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後集

고문진보후집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大寶箴〉
張蘊古
今來古往 俯察仰觀하니 惟辟作福하나니 爲君實難이로다 主普天之下하고 處王公之上하여 任土貢其所求하고 具寮陳其所唱이라 是故 恐懼之心 日弛하고 邪僻之情 轉放하니 豈知事起乎所忽하고 禍生乎無妄이리오
固以聖人受命하여 拯溺亨屯일새 歸罪於己하고 因心於民이라 大明 無私照 至公 無私親이라 以一人治天下 不以天下奉一人이라 禮以禁其奢하고 樂以防其佚하며 左言而右事하고 出警而入蹕하여 四時調其慘舒하고 三光同其得失이라 身爲之度 而聲爲之律이라
勿謂無知하라 居高聽卑 勿謂何害하라 積小就大니라 樂不可極이니 樂極生哀 欲不可縱이니 縱欲成災 壯九重於內라도 所居 不過容膝이어늘 彼昏不知하여 瑤其臺而瓊其室하며 羅八珍於前이라도 所食 不過適口어늘 唯狂罔念하여 丘其糟而池其酒로다
勿內荒於色하고 勿外荒於禽하며 勿貴難得貨하고 勿聽亡國音하라 內荒 伐人性이요 外荒 蕩人心이요 難得之貨 亡國之音이니라 勿謂我尊而傲賢慢士하며 勿謂我智而拒諫矜己하라 聞之夏后據饋頻起하고 亦有魏帝牽裾不止 安彼反側 如春陽秋露하여 巍巍蕩蕩하여 恢漢高大度하며 撫玆庶事 如履薄臨深하여 戰戰慄慄하여 用周文小心하라
詩之不識不知 書之無偏無黨이니 一彼此於胸臆하고 損好惡於心想하여 衆棄而後加刑하고 衆悅而後行賞하며 弱其强而治其亂하고 伸其屈而直其枉이라 曰 如衡如石하여 不定物以限하여 物之懸者 輕重自이요 如水如鏡하여 不示物以情하여 物之鑑者 姸媸自生이라 勿渾渾而濁하고 勿皎皎而淸하며 勿汶汶而闇하고 勿察察而明하라 雖冕旒蔽目이나 而視於未形이요 雖黈纊塞耳 而聽於無聲이라 縱心乎湛然之域하고 遊神於至道之精하여 知[扣]之者應洪纖而効響하고 酌之者隨淺深而皆盈이라 曰天之經 地之寧 王之貞이라 四時不言而代序하고 萬物無言而化成이니 豈知帝力而天下和平이리오
吾王撥亂하여 戡以智力이면 民懼其威 未懷其德이요 我皇撫運하여 扇以淳風이면 民懷其始 未保其終이라 爰述金鏡하여 窮神盡聖하노니 使人以心하며 應言以行하여 包括治體하고 抑揚詞令하라 天下爲公 一人有慶이라 開羅起祝하고 援琴命詩하여 一日二日 念玆在玆하라 惟人所召 自天祐之리라 諍臣司直일새 敢告前疑하노라
역주
역주1 : 현

고문진보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