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古文眞寶前集

고문진보전집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고문진보전집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刺少年
李賀(長吉)
靑驄馬肥金鞍光하니
入縷羅衣香이라
美人狎坐飛瓊觴하니
貧人喚云天上郞이라
別起高樓連碧篠하고
絲曳紅鱗出深沼
有時半醉百花前하여
背把金丸落飛鳥
自說生來未爲客이요
一身美妾過三百이라
豈知斸地種田家
官稅頻催沒人織
長金積玉誇豪毅하니
每揖閑人多意氣
生來不讀半行書하고
只把黃金買身貴
少年安得長少年
海波尙變爲桑田이라注+海波尙變爲桑田 : 列仙傳 麻姑謂王方平曰 自接待以來 見東海三變爲桑田이라 向到蓬萊하니 水乃淺於往者로라 方平曰 東海行復揚塵耳라하니라
枯榮遞傳急如箭하니
하라
白頭面皺專相待
소년을 풍자하다
이하(장길)
靑驄馬 살찌고 금안장 빛나니
龍腦香 실오라기에 들어와 비단옷 향기롭네.
美人이 가까이 앉아 옥술잔 돌리니
가난한 사람들 이들 보고 天上의 사내라 이른다오.
특별히 높은 누대 일으켜 푸른 대밭과 연하고
낚싯줄로 붉은 물고기 낚아 깊은 못에서 나오누나.
때로는 온갖 꽃 앞에 반쯤 취하여
등 뒤에 金丸 잡아 나는 새 떨어뜨리네.
스스로 말하기를 태어나서 나그네 되어본 적 없고
한 몸에 거느린 예쁜 妾 삼백 명이 넘는다네.
어찌 알겠는가 땅 파서 농사짓는 집안에
관청의 세금 자주 독촉하여 짠 베 몰수해 감을.
금 늘리고 옥 쌓아 富豪임을 자랑하니
매양 한가로운 사람에게 읍할 때마다 意氣 대단하네.
태어난 뒤로 반 줄의 글도 읽지 않고
오직 黃金 가지고 몸의 귀함 산다오.
少年이 어찌 길이 소년이 될 수 있겠는가
바다 물결도 오히려 변하여 뽕나무 밭 되나니.注+《列仙傳》에 “麻姑가 王方平에게 이르기를 ‘접대한 이래로 東海가 세 번 변하여 뽕나무 밭이 되는 것을 보았다. 지난번 蓬萊山에 이르니 물이 지난번보다 얕아졌다.’ 하니, 왕방평은 말하기를 ‘동해가 장차 말라 다시 먼지가 일 것이다.’ 했다.” 하였다.
榮枯盛衰의 뒤바뀜 빠른 화살 같으니
天公이 어찌 그대 위해 편벽되이 봐주겠는가.
韶華가 언제까지나 항상 있다고 말하지 마오
흰머리에 얼굴의 주름살 오로지 기다리고 있다네.
賞析
이 시는《昌谷集》4권에 실려 있는데, 제목이〈嘲少年〉으로 되어 있다. 年少한 자들은 혈기가 왕성하여 任俠을 좋아하고 豪氣로 남을 능멸하는데, 세월이 쏜살같이 흘러 자신들도 어느덧 노년에 이른다는 사실을 알지 못함을 비판한 것이다.
역주
역주1 龍腦 : 香料의 하나이다.
역주2 天公豈肯爲君偏 莫道韶華鎭長在 : 天公은 造物主로 곧 하늘을 가리키며 韶華는 봄빛으로 인생의 청춘시절을 비유한 것이다.
동영상 재생
1 자소년 513

고문진보전집 책은 2017.12.2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