.” 하였다.
역주3 肉騣 : 李德弘은 “杜詩의 蘇註에 ‘내가 岐山 아래에 있을 때에 泰州에서 올린 驄馬 한 마리를 보았는데, 목덜미 아래에 겹겹의 살갈기가 옆으로 나있고 결과 반대로 난 털이 살갈기 끝에 나있었다.’라고 하였다. 지금 내가 蘇註를 살펴보니 글뜻을 이해하기 어려운 곳마다 번번히 故事를 지어 내기도 하고 혹은 근거없는 말을 해서 본의에 부합시키려 하여 거리낌이 없음이 이와 같으니, 매우 가소롭다. 蘇氏의 육종에 대한 설명은 또한 근거가 없으나 그 뜻은 대체로 이와 같다.” 하였다. 蘇註는 東坡 蘇軾이 달았다는 주석으로, 지금은 僞註임이 밝혀졌으며 내용 또한 조잡하여 믿을 것이 못 된다. 蘇註에 대하여 金隆의《勿巖集》에도 다음과 같은 내용이 보인다. “내가 예전에 杜詩를 읽었는데, 蘇註가 잘못된 곳이 많으며 또 문자가 비속하여 절대로 소동파의 문자와 비슷하지 않으며 인용한 사람의 성명이 대부분 전시대에 없는 사람을 지어낸 것이 많았다. 이 때문에 마음속으로 僞書라고 의심하였는데, 뒤에 先儒들의 말을 보니, 이미 蘇註가 동파가 지은 것이 아님을 논하고 마침내 어떤 사람이 이 글을 위작하였는지 알 수 없으나 동파에게 가탁하여 세상을 속인 것이라고 하였다.”
역주4 朝來久試華軒下 : ‘久’字가 ‘小’字로 되어 있는 本도 있다.
역주5 卿家舊物公能取 : 당시 太常卿으로 있던 梁氏가 鄧公에게 驄馬를 하사하였으므로 말한 것이다.
역주6 天廏 : 皇室의 마굿간을 이른다.
역주7 豈有四蹄疾如鳥 不與八駿俱先鳴 : 李德弘은 “不字는 윗구의 豈字와 뜻이 서로 연결되니, ‘어찌 이와 같이 훌륭한 말로서 八駿馬와 함께 달려 먼저 울지 않겠는가’라고 말한 것이다.” 하였다.
동영상 재생
1 총마행 579
동영상 재생
2 총마행 456
동영상 재생
3 총마행 608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