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後集

고문진보후집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秋聲賦〉
歐陽脩
歐陽子方夜讀書러니 聞有聲自西南來者하고 悚然而聽之曰 異哉 初淅瀝以蕭颯이러니 忽奔騰而澎湃하여 如波濤夜驚하며 風雨驟至하여 其觸於物也 鏦鏦錚錚하여 金鐵皆鳴하고 又如赴敵之兵 銜枚疾走하여 不聞號令이요 但聞人馬之行聲이로다
予謂童子호되 此何聲也 汝出視之하라 童子曰 星月皎潔하고 明河在天하니 四無人聲이요 聲在樹間이러이다 予曰 噫嘻悲哉 此秋聲也로다 胡爲乎來哉 蓋夫秋之爲狀也 其色慘淡하여 煙霏雲斂이요 其容淸明하여 天高日晶이요 其氣慄冽하여 砭人肌骨이요 其意蕭條하여 山川寂寥 其爲聲也 凄凄切切하고 呼號憤發하여 豐草綠縟而爭茂하고 佳木蔥蘢而可悅이라가 草拂之而色變하고 木遭之而葉脫하니 其所以摧敗零落者 乃一氣之餘烈이라
夫秋 刑官也 於時爲陰이요 又兵象也 於行 爲金이니 是謂天地之義氣 常以肅殺而爲心이니라 天之於物 春生秋實이라 其在樂也 商聲 主西方之音하고 夷則 爲七月之律하니 傷也 物旣老而悲傷이요 戮也 物過盛而當殺이니라
嗟乎 草木 無情이로되 有時飄零하나니 人爲動物하여 惟物之靈이라 百憂感其心하고 萬事勞其形하여 有動于中이면 必搖其精하나니 而況思其力之所不及하며 憂其智之所不能 宜其渥然丹者爲槁木이요 黟然黑者爲星星이라 奈何非金石之質이어늘 欲與草木而爭榮 念誰爲之戕賊이완대 亦何恨乎秋聲 童子莫對하고 垂頭而睡하니 但聞四壁 蟲聲喞喞하여 如助予之歎息이러라

고문진보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