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問來使
陶潛
使 將命者 此非淵明詩
爾從山中來하니
早晩發이라
我屋南山下
今生幾叢菊
薔薇葉已抽
秋蘭氣當馥이라
歸去來山中하면
山中酒應熟이라注+ 爾從山中來……山中酒應熟 : 陶淵明 心在歸隱하여 因來使하여 而問南山之菊 山中之酒
심부름 온 자에게 묻다
도잠
使는 명령을 받드는 자이니, 이것은 陶淵明의 詩가 아니다.
그대 산중으로부터 왔으니
아침이나 저녁에 天目山에서 출발하였으리라.
南山 아래에 있는 우리 집에는
지금 몇 떨기의 국화 자라는가.
장미는 잎이 이미 빼어났고
가을 난초는 향기 마땅히 짙으리라.
내가 산중으로 돌아가면
산중에는 술이 응당 익었으리.注+陶淵明이 마음속으로 돌아가 은둔하려 하였으므로 찾아온 使者에게 南山의 국화와 山中의 술을 물은 것이다.
賞析
이 시는 《陶靖節集》2권에 실려 있는 바, 도연명이 彭澤令으로 있을 때 고향에서 온 심부름꾼에게 山中의 풍경을 묻고 마침내 돌아가 은거하고 싶은 마음을 읊은 것이다. 그러나 제목 밑의 주에 “此非淵明詩”라고 한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시는 도연명이 직접 지은 것이 아니고 晩唐 때 어느 시인이 李白의〈感秋〉詩를 보고 擬作한 것이란 설이 유력하다.
역주
역주1 天目 : 杭州의 臨安縣에 있는 山으로 道家의 第三十四天洞이라 하는데, 도연명과는 아무런 연관이 없다.
동영상 재생
1 문래사 172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