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早春寄王漢陽
李白
聞道春還未相識하여
起傍寒梅訪消息이라
昨夜東風入하니
陌頭楊柳黃金色이라
碧水渺渺雲茫茫하니
美人不來空斷腸이라
預拂靑山一片石하고
與君連日醉壺觴이라
이른 봄에 王漢陽에게 부치다
이백
봄 돌아왔다는 말 들었으나 알지 못하여
일어나 찬 梅花 곁으로 가서 봄소식 묻노라.
어젯밤 東風이 武陽에 들어오니
街頭의 버들들 황금빛 되었네.
푸른 강물 아득하고 구름은 망망한데
美人이 오지 않아 부질없이 애간장 태우누나.
미리 靑山의 한 조각 돌 씻어 놓고
그대와 연일토록 술 마셔 취하리라.
賞析
이 시는《李太白集》14권에 실려 있는 바, 이른 봄 漢陽縣令인 王氏에게 부친 詩로 이름은 전하지 않는다. 벗인 王漢陽이 오기를 기다리며 함께 앉아 술 마실 바위를 미리 씻어 놓겠다는 李白의 마음씀이 정겹게 느껴진다. 美人은 바로 왕한양을 가리킨다.
鄭文孚〈1565(명종 20)-1624(인조 2)〉의《農圃集》1권에도 이 시에 차운한 시가 실려있다.
역주
역주1 武陽 : 長江과 漢水가 합류하는 지점에 있는 武昌을 가리킨다.
동영상 재생
1 조춘기왕한양 254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