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登梁王栖霞山孟氏桃園中
李白
碧草已滿地하니
柳與梅爭春이라
謝公自有東山妓하니注+謝公自有東山妓 : 謝安 栖遲東山하여 放情丘壑하고 好音樂하여 每遊賞 必以妓從하니라
金屛笑坐如花人이라
今日非昨日이요
明日還復來
白髮對하니
强歌心已摧
君不見
昔照梁王樽酒中터니
梁王已去明月在하니
黃鸝愁醉啼春風이라
分明感激眼前事하니
莫惜醉臥桃園東하라
梁王이 놀았다는 栖霞山에 있는 맹씨의 桃園에 오르다
이백
푸른 풀 이미 땅에 가득히 자라니
버드나무와 매화 봄을 다투누나.
謝公은 東山에 기생 있었으니注+謝安은 동산에서 한가롭게 살면서 丘壑에 情을 다하고 음악을 좋아하여 언제나 놀러나갈 때마다 반드시 妓生을 데리고 갔다.
금 병풍에 웃고 앉아 꽃사람과 같다오.
오늘은 어제가 아니요
명일은 또다시 돌아오는 법.
백발로 綠酒 대하니
억지로 노래하나 마음은 이미 꺾였노라.
그대는 보지 못하였는가 梁王의 못가의 달을
옛날에는 梁王의 술잔 가운데에 비추었네.
梁王은 이미 떠나가고 明月만 남았으니
누런 꾀꼬리 취함을 근심하여 봄바람에 우누나.
분명 눈 앞의 일에 감격하니
桃園의 동쪽에 취해 눕는 것 아까워하지 마오.
賞析
이 시는《李太白集》20권에 실려 있는 바, 제목이〈携妓登梁王棲霞山孟氏桃園中〉으로 되어 있어 기생을 데리고 갔음을 알 수 있다. 덧없는 세월에 대한 깊은 비애를 표출하고, 아울러 이 비애는 술과 노래로만 없앨 수 있다고 말하였으니, 天寶 연간에 사면되어 東魯에 돌아와 지은 작품인 듯하다.
역주
역주1 綠酒 : 맛 좋은 술을 이른다.
역주2 梁王池上月 : 梁孝王은 宮室과 정원 꾸미기를 좋아하였는데, 정원에 雁池를 파고 그 가운데에 鶴洲와 鳧渚를 만들어 달밤이면 경치가 무척 아름다웠다.《西京雜記 卷二》
동영상 재생
1 등양왕서하산맹씨도원중 389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