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後集

고문진보후집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送李愿歸盤谷序〉
韓愈
太行之陽 有盤谷하니 盤谷之間 泉甘而土肥하여 草木 叢茂하고 居民 鮮少 或曰 謂其環兩山之間이라 故曰盤이요 或曰 是谷也 宅幽而勢阻하여 隱者之所盤旋이라하니라
友人李愿 居之러니 愿之言曰 人之稱大丈夫者 我知之矣로라 利澤 施于人하고 名聲 昭于時하여 坐于廟朝하여 進退百官而佐天子出令하고 其在外則樹旗旄, 羅弓矢하여 武夫前呵하고 從者塞塗하며 供給之人 各執其物하여 夾道而疾馳하며 喜有賞하고 怒有刑하며 才畯滿前하여 道古今而譽盛德하여 入耳而不煩하며 曲眉豊頰 淸聲而便體하고 秀外而惠中하여 飄輕裾하고 翳長袖하며 粉白黛綠者 列屋而閑居하여 妬寵而負恃하고 爭姸而取憐 大丈夫之遇知於天子하여 用力於當世者之爲也 吾非惡此而逃之 是有命焉하여 不可幸而致也니라
窮居而野處하고 升高而望遠하며 坐茂樹以終日하고 濯淸泉以自潔하며 採於山 美可茹 釣於水 鮮可食이라 起居無時하여 惟適之安하니 與其譽於前으론 孰若無毁於其後 與其樂於身으론 孰若無憂於其心이리오 車服不維하고 刀鋸不加하며 理亂不知하고 黜陟不聞 大丈夫不遇於時者之所爲也 我則行之호리라
伺候於公卿之門하고 奔走於形勢之途하여 足將進而․趄하고 口將言而囁嚅하여 處穢汚而不羞하고 觸刑辟而誅戮하여 僥倖於萬一하여 老死而後止者 其於爲人賢不肖 何如也 昌黎韓愈 聞其言而壯之하여 與之酒而爲之歌하니
盤之中이여 維子之宮이요 盤之土 維子之稼로다
盤之泉이여 可濯可沿이요 盤之阻 誰爭子所
窈而深하니 廓其有容이요 繚而曲하니 如往而復이로다
嗟盤之樂兮 樂且無央이로다 虎豹遠跡兮 蛟龍遁藏이요 鬼神守護兮 呵禁不祥이로다
飮且食兮 壽而康하니 無不足兮 奚所望
膏吾車兮 秣吾馬하여 從子于盤兮 終吾生以徜徉호리라

고문진보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