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後集

고문진보후집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喜雨亭記〉
蘇軾
亭以雨名 志喜也 古者有喜 卽以名物하니 示不忘也 周公得禾하여 以名其書하시고 漢武得鼎하여 以名其年하고 叔孫勝敵하여 以名其子하니 其喜之大小不齊하나 其示不忘 一也
予至扶風之明年 始治官舍하여 爲亭於堂之北而鑿池其南하고 引流種樹하여 以爲休息之所러니 是歲之春 雨麥於岐山之陽하니 其占 爲有年이라 旣而 彌月不雨하니 民方以爲憂러니 越三日乙卯 乃雨하고 甲子 又雨호되 民以爲未足이러니 丁卯 大雨하여 三日乃止 官吏相與慶於庭하고 商賈相與歌於市하고 農夫相與抃於野하여 憂者以樂하고 病者以喜어늘 而吾亭 適成이라
於是 擧酒於亭上하여 以屬客而告之曰 五日不雨可乎 曰五日不雨則無麥하리라 十日不雨可乎 曰十日不雨則無禾하리라 無麥無禾하면 歲且荐饑하여 獄訟繁興하고 而盜賊滋熾하리니 則吾與二三子 雖欲優遊以樂於此亭이나 其可得耶 今天 不遺斯民하사 始旱而賜之以雨하여 使吾與二三子 得相與優遊以樂於此亭者 皆雨之賜也 其又可忘耶 旣以名亭하고 又從而歌之曰
使天而雨珠라도 寒者不得以爲襦 使天而雨玉이라도 飢者不得以爲粟이니 一雨三日 伊誰之力 民曰太守라하니 太守不有하고 歸之天子 天子曰不然하다하시고 歸之造物하시니 造物 不自以爲功하고 歸之太空하니 太空 冥冥하여 不可得而名이라 吾以名吾亭하노라

고문진보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