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後集

고문진보후집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田表聖奏議序〉
蘇軾
故諫議大夫贈司徒田公表聖 奏議十篇이라 嗚呼 田公 古之遺直也 其盡言不諱 蓋自敵以下로도 受之 有不能堪者어든 而況於人主乎 吾以是 知二宗之聖也로라
自太平興國以來 至于咸平 可謂天下大治 千載一時矣어늘 而田公之言 常若有不測之憂 近在朝夕者 何哉 古之君子 必憂治世而危明主하나니 明主 有絶人之資 而治世 無可畏之防일새라 夫有絶人之資 必輕其臣하고 無可畏之防이면 必易其民하나니 此君子之所甚懼者也
方漢文時 刑措不用하고 兵革不試어늘 而賈誼之言曰 天下有可長太息者하며 有可流涕者하며 有可痛哭者라호되 後世 不以是少漢文하고 亦不以是甚賈誼하니 由此觀之컨댄 君子之遇治世而事明主 法當如是也니라
誼雖不遇 而其所言 略已施行이러니 不幸早世하여 功業 不著於時 然誼嘗建言하여 使諸侯王子孫으로 各以次受分地러니 文帝未及用이라가 歷孝景至武帝하여 而主父偃 擧行之하여 漢受以安이라
今公 之言 十未用五六也하니 安知來世不有若偃者 擧而行之歟 願廣其書於世하면 必有與公合者리니 此亦忠臣孝子之志也니라

고문진보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